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하나무라 만게츠

하나무라 만게츠 (花村萬月, Hanamura Mangetsu)

1 관심작가 등록
1955년 2월 5일 출생. 소설가. 본명은 요시카와 카즈오.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자신의 에세이에 따르면, 그때부터 불량소년이 되었다고 한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동상담소를 거쳐 복지시설에 수용되었다. 그 시설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에 입학하지만 곧 중퇴하고 전국을 방랑한다. 서른 살이 넘어서 작가로 데뷔하는 계기를 만난다. 한겨울에 홋카이도를 여행하면서 '여행일기'를 쓰게 되는데, 친구가 그 글을 대신 응모하여 입선하는 바람에 10만 엔의 상금을 받게 된다. 그때 '이런 걸로도 돈을 벌 수 있는가'라는 생각을 하고 석달 만에 1500매를 쓰면서 자신감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 원고로 각종 신인상에 응모하여 그 가운데 '갓 브레이스 이야기'가 1989년 소설스바루 신인상을 받는다. 1997년에는 '개월'로 요시카와에이지 문학상을 수상한다. 그 후 '울'(1997), '징 징 징'(1998)과 같은 작품처럼 기승전결이나 등장인물의 행동 이유를 무시해버리는 서사성이 희박한 작품을 연속으로 발표한다. 소설 속에서 새로운 윤리를 창조하고 싶다는 것이 그의 야심이다. 성과 폭력, 인간의 비열함을 더 높은 곳으로 승화시키는 작품을 구상하기에 이르는데, 그 첫 작품이 바로 '게르마늄 라디오'다. 이 책은 신의 존재와 종교윤리를 치열하게 탐구한 것으로, 제119회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했다.
1989 제2회 소설 스바루 신인상
1998 제19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
1998 제119회 아쿠타가와상
하나조노대학교 객원 교수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