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득공제

밥그릇 경전

실천시선 180
이덕규 지음 | 실천문학사 | 2009년 02월 20일 출간
  • 정가 : 8,000원
    판매가 : 7,200 [10%↓ 8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4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품절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39221802(893922180X)
쪽수 128쪽
크기 126 * 207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1981년 『시여 무기여』, 『팔레스티나 민족시집』으로 출발한 '실천문학의 시집'이 180번째 시집으로 이덕규 시인의 『밥그릇 경전』을 출간하면서 디자인을 개편했다. 표지를 디자인한 안상수 선생은 시인이 발 딛고 선 땅은 곧 시의 기저요, 시인은 자신이 발 디딘 땅의 소리를 적는 자라는 데 착안해 작업했다. 표지뿐만이 아니다. 앞면지와 뒷면지 역시 시인의 공간, 시의 공간을 고스란히 옮겨놓았다.

앞면지는 이덕규 시인 집 근처의 저수지와 연꽃을, 뒷면지는 이덕규 시인의 논을 패턴화시킨 것이다. 시집에 담긴 한 편 한 편의 시뿐만 아니라 그 시를 담은 그릇까지 시적으로 승화시킨 디자인이 아닐 수 없다. 시가 침묵을 지향한다고 할 때, 이는 가장 단순한 기호들을 통해 드넓은 의미 지평을 확보함을 뜻한다. 그런 점에서, 이번 시집의 디자인은 침묵에 가장 근접한 형식으로 다가온다.

시인이 살고 있는 대지를 질료 삼아, 그 흙빛에 가장 가까운 빛을 사용하고자 하는 실천시선의 표지는 앞으로도 시인들의 땅을 찾는 의미 있는 작업을 통해 대지의 스펙트럼으로 발전해나갈 것이다.

목차

제1부
머나먼 돌멩이/위대한 체온/밤의 검은 선글라스/강 건너 불빛/밥그릇 경전/칼과 어머니/낙지/장아찌/한판 밥을 놀다/뚝딱, 한 그릇의 밥을 죽이다/논두렁/꽃꿈/오, 새여/마침표를 뽑다/선암사 5박6일/한식(寒食)/꽃과 같이 곱게 나비 같이 춤추며/저 흰빛은 다 어디로 가나―첫눈/단편, 봄날은 간다/한밤의 실내악 삼중주/소낙비 안부/꽃이 꽃 속으로 들어가/죄, 1977/두고 온 사람/어떤 후일담/헌화/낫께서 나를 사랑하사

제2부
백로(白露)/복상사(腹上死)/백로/찰떡궁합/작대기가 지게에게―夫婦뎐/지게가 작대기에게―夫婦뎐/연애질/합체/맛의 기원/걸림돌/오래된 질문/거름 내는 사내/알곡 추수하는 법/물을 기다리는 사람들/의문부호를 줍는 노인/지르박 권/간발의 차이/자일리톨껌/수갑(手匣)/여덟 번째 결혼식/맹물주사―명의열전/명일(命日)/까치 누이/괘랑리 시편/이슬 아버지/식물도감을 던지다/꽃

해설 - 김수이
시인의 말

책 속으로



이덕규는 교실에서 길러진 시인이 아니다. 그에게도 시의 교재나 스승이 있다면 그것은 그를 키워낸 산과 들이다. 하여, 그의 시에서는 막 갈아엎은 전답의 흙내가 난다. 그렇다고 그가 유순한 농부시인이라거나 평화로운 전원시인이란 것은 물론 아니다. 반대다. 선한 이웃들을 위해 그는 선뜻 악역을 자처하고 나선다. ‘보통리 저수지’둑이라도 무너뜨린다. 독 묻은 비수를 꺼내들고 감성의 벼랑 끝에 선다. 당연히 그의 시는 점잔을 빼거나 정물로 앉아 있기를 거부한다. 쟁깃날에 부딪치는 돌멩이처럼 불꽃을 내며 튄다. 하지만, 누가 모르랴.... 더보기

출판사 서평

대지의 아들, 안테우스의 시선으로

이덕규는 자신의 두 번째 시집에 땅에 발 딛고 선 ‘대지의 아들’로서의 시선을 담았다. 그 시선은 때로는 농부의 시선이며 때로는 땅 위에서 가장 힘이 센 자, 안테우스의 시선이다. 안테우스는 땅 위에서 가장 힘이 세지만 자신을 지탱해주는 땅을 떠나서는 힘을 잃고 마는 대지의 자식이다. 그렇기에 그는 자신의 지지대인 대지의 고통을 직시해야만 강할 수 있는 운명을 가진 자다.

흘러가는 뭉게구름이라도 한번 베어보겠다는 듯이 깎아지른 절벽 꼭대기에서
수수억 년 벼르고 벼르던 예각의
날 선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