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오늘의책 무료배송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세상을 어떻게 보는가

이토 아사 지음 | 박상곤 옮김 | 에쎄 | 2016년 05월 26일 출간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1,700 [10%↓ 1,300원 할인]
  • 제휴할인가 : 11,110 교보-KB국민카드 5% 청구할인(실적무관) 카드/포인트 안내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65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5만원 이상 구매 시 2~3% 추가적립
  • 추가혜택 :
    naver네이버페이 결제 시 무조건 1% 추가 적립 payco페이코 결제 시 최대 1만원 적립 okcashbag 실 결제 금액의 0.5% 적립 안내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2월 13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영업점에서 직접 수령 안내
행사도서 포함, 5만원이상 구매시 2018년 캘린더 증정
닫기
  • 나만의 경쟁력, 동양고전 김원중 명품고전 독서대 증정
  • 비모 벽시계
  • 자기계발:버리거나 혹은 얻거나
  • 경제경영 메인이벤트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7353292(8967353294)
쪽수 216쪽
크기 120 * 186 * 20 mm /263g 판형알림
이 책의 원서 目の見えない人は世界をどう見ているのか/伊藤亞紗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본다는 행위’의 의미.

사람은 늘 오감으로 많은 정보를 얻으며 살아가지만, 그중에서도 시각은 매우 중요한 감각으로 외부에서 얻은 정보의 80~90퍼센트는 시각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 만약 시각을 없애버린다면 신체는 어떻게 반응할까? 그리고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은 어떻게 바뀔까?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세상을 어떻게 보는가』는 여러 시각장애인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시각장애인의 공간 인식부터 신체 사용법, 의사소통 방법, 생존 전략으로서의 유머 등을 분석한 책이다.

물론 시각장애에도 여러 종류가 있기에, 장애에 관해 일반론을 이야기할 수는 없을 것이다. 전혀 볼 수 없는지, 아니면 조금 볼 수 있는지, 날 때부터 눈이 보이지 않았는지, 중도 실명했는지에 따라 ‘보는’ 방법은 다르다. 하지만 개개인에 치중하거나 반대로 지나치게 일반화한다면 중요한 논점을 잃을 수 있다. 저자 이토 아사는 ‘개별성’, ‘보편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시각장애인들과의 인터뷰 내용을 최대한 그대로 인용하여 그것을 토대로 일반화 하는 과정을 담아냈다.

북소믈리에 한마디!

이 책은 시각과 다른 감각을 이용하는 신체에 관한 이론을 전개한 ‘생물학 책’ 이기도 하고, 사회제도와 사람 사이의 관계, 복지를 다룬 ‘사회과학서’ 이기도 하며 형태와 색을 인지하는 방법에 관한 ‘예술서’이기도 하다. 이 책을 읽게 된다면 눈에 보이는 사람과 보이지 않는 사람의 차이를 알게 되며 시각장애인에 대한 선입견과 오해를 풀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이토 아사

저자 이토 아사伊藤?紗는 1979년 도쿄에서 태어나, 원래는 생물학자를 꿈꾸었으나 대학 3학년 때 문과로 전과하여 미학과 현대미술을 전공했다. 도쿄대학 대학원 박사과정에서 미학예술학을 전공하고 2010년 박사학위(문학)를 받았다. 일본 학술진흥회 특별연구원을 거쳐 2013년부터 도쿄공업대 리버럴아트센터 부교수로 재직하며 예술작품 제작에도 참여하고 있다. 저서로는 『발레리의 예술철학과 신체의 해부』 등이 있고, 제작에 참여한 작품으로는 고바야시 고헤이의 「타임머신」(국립근대미술관) 등이 있다.

역자 : 박상곤

역자 박상곤은 서울대 국문과와 일본 와세다대 사회과학과를 졸업했다. 도쿄대 외국어대학원에서 지역 문화 연구와 국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영어와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회사에 다니나』 『리어왕』 『맥베스』 『햄릿』 『오셀로』 『1984』 『과민성 장증후군의 예방과 치료법』 『듣지 않는 의사, 믿지 않는 환자』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이 책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

서장 보이지 않는 세계를 보는 방법
나와 다른 신체를 가진 존재를 실제로 느껴보고 싶다 | 미학과 생물학의 공통점 | 미학이란? | 자신에게 ‘늘 당연했던 것’을 버리다 | 눈이 보이지 않는 것과 눈을 감는 것 | 내일 오후에 비가 올 확률은 60퍼센트라는 ‘정보’와 ‘의미’ | 움벨트란 무엇일까? | 눈이 보이는 사람이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대하는 태도 | 중도 실명한 기노시타 씨가 들려준 경험 | ‘나는 나, 그쪽은 그쪽’이라는 거리감

1장 공간 | 눈이 보이는 사람은 2차원,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3차원?
“오오카야마는 정말 산이네요” | 머릿속에 여유 공간이 있을까? | 내가 정보를 사용하고 있는가? 정보가 나를 사용하고 있는가? | “보이지 않는 세계에는 정보가 거의 없어요” | 정보에 구애받지 않는 편안함 | 볼 수 없기 때문에 볼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진다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패션 | 시각능력은 사고법에 영향을 미친다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후지 산과 눈이 보이는 사람의 후지산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색채 감각 | 눈이 보이는 사람에게는 반드시 사각지대가 있다 | 「태양의 탑」에는 얼굴이 몇 개가 있을까?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에게는 사각지대가 없다 | 앞은 뒤, 뒤는 앞 | ‘안’과 ‘밖’이 동등한 가치를 지니다

2장 감각 | 읽는 손, 보는 귀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특별한’ 청각이나 촉각을 갖고 있을까?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특별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가져오는 두 가지 문제점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점자’라는 오해 | ‘점자=촉각’이라는 인식의 오해 | 촉각을 쾌감으로 연결짓는 실수 | 감각의 서열 | 교육이란 촉각의 세계에서 시각의 세계로 이끄는 것 | 점자는 ‘만지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 | ‘보는’ 것은 눈으로만 가능한 일일까? | ‘보다’의 의미를 눈과는 별개로 생각해야 한다 | 귀로 ‘둘러보고’ 상황을 파악한다 | 손이나 엉덩이도 눈과 똑같은 활동을 한다 | 귀로 보다, 눈으로 듣다, 코로 먹다, 입으로 냄새 맡다 | 재활과 진화의 유사성

3장 운동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신체 사용법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신체 사용법을 이해하는 첫 번째 열쇠 | 눈이 보이지 않게 되고 나서 오히려 넘어지지 않았다 | 볼더링과 마사지의 공통점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 나름의 ‘준비’ | 블라인드 서핑: 눈이 보이지 않는데 어떻게 파도를 탈 수 있을까? | 중심을 하나로 만든다 | ‘(탈것 등을) 타다’와 함께 ‘(박자 등을) 타다’ | “자립이란 의존성을 키우는 일이다” | 슬쩍 빠져나오기: 합기도가 다루는 기의 흐름 | 신체의 본질: 싱크로 능력 | 블라인드 축구: 공 차는 소리를 들으며 경기를 ‘보다’ |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슛을 막기는 매우 어렵다 | “아! 이것이 메시의 플레이로구나” | 공포심을 극복하는 방법 | ‘머릿속의 바’를 뛰어넘는다

4장 언어 | 타인의 눈으로 보다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미술 감상 | 눈이 보이는 사람의 말이 유일한 무기다 | “우리 같은 시각장애인도 로댕을 볼 권리가 있습니다” | “시각장애인도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 전국으로 확산된 소셜 뷰잉 | ‘의미’ 공유: 소셜 뷰잉의 흥미로움 | ‘눈의, 눈에 의한, 눈을 위한’ 인상파의 그림 | ‘길을 찾아가는’ 미술 감상 | 정보를 얻는 것이 미술 감상의 목적은 아니다 | 결과 위주의 사고방식 | 우리는 ‘추리하면서 보는 방법’에 익숙하지 않다 | “도자기 잔이라는 말을 듣는 순간 도자기 잔으로 변했다” | 감상이란 감상자가 작품을 다시 만드는 작업 | 타인의 눈으로 사물을 보다 | 촉매 역할을 하는 장애 | 눈이 보이는 사람도 제대로 보지 못한다

5장 유머 | 살아남기 위한 무기
‘불편함’을 다루는 방법 | 오늘 먹게 될 스파게티는 미트 소스일까? 크림 소스일까? | 회전 초밥은 러시안룰렛 | 우리의 표현 도구는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 정해진 방법대로 사용하지 않는다 | 프로이트의 유머론 | 동정이나 연민이 없는 관계 | ‘답답함’의 정체 | 생각을 바꾸는 힌트 | 그렇다면 장애란 무엇일까?

감사의 글
옮긴이의 말

책 속으로

“초밥은 냄새가 거의 나지 않기 때문에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눈앞을 통과하는 초밥이 어떤 종류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 물론 식당 점원에게 부탁하여 먹고 싶은 초밥을 집을 수는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오히려 게임으로 즐긴다고 한다. 우선 접시를 집어서 먹어보고 무슨 초밥인지를 알아맞힌다. 무엇이 나올지 모른 채 버튼을 누르는 자동판매기나 복권 기계 같다. 이처럼 간단하게 ‘오늘의 운세’를 점쳐볼 수 있다.”

“시라토리 씨는 흥미로운 경험담을 하나 들려주었다. 미술관에 다닌 지 얼마 안 돼서 생긴 일이었다. 인상파... 더보기

출판사 서평

본다는 행위의 의미를 다시금 짚어보는 신체론
“이 책을 읽은 후에는 읽기 전과 다른 세계가 펼쳐진다”

v 눈을 사용하지 않고 본다는 건 어떤 감각일까?
v 특정 기관을 다르게 변형시킨다는 점에서, 진화와 재활은 같다?
v 눈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공간 전체를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v 시각장애인이 함께 모여 미술 감상을 한다?
v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은 정말 ‘특별한’ 청각이나 촉각을 갖고 있을까?
v 점자는 만지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

책 소개
우리는 늘 오감(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 적립은 작성 후 다음 날 혹은 해당 도서 출고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책의 원서번역서

안내

이 분야의 베스트

  • 변희재
    13,500원
  • 캐시 오닐
    14,400원
  • 이용마
    14,400원
  • 토마 피케티
    34,200원
  • 장재열
    12,6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변희재
    13,500원
  • 토마 피케티
    34,200원
  • 이용마
    14,400원
  • 김희경
    13,500원
  • 고건
    30,6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