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양장
피에르 베르제 지음 | 김유진 옮김 | 프란츠 | 2021년 02월 09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 정가 : 18,800원
    판매가 : 16,920 [10%↓ 1,88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94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25일,금)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7325809(1197325808)
쪽수 160쪽
크기 114 * 199 * 15 mm /224g 판형알림
이 책의 원서/번역서 Lettres A Yves / Berge, Pierre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평생의 연인이 떠난 후 시작된 이야기

패션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의 연인이자 사업 파트너였던 피에르 베르제,
그가 50년을 함께해온 연인의 죽음 이후 써 내려간, 보낼 수 없는 편지들.
저자 피에르 베르제는 세계적인 패션 회사 ‘이브 생 로랑’을 이끈 기업가였을 뿐만 아니라 수많은 예술가들의 후원자이자 예술품 수집가이기도 했으며 국립 파리 오페라단의 회장에 오르는 등 문화계 전반에 영향력을 발휘한 인물이다. 한편 동성 간의 결합을 법적으로 보장하는 PACS(시민연대계약)법을 적극 지지하는가 하면 2010년에는 경영난에 시달리던 프랑스의 일간지 「르 몽드」를 인수하며 편집권의 완전 독립을 명문화하는 등 사회운동가로서의 행보도 인상적이라 할 만하다.

그러나 우리에게 그 무엇보다 깊은 울림으로 남는 것은, 그가 패션사에 길이 남을 한 천재의 영감이 제대로 구현되게끔 평생을 애썼다는 사실이다. 패션 외에는 무엇에도 관심이 없었던 이브 생 로랑이 패션에 관한 일 말고는 무엇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그의 곁에서 발로 뛰며 곁을 지킨 인물이 다름 아닌 피에르 베르제였다. 이는 그가 본래 지니고 있었던 예술에 대한 존경심, 이브 생 로랑의 천재성에 대한 확신이 뒷받침된 행보이기도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하다. 천재의 이면에 드리운 어둠들, 알코올과 약물 중독, 우울과 히스테리까지도 끌어안게 한 강력한 원동력은 다름 아닌 이브 생 로랑에 대한 사랑이었다.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는 이브 생 로랑의 장례식장에서 피에르 베르제가 낭독한 추도문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죽은 연인에게 보내는 편지의 형식으로 쓰인 이 글은 장례식에서 6개월이 지난 크리스마스에 다시 시작된다. 평생의 연인이 떠난 뒤 홀로 남은 78세의 피에르 베르제는 수신 불가능한 편지들을 써 내려가며 늘 함께했던 자신들의 일생을 회고하고 삶과 사랑을 되짚어나간다. 편지는 피에르 베르제가 이브 생 로랑의 1주기에 낭독한 추도문으로 끝을 맺는다.

목차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옮긴이의 말_ 불멸의 연인으로 남은 남자

책 속으로

첫 문장
우리가 처음 만난 그때, 파리의 아침은 얼마나 맑고 싱그러웠는지.

- 이 편지는 온전히 너를 향한 것, 우리의 대화를 이어나가는 방법이자 너에게 말을 거는 나의 방식이니까. 듣지도 답하지도 않을 너에게.(17쪽)

- 내가 네 눈을 감겨주었지. 그게 끝이었어. 울지는 않았어. 나중에, 한참 지나서야 비로소 눈물이 흐르더군. 너는 네가 사랑했던 사람들에 둘러싸여 숨을 거뒀어. 필리프와 내가 언론에 알리자 전화벨이 울리기 시작했어.(23쪽)

- 아마도 미치광이의 사랑이 이럴 거야. 두 미치광이의 사랑. 너를 ... 더보기

출판사 서평

〉 세기의 경매, 사랑의 증거

이번 경매에 온통 시간을 뺏기고 있어. 끝없이 같은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지. 소장품을 어떻게 모은 것인지, 우리가 소장한 첫 작품은 무엇인지, 왜 이 경매를 하려는 것인지, 네가 가장 좋아했던 미술품은 무엇이었으며 나는 또 어떤지에 대해 줄곧 같은 대답을 반복해.(37쪽)

한편으론 우리가 취향을 두고 맞선 적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놀랍기도 하고. 사실은, 서로에게 건넨 가장 큰 사랑의 증거가 바로 이 컬렉션과 집이 아닐까.(53쪽)

2008년 이브 생 로랑이 사망한 뒤, 피에르 베르...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5) 전체보기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우리가 처음 만난 그때, 파리의 아침은 얼마나 맑고 싱그러웠는지. 당신은 인생의 첫 전투를 치르고 있었습니다. 그날 당신이 거머쥔 영광은, 이후로도 줄곧 당신 곁에 머물렀지요. 어떻게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요? 50년 뒤에 우리가 이곳에서 얼굴을 마주 보고, 내가 당신에게 작별을 고하게 되리라는 것을 말입니다. 지... 더보기
  •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aq**0317 | 2021-03-09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사랑하는 사람이 내 곁을 떠난다면 견디기 힘들 거예요. 세상을 떠난다면... 상상조차 하기 싫어요. 그러나 잔인하게도 현실은, 그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일이지요.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는 사랑하는 연인의 죽음 이후 일 년여간 쓴 편지를 모아 엮어낸 책이에요. 첫 장에는 피에르 베르제가 이브 생 로랑의 장례식에서 낭독했던 추도문이 실려 있어요. 추도문은 장례식에서 고인을 기리기 위한 공식적인 글인데, 피에르 베르제는 이브 생... 더보기
  • 현대 패션계에 큰 영향을 준 이들은 흔히 천재라고 불리우며 오늘날 그 이름이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잡아 오늘날까지 그 패션스타일을 잇고 있다. 샤넬도 디오르도 입생로랑도 그러하다. 명품을 잘 알지 못하는 이들도 이름정도는 들어봤음직한 이들은 기본적으로 여성을 사랑한다. 그리고 자신이 생각하는 아름다움의 가치를 위해 한평생을 많은 것들과 부딪히며 살아가는 것 같다. 여성에게 바지를 선사한 이브 생 로랑에게 싸워야 했던 것은 스스로의 멘탈이 아니었을까 싶다. 이 책에 따르면 이브 생 로랑, 그는 여리고 섬세한 정신세계를 가지고 ... 더보기
  •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mo**ardin | 2021-03-04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한 세기를 풍미했던 패션 디자이너이자 패션계의 한 획을 그은 이브 생 로랑- 그를 몰랐더라도 이름만 들으면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그에 대한 찬사는 많다.   이 책은 21살, 28살에 만나 50년 간을 함께 살던 동성 연인이자 사업 파트너였던 피에르 베르제가 쓴 이브에게 더 이상 보낼 수 없는 편지들을 모은 책이다.     ... 더보기
  •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ak**hj | 2021-03-01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이브 생 로랑. 한때는 가방 욕심이 생겼을 때 가져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다. 친구와 만났는데 친구가 가방을 들었을 때 조금은 부럽다는 생각도 하였다. 물론 카드 할부로 하면 충분히 살 수는 있지만….  그 가방 금액이 둘이 제주도 여행을 한 번 더 다녀올 수 있다는 생각을ㅋㅋㅋ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라는 책을 알게 되었고 그의 연인이었던 피에르 베르게라는 분이 그를 기리면서 쓴 일기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21살 28살에 만나서 사랑에 빠지고 50년 동안 함께해 왔...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책의 원서/번역서

안내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