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추천도서

오늘의 추천 책

최경봉 | 책과함께
이 세상에는 수천 개의 언어가 존재한다. 하지만 같은 언어를 쓰는 언어공동체들 중 자신들의 언어로 만든 ‘사전’을 가지고 있는 경우는 극히 일부다. 한 언어의 규범이자 기준이 되는 사전을 가지고 있다는 건 언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과는 또 다른 차원의 의미이자 성취라고 할 수 있다. 한 민족이 자신들이 사용하는 언어만을 사용하여 기록한 사전을 가지고 있다는 건 굉장히 특별한 일인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말과 글의 기준 역할을 하는 사전이 어떤 의도와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것인지에 대해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우리말의 탄생》은 이러한 인식에 경종을 울리며, 최초의 우리말 사전(《큰사전》)이 만들어지기까지 50년 동안의 길고 험난했던 전 과정을 집중 조명한다.
더보기

오늘의 책 속 한문장

약함을 드러내고 도움을 받으니, 수치심이 아니라 안도감이 찾아왔다.
이소연,'힘내라는 말 따윈 넣어둬'中
겨울방학 추천도서

이슈 & 책

20세기 그림책의 거장 존 버닝햄이 82세의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그는 떠났지만, 아이들이 사랑했던 그림책은 언제까지나 함께할 것입니다.
더보기

금주 화제의 신간

  • 복합적이면서 다채로움으로 가득한 서양 중세의 매력의 재발견!
    유희수 | 문학과지성사
    구체적인 사료와 생생한 예화로 가득한 이 책은 독자들에게 비이성과 야만, 폭력의 시대로 느껴졌던 중세사를 새롭고도 친근하게 바라보는 눈을 틔워줄 것이다.
  • 먼 은하와 우주로 향하는 ‘수학’의 황홀한 여정!
    이언 스튜어트 | 흐름출판
    이언 스튜어트는 이 책 《우주를 계산하다》에서 일식이나 월식과 같은 자연현상, 행성의 궤도를 밝혀낸 케플러, 중력과 천체에 적용되는 만유인력의 법칙을 고안한 뉴턴, 아인슈타인에 이르기까지 역사적으로 우주의 비밀을 밝혀낸 수학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 사회심리학자의 눈으로 본 극단주의의 실체
    김태형 | 을유문화사
    우리 사회에서 점점 심해지고 있는 극단주의의 실체를 파헤치고, 근절시킬 해법을 제시한 책이 을유문화사에서 출간됐다. 이 책은 극단주의가 만연한 사회 현상을 넘어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의 심리도 알고자 심리학자에게 의뢰해 집필됐다.
  • 자신을 다시 작가로 인정하기 위해, 되살아나기 위해 써내려간 이야기!
    윤대녕 | 문학과지성사
    2015년 1월에 뿌리치듯 한국을 떠나 북미로 간 윤대녕은 그곳에서 괴로운 나날을 보냈던 저자는 ‘작가인 나의 죽음’을 경험하고 더 이상 글을 쓸 수 없으리라는 예감에 깊이 사로잡혀 있었지만, 다시 한 줄 한 줄 글을 써내려가 마침내 스스로를 작가로 다시 인정할 수 있었다. 그렇게 3년여 동안 저자가 쓴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힘
    멕 제이 | 와이즈베리
    저자인 멕 제이는 회복탄력성이 뛰어난 사람들을 가리켜 평범함을 훌쩍 뛰어넘는다는 뜻의 ‘슈퍼노멀(supernormal)’로 지칭하면서 그들은 어떤 특별한 능력을 지닌 사람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 볼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교보문고 직원이 꼽은 내 인생의 책!

올바른 내가 되기 위한 한걸음
사람이 마땅히 지키고 살아가야 할 원칙이나 양심이 있고, 그 삶의 품격이 얼마나 향기로운 가는 그 사람 마음에 자리잡은 영혼이 얼마나 오롯이 서 있는가에 있다. 하지만 삶을 올곧이 살아간다는 것이 매우 어려운 일임은 모두가 공감할 것이다.

이 책의 저자는 우리에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부드럽고 따뜻하게 전해준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저자가 기술하고 있는 내용이 바로 애덤 스미스의 도덕 감정론을 요약 해석했다는 점에 있다. 흔히 국부론의 저자로 알려진 애덤 스미스는 자본주의 사상의 근간을 제공하였으며, 근데 경제학 탄생의 주역으로 알려져 있다.
돈, 경제, 이기주의, 물질만능주의의 표상일 것만 같은 편견을 가지기 딱 좋은 그이지만, 사실 애덤 스미스의 철학관은 인간의 도덕적 완성과 사랑에 더 가까운 편이다.

저자는 도덕 감정론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그 내용을 요약하고 본인의 해석을 더하여 세상에 꼭 출판하고자 하였다. 원전을 읽기 전에 해석서를 읽는 것이 좋은 독서의 습관은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이 책을 읽어보면 자신도 모르게 원전을 찾게 되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누군가는 바보 같다고 말 할 수 있고, 또한 지키기 어렵다는 것이 양심이고 도덕이라지만, 그 만큼 지키기 어렵기에 추구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닐까?
제법 큰 목표를 가지고 살아가고 싶은 당신에게 다정하게 말 걸어줄 이 도서를 추천한다.
김태진 사원
더보기

외국도서 추천

2018 Man Booker Winner
Burns, Anna | Faber & Faber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