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박선희

저자 박선희는 서울에서 가장 소박한 동네 주사위만한 아파트를 알록달록 꾸며놓고 살고 있다. 전혀 다른 직업들을 노마드처럼 옮겨 다니던 끝에 ‘글을 쓰는 사람’으로 오래 머물러있다. 천천히 산책하는 속도로 지금까지 일곱 권의 소설책을 펴냈다. 어느 시기에 연달아 떨어진 벼락같은 일들, 추락한 자존감과 상처,한 줄기 빛처럼 만난 BTS의 〈Epiphany〉, 러브 마이셀프 글쓰기, 상담심리학 공부, 글쓰기 강의 등이 ‘Serendipity’가 돼 마음 쓰기에 관심이 기울었다. 《마음 쓰기를 합니다》를 시작으로 글을 키우는 영토를 넓혀가려 하고 있다. 매일의 목표는 일상을 잘 살아가는 것, 인생의 목표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할머니가 되는 것이다. 지은 책으로 소설집 《미미》와 장편소설 《베이비박스》 《고양이를 사랑하는 법》 《그놈》 《도미노 구라파식 이층집》 《줄리 엣 클럽》 《파랑 치타가 달려간다》(제3회 블루픽션상 수상작)가 있다.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
숙명여자대학교 교육학과
2009 제3회 블루픽션상
2007. 대산창작지원금 수혜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