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위로의 폭언 누가 나 대신 나를 슬퍼하겠느냐 | 나도윤 시집

나도윤 지음 | 연지출판사 | 2018년 04월 01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1,700 [10%↓ 1,3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6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6월 25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6755372(1186755377)
쪽수 156쪽
크기 129 * 211 * 12 mm /185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젊음이 짊어진 가난한 정서에 대해서 써내려간 그녀의 시
‘누가 나 대신 나를 슬퍼하겠느냐 ’ 스무 살을 갓 벗어나 쓴 「너를 모르는 너에게」로 큰 사랑을 받았던 나도윤의 두 번째 시집이다. 젊음이 짊어진 가난한 정서에 대해서 써내려간 그녀의 시는 애절하면서 현실적이다. ‘누가 나 대신 나를 슬퍼하겠느냐’라는 부제는 ‘위로의 폭언’이라는 함축적 제목에 그 의미를 더한다.

목차

시인의 말
검은우편
가을 오후
단칸방에서
보고 싶은 것은 여기에 없다.
환상과 환멸
파도 없는 하늘
저마다의 기분
무채색으로 우는 달의 말
가난한 우리집
흑백령
카네이션
광주역

매미의 유혹은 서러운 아우성
파란별
낙엽같던 하루
지은이
당신의 소생
밤이다. 아니 눈물이다.
살인마의 생일케이크
낯선 목숨
터널의 아침
모노톤 미아리의 초저녁
거실과 식탁
술기운이 주는 현상
나는 여름이면서 겨울에 살았다.
눈 물
소설이라는 집을 지었다
베란다 냄새는 살인적
그 여자네 책상
빈마음에서 나오는 빈말
무제
위로의 폭언
결여된 마침표
겨울 밖의 소용돌이
눈사람들
오전 4시의 씁쓸함
실수의 실수
겨울에 뚜렷한 달의 발자국
죽은나무색
144번 버스에서 가장 높은 자리
일말의 낭만
대체로 무난한 화요일
새우잠
사람
알 수 없는 쓸쓸함
생의 미제
연꽃무덤
정이 많은 할머니
같은 세상
뒤처진다는 것
마치 어린 나방
성년의 날
고적한 저녁밥상
어느 청춘에는 씨앗이 없다
훼손된 서광
나는 무너지지 않을 테지만
내일의 문장
23시의 시
구석의 절규
손바닥으로 짚은 별빛
독야에 뜬 우편함
자꾸만 끊겨서 다독이는 것 같은 울음소리를 사랑할 거야
비로맨스
오늘의 날씨, 울 일 없음.
가랑비의 독백
너에게 영원을 줄까
나 같은 재앙
맨 밑에 있는 파편
고통의 자전
우주의 무딘 젊음
감독관의 지문
바닷바람의 형상
청춘미완성
세 번의 대식
119
오만함의 본질
멍울진 밤
얼음과 여름
표정이 없는 나의 정서
지하에서 지상으로 가는 에스컬레이터
애매한 다정과 단정
낭만주의
백사장
얼음 속
나를 위해 할 수 있는 1. 비관
펼칠 때와 접을 때, 너는 뭐가 더 보고 싶어?
낙엽메모
먼동이 틀 때의 서먹서먹
사막을 걷는 어른들
공허
외로움으로 산다
가을이 죽었다.
나는 네 청춘 속 환멸의 부제였다.
잊히지 않는 사람
상상
Good Night.
청바지와 나뭇잎
당신의 밤
새벽 붉은 달과 엄마 그리고 나
살자.
수신자 불명 (반송 될 편지)
행복해요, 그런데요, 이제 나는 아무것도
숨다.
날개
작은방
언어의 재구성
끄집어 부르기
회고록
괴괴한 축복
바닷소리 들려오는 밤의 일지
2017년 1월 31일의 백지
모든 것은 지체될 뿐이다.
아침이 왔다.
유서
어느 젊은 음울
보잘 것 없는 시 한편

책 속으로

마치 어린 나방


어린 나방은 불빛으로 뛰어든다.
황홀함으로,
미칠 것 같은 희망으로,
영원하고 싶은 나른함으로,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다.
후회하지 않았다.
후회하고 싶었다.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 다양한 죽음의 소리 yj**804 | 2021-03-30 | 추천: 0 | 5점 만점에 4점
    ϻ 넘어가는 새벽에 묻고 싶습니다 나는 밤이 슬픈 게 아니라 내가 슬픈 것입니까?  -'검은 우편' 중 일부- 설렘, 고요, 우울, 공허. 저마다 새벽을 표현하는 방식이 다르다. 심지어는 때에따라 같은 사람이라도 다른 새벽을 느낀다. 내가 슬프니까 밤이 슬픈 거겠지. 눈을 감으면 세상이 ...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