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추천도서

오늘의 추천 책

스티븐 R. 건드리 | 쌤앤파커스
면역학자인 스티븐 R. 건드리 박사. 그는 평소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매일 운동했지만 고혈압, 관절염, 편두통에 시달렸고, 과체중, 고콜레스테롤, 인슐린 저항 상태에 있었다. 머릿속에선 이런 질문이 늘 그를 괴롭혔다. '다 잘하고 있는데, 왜 내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거지?' 과일을 배제할수록 그의 건강이 좋아졌다. 토마토, 오이, 호박처럼 씨앗이 많은 채소를 배제할수록 몸이 개운해졌다. 그는 지금 32kg 빠진 날씬한 몸을 17년째 유지하고 있으며, 건강상의 문제를 더는 갖고 있지 않다. 출간 즉시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분야),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면서 전 세계 다이어터, 채식주의자들 사이에 플랜트 패러독스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더보기

오늘의 책 속 한문장

더 나아지는 걸 주저하지 말고, 더 도전할 수 있는 걸 포기하지 말자.
이영미, 마녀체력 中
'나' 챙기기

이슈 & 책

현지시간으로 14일 러시아월드컵이 개최됩니다. 대한민국이 속한 F조는 모두 FIFA랭킹이 우리보다 높지만, 16강 가도록 응원합니다!
더보기

금주 화제의 신간

  • 인간의 욕망과 낯선 이들의 조우가 그려낸 18세기 도시 풍경
    정병설 | 문학동네
    도시인의 생활은 어쩌면 18세기에 시작됐을지도 모른다. 시장의 풍요와 자본주의의 시작, 무르익은 여흥과 축제, 권력과 자유. 18세기 도시 풍경에서 양상은 달라도 현대적 도시의 면면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을 찾을 수 있다.
  • 현재의 분노에는 깊은 역사적 뿌리가 있다
    판카지 미슈라 | 열린책들
    저자는 오늘날 터져 나오는 분노의 사회경제적 원인은 근대 세계에 이미 내재해 있던 것이며, 유럽이 19세기에 근대화 과정에서 한 차례 경험한 역사를 오늘날 식민지에서 벗어난 비서구 세계가 뒤늦게 되풀이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 한 팀이 된 여자들, 피치에 서다
    김혼비 | 민음사
    『피버 피치』로 알려진 영국의 축덕 작가 닉 혼비를 연상시키는 이름의 신인 작가 김혼비의 본격 생활 체육 에세이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는 축구 좋아하고, 축구를 직접 하는 것은 미치도록 좋아하는 여자들의 이야기다.
  • 왜 여성에게 추함은 ‘죄악’인가?
    클로딘느 사게르 | 호밀밭
    이 책은 여성의 외모를 둘러싼 혐오와 권력관계의 긴 역사를 추적한다. 여성의 존재 자체를 추하다고 본 고대 그리스 시대에서 르네상스 시대, 이어 그러한 여성성에 문제를 제기했던 근대, 마지막으로 여성이 추한 외모의 책임자이자 죄인이 되어버린 현대까지 크게 세 시기로 나누어 살펴본다.
  • 이 세계는 정말로 하나의 예술작품인가?
    프랭크 윌첵 | 흐름출판
    이 책은 인류가 오랜 세월 동안 추구해온 ‘아름다움’과 ‘진리’를 하나로 엮는다. 윌첵은 인간을 둘러싸고 있는 이 세계가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의 근원이 무엇이며, 그 속에 숨은 심오한 원리가 무엇인지 밝혀내기 위해 과학의 역사 속으로 우리를 초대한다.

교보문고 직원이 꼽은 내 인생의 책!

올바른 내가 되기 위한 한걸음
사람이 마땅히 지키고 살아가야 할 원칙이나 양심이 있고, 그 삶의 품격이 얼마나 향기로운 가는 그 사람 마음에 자리잡은 영혼이 얼마나 오롯이 서 있는가에 있다. 하지만 삶을 올곧이 살아간다는 것이 매우 어려운 일임은 모두가 공감할 것이다.

이 책의 저자는 우리에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부드럽고 따뜻하게 전해준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저자가 기술하고 있는 내용이 바로 애덤 스미스의 도덕 감정론을 요약 해석했다는 점에 있다. 흔히 국부론의 저자로 알려진 애덤 스미스는 자본주의 사상의 근간을 제공하였으며, 근데 경제학 탄생의 주역으로 알려져 있다.
돈, 경제, 이기주의, 물질만능주의의 표상일 것만 같은 편견을 가지기 딱 좋은 그이지만, 사실 애덤 스미스의 철학관은 인간의 도덕적 완성과 사랑에 더 가까운 편이다.

저자는 도덕 감정론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그 내용을 요약하고 본인의 해석을 더하여 세상에 꼭 출판하고자 하였다. 원전을 읽기 전에 해석서를 읽는 것이 좋은 독서의 습관은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이 책을 읽어보면 자신도 모르게 원전을 찾게 되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누군가는 바보 같다고 말 할 수 있고, 또한 지키기 어렵다는 것이 양심이고 도덕이라지만, 그 만큼 지키기 어렵기에 추구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닐까?
제법 큰 목표를 가지고 살아가고 싶은 당신에게 다정하게 말 걸어줄 이 도서를 추천한다.
김태진 사원
더보기

외국도서 추천

아마존 6월의 주목도서!
Sedaris, David | Little Brown & Co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