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오늘의책 무료배송 소득공제

트루 리버럴리즘 자유주의가 더 정의롭고 더 번영하는 세상을 만드는 이유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지음 | 홍지수 옮김 | 7분의언덕 | 2020년 10월 15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22,000원
    판매가 : 19,800 [10%↓ 2,2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11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19일,토)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6412166(1196412162)
쪽수 512쪽
크기 154 * 224 * 28 mm /736g 판형알림
이 책의 원서/번역서 Why Liberalism Works / Deirdre Nansen McCloskey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급격히 증가하는 국가의 강제력에 경종을 울리고,
진정한 자유주의의 가치 회복을 열정적으로 주장하는 책”
자유주의는 2세기 전에 등장한 이론으로, 인간은 노예로 살아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다. 모든 이에게 동등한 권리를 허용해야 하며 모두 법적으로 동등하게 제약을 받아야 한다는 뜻이다. 자유주의는 지난 2세기 동안, ‘대풍요’라는 놀라운 결과를 낳았다. 보통 사람들이 상업적으로 검증된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부를 이룬 뒤, 세상을 풍요롭게 만들었고, 그 결과 현재 우리는 과거 조상보다 3,000배나 더 잘살게 되었다. 그러나 자유주의는 개인에게 끊임없이 강제력을 행사하려는 국가, 정부, 관료 등에 위협받았고 그 의미가 왜곡되었다. 현재 미국에서는 ‘자유주의(리버럴)’가 ‘좌익 성향의 국가주의자’, ‘점진적 사회주의자’의 의미로 쓰인다.

『트루 리버럴리즘』에는 잡지 〈이성 (Reason)〉을 포함한 여러 잡지 및 신문에 기고한 에세이와 인터뷰 그리고 저자의 저서 중 하나인 《부르주아 덕목》에서 발췌한 글 등이 실렸다. 50개 챕터의 제목만 보아도 이 책에서 주장하는 바를 쉽게 알 수 있는데, 각 챕터는 경제사, 경제정책, 정치철학, 동성애자 인권, 토마 피케티의 《21세기 자본》 등에 대한 저자의 주장을 담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자유주의적 가치를 소상히 밝히고 자유주의에 씌워진 오해를 바로잡는다. 그리고 인류가 당면한 최대 난관은 불평등이 아니라, 빈곤과 폭정이라고 말한다. 이를 극복하려면 결과적 평등에 의한 재분배가 아니라, 진정한 자유주의적 가치가 회복되어야 한다고 열정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1776년 애덤 스미스가 주창한 평등, 자유, 정의를 토대로 빈곤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작은 정부를 뜻하는 자유주의 말이다.

북소믈리에 한마디!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자유주의적 가치를 소상히 밝히고 자유주의에 씌워진 오해를 바로잡는다. 그리고 인류가 당면한 최대 난관은 불평등이 아니라, 빈곤과 폭정이라고 말한다. 이를 극복하려면 결과적 평등에 의한 재분배가 아니라, 진정한 자유주의적 가치가 회복되어야 한다고 열정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상세이미지

트루 리버럴리즘 도서 상세이미지

목차

한국어판 서문 · 8
들어가는 말 · 14

PART 1 인도적인 자유주의자가 되어야 한다 · 23
Chapter 1 근대 자유주의자는 애덤 스미스가 말한 기회의 평등을 앞세웠다 · 25
Chapter 2 자유주의는 큰 시련을 겪었다 · 32
Chapter 3 근대 자유주의자는 보수주의자도 국가주의자도 아니다 · 40
Chapter 4 자유주의자는 민주주의자이고 시장은 민주적이다 · 50
Chapter 5 자유주의자는 강요라면 질색한다 · 57
Chapter 6 1776년부터 현재까지 자유주의는 바람직한 결과를 낳았다 · 63
Chapter 7 1848년 이후 자유주의는 약화되었다 · 70
Chapter 8 ‘사회적 자유주의’는 비자유주의적이었다 · 81
Chapter 9 새로 등장한 비자유주의는 아주 거대한 정부를 낳았다 · 90
Chapter 10 정직하고 유능한 정부는 거의 없다 · 98
Chapter 11 디드러는 서서히 근대 자유주의자가 되었다 · 110
Chapter 12 자유주의를 반박하는 주장은 설득력이 약하다 · 115
Chapter 13 우리는 자유주의자가 될 수 있고 되어야만 한다 · 123
Chapter 14 이를테면 보호를 중단하라 · 133
Chapter 15 국가주의는 이제 그만 고집하라 · 142
Chapter 16 폭정에서 비롯되는 빈곤이 진짜 문제다 · 147
Chapter 17 인도적인 자유주의는 윤리적이다 · 155

PART 2 인도적인 자유주의는 사람들을 풍요롭게 한다 · 169
Chapter 18 자유와 존엄이 오늘의 세계를 설명한다 · 171
Chapter 19 중국의 푸둥은 경제적 자유주의의 상징이다 · 176
Chapter 20 시장에서 검증된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빈곤층을 구제한다 · 184
Chapter 21 많이 생산하고 소비하는 행위는 비윤리적이지 않다 · 193
Chapter 22 분수효과도 낙수효과도 경제가 작동하는 방식이 아니다 · 199
Chapter 23 오늘의 세계를 만든 주인공은 자유주의적 개념이다 · 207

PART 3 불평등에 대한 우려는 이번에도 틀렸다 · 221
Chapter 24 강제로 추구하는 결과적 평등은 부당하고 비인도적이다 · 223
Chapter 25 피케티는 틀렸다 · 234
Chapter 26 유럽은 평등주의적 정책에 저항해야 한다 · 241
Chapter 27 피케티가 칭찬받을 만한 점도 있다 · 253
Chapter 28 시장경제 사회에 대한 비관론은 과학적으로 정당화되지 않는다 · 257
Chapter 29 부유층은 나머지 계층에게 손해를 끼치면서 부유해지지 않는다 · 268
Chapter 30 피케티 책에는 심각한 기술적 오류가 있다 · 279
Chapter 31 불평등의 윤리적 산정은 틀렸다 · 289
Chapter 32 불평등은 자유로운 사회에서 발생하는 한 윤리에 어긋나지 않는다 · 297
Chapter 33 재분배는 효과가 없다 · 308

PART 4 다른 비자유주의적인 개념도 틀렸다 · 319
Chapter 34 1755~1848년에 등장한 민족주의와 사회주의는 끔찍했다 · 321
Chapter 35 경제라는 하늘은 무너지지 않는다 · 326
Chapter 36 서구는 쇠락하지 않는다 · 332
Chapter 37 실패라는 화법은 위험하다 · 338
Chapter 38 자본주의라는 말은 과학적으로 틀린 표현이다 · 348
Chapter 39 마르크스주의는 미래로 나아가는 데 적절한 방법이 아니다 · 356
Chapter 40 좌익진영에도 경청하는 이들이 있다 · 366
Chapter 41 좌익진영은 자유주의가 실제로 낳은 결과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 378
Chapter 42 좌익진영은 자유주의적 대안을 모색하지도 않는다 · 387
Chapter 43 포스트모던 자유주의 페미니즘은 가능하고 바람직하다 · 397
Chapter 44 서구가 풍요로워진 이유는 제국주의 덕분이 아니다 · 408
Chapter 45 자유주의는 성소수자에게도 바람직하다 · 414
Chapter 46 최저임금제는 빈곤층과 여성에게 해롭게 설계되었다 · 422
Chapter 47 기술변화로 인한 실업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 429
Chapter 48 정말로 큰 걱정거리는 청년실업으로 이는 규제에서 비롯된다 · 442
Chapter 49 환경에 대해 우려는 하되 효용성을 생각하라 · 450
Chapter 50 비자유주의는 사실을 무시하며 대체로 비윤리적이다 · 457

주 · 466
참고문헌 · 481
찾아보기 · 504

추천사

복거일(사회평론가, 소설가)

자유주의라는 말이 매력적이 되자, 20세기 초엽 미국에선 좌파가 그 말을 탈취해서 자신들의 이념을 포장하는 데 썼다. 이제 미국에서 자유주의는 ‘반자유주의적 이념’이 되었고, 전통적 자유주의는 ‘보수주의(conservatis... 더보기

최승노(자유기업원 원장)

치열한 현실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이라면 자유주의를 공부하라! 자유주의는 매력적이다. 문명이 발전한 사회에서 자유주의를 앞서는 사상은 없다. 자유주의는 개인의 삶이 길을 잃지 않도록 나침반 역할을 한다. 무엇이 진짜 자... 더보기

버논 L. 스미스(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디드러 매클로스키는 이 책에서 자신의 특기인 알찬 내용과 수려한 문체로 대풍요라는 중요한 사건을 대화하듯 풀어나간다.

윌리엄 이스털리(전문가의 독재: 경제학자, 독재자 그리고 빈자들의 잊힌 권리》의 저자)

저자는 누군가의 간섭이나 강요 없이 사람들이 스스로 선택하도록 하자는, 단순하지만 역사를 변모시킨 개념을 수호하는 성인이다. 매우 격정적이면서도 논리적으로 치밀한 이 책에서 저자는 선택의 자유는 그 자체로서 바람직할 뿐만 아... 더보기

책 속으로

부는 자본의 축적이나 국가가 추진하는 정책에서 비롯되지 않는다. 부는 기업가 정신을 발휘하도록 하는 자유주의에서 비롯된다. 작게는 근로자가 용감하게 새 일자리를 구해 이직하고 자영업을 하는 여성이 미용실을 여는 행동, 크게는 전자제품과 자동차를 제조해 세계 시장에 판매하는 삼성, LG, 현대 같은 기업의 행동에서 비롯된다. 새로 미용실을 열거나 평면 TV를 만드는 것과 같은 개인의 행동을 통해 공공자산인 고속도로와 사유재산인 마천루에 가치가 부여된다. p.9 〈한국어판 서문〉 중에서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을 ... 더보기

출판사 서평

국가의 강제력이 증가하는 지금, 진정한 자유주의 가치가 회복되어야 한다

자유주의는 2세기 전에 등장한 이론으로, 인간은 노예로 살아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다. 모든 이에게 동등한 권리를 허용해야 하며 모두 법적으로 동등하게 제약을 받아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남이 당신에게 하지 않기를 바라는 일은 당신도 남에게 하지 말라”는 황금률과, “네 이웃이 네게 하기를 바라는 대로 네 이웃에게 하라”는 황금률을 따른다.
자유주의는 지난 2세기 동안, ‘대풍요’라는 놀라운 결과를 낳았다. 즉 보통 사람들이 상업적으로 검증된 혁신적인 ... 더보기

북카드

1/9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책의 원서/번역서

안내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