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득공제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 이설야 시집

창비시선 405
이설야 지음 | 창비 | 2016년 12월 12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8,000원
    판매가 : 7,200 [10%↓ 8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4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5월 10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36424053(893642405X)
쪽수 152쪽
크기 125 * 200 * 12 mm /176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2011년 [내일을 여는 작가]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설야의 시집『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 등단 5년 만에 펴내는 첫 시집에서 시인은 냉철한 관찰력과 가슴 밑바닥에서 솟구쳐오르는 뜨거운 언어로 소외된 자들의 궁핍한 삶의 모습과 헛것과 거죽뿐인 음지의 세계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목차

제1부·눈발 내리던 날들이 지나고
성냥팔이 소녀가 마지막 성냥을 그었을 때
못, 자국
동일방직에 다니던 그애는
눈 내리는, 양키시장
일번지다방
수문통 언니들
해성보육원
점집 아이
사물함 속 춘화도
크레파스
그림자극
자동인형놀이
아버지 별명은 생쥐
등화관제
신흥여인숙
백마라사(白馬羅紗)

제2부·나의 푸른 도마뱀
눈사람을 찾아서
문 닫은 상점의 우울
어제 자르다 만 귀가 있다
꽁치통조림
거울 속의 도마뱀
식물들의 사생활
해바라기꽃들의 방문을 열자
그 숲의 해설가들
길병원 까페베네의 밤
물고기여자
플라스틱 아일랜드
사라진 문
버드나무그녀의 웃음
장롱 속에는 별을 놓친 골목길이
은하카바레

제3부·별로 슬프지 않은 날이었다
심장공장
마태수난곡
배꼽
벽 속의 나무
분홍 코끼리와 검은 나비들
나비 주파수
내 얼굴에 고양이 발자국 여럿,
공가(空家)
남광 자망 닻 전문
천국수선집 찾아가는 길
막간극
위험한 천국
겨울의 감정
영원전파사
우기
환상통
탁! 탁!

제4부·바뀐 주소로 누군가 자꾸만 편지를 보낸다
어떤 대화 1
어떤 대화 2
노란 주둥이
한국어 수업 시간
지구본
대나무숲
귓속에 쥐가
빨간 돼지들이 돌아오는 밤
사계절이 있는 호이안 인도 식당
삼백다섯개의 그림자를 밟고 지나가는
사월(死月),
마비
망루와 폭풍
물의 마을들
레드 멜랑콜리아
날짜변경선
회송열차
조등(弔燈)

해설|최현식
시인의 말

추천사

김해자(시인)

이 시집은 눈알 빠진 인형들과 젖은 나비와 종이꽃들이 부르는 기원과 해원의 노래이자, 얼굴과 심장을 갈아입고 “거머리처럼 우글거리는 가계”(「신흥여인숙」)를 때우는 어린 노동과, 유리상자 안에 갇혀 “저울 위에서/녹고 있는”... 더보기

출판사 서평

마침내 눈은 쌓여 어둠을 덮을 것이다”
‘참혹하게 아름다운’ 이설야의 첫 시집

2011년 『내일을 여는 작가』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설야 시인의 첫 시집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가 출간되었다. 시인은 등단 이후 줄곧 고통받는 민중의 자리에 시선을 고정한 채 처절한 삶의 경험을 한땀 한땀 엮고 꿰매는 듯한 시적 진성성으로 민중시에 바탕을 둔 새로운 리얼리즘의 시세계를 개척해왔다. 등단 5년 만에 펴내는 첫 시집에서 시인은 냉철한 관찰력과 가슴 밑바닥에서 솟구쳐오르는 뜨거운 언어로 소외된 자들의 궁핍한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2) 전체보기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   동일방직에 다니던 그애는   하늘에 온통 붉은 눈발 내리던 날들이 지나고   빙판길에도 봄이 들어서는   꽃을 꽃이라고만 불러야 하는 계절이 돌아와   내가 상고에 간신히 입학했을 때   그애는 동일방직에 나갔지   낮에는 공장 다니고, 밤에는 산업체 야간학교 다니고   내가 밀린 납부금 때문에 복도에서 벌을 서고 있을 때   그애는 여공이 되어 솜뭉치로 매일 가슴에 돋는 상처를 봉했네   커... 더보기
  • 노래책시렁 74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  이설야  창비  2016.12.12.   무엇을 못하는가 하고 가만히 살피면 못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무엇을 즐기는가 하고 찬찬히 살피면 즐기는 모습을 봅니다. 무엇이 아쉬운가 하고 곰곰이 살피면 아쉬운 대목이 티가 납니다. 무엇을 하고픈가 하고 하나하나 그리면 스스로 그리는 꿈길에 따라 하루를 걷습니다.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