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결정적 순간들 리더십은 역사를 연출한다

박보균 지음 | 중앙북스 | 2019년 12월 21일 출간
정치/사회 주간베스트 142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20,000원
    판매가 : 18,000 [10%↓ 2,0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1,00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4일,월)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27810810(8927810813)
쪽수 300쪽
크기 152 * 225 * 23 mm /508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파격과 흥미의 리더십 현장 보고서
-‘먼 나라 이웃나라’ 이원복, ‘닥터 헬기’ 이국종 교수가 열독한 책

현장주의자 박보균 기자가 역사의 연출자인 지도자들의 무대를 직접 취재한 책, 『결정적 순간들』이 출간됐다. 이 책은 세기의 지도자들이 연출한 전쟁과 평화, 권력의 절정과 몰락, 혁명과 반혁명, 자유와 독재의 풍광을 추적, 압축했다.
독자들은 『결정적 순간들』을 통해 처칠·루스벨트·드골·히틀러·무솔리니·스탈린·레닌·마오쩌둥·호찌민 등 리더십 승부사들의 극적 장면을 새로운 지평에서 만나게 된다. 또한 이 책은 마키아벨리가 내놓은 권력의 경영학, 지도력의 모델인 링컨의 세계를 해부, 재구성했다.
저자는 제2차 세계대전과 관련한 주요 회담(카이로·테헤란·얄타회담)의 ‘기억의 장소’를 찾았다. 이 책은 강대국 지도자들의 테이블 위에서 식민지 한국의 미래가 어떻게 결정됐는지를 긴박하게 전개한다.
『결정적 순간들』은 권력과 리더십 작동의 은밀한 풍광을 실감나게 소개한다. “나치의 괴벨스는 무솔리니의 선전선동을 모방했다”, “스페인 프랑코의 영악한 협상술, 영국 총리 체임벌린을 속인 히틀러 농락했다”, “흐루쇼프의 스탈린 공포 독재 폭로, 소련 역사의 가장 장엄한 순간”, “요시다 쇼인의 그림자, 아베의 역사 도발에 어른거린다”가 책 속에서 흥미롭게 펼쳐진다.
『결정적 순간들』은 전쟁의 미스터리와 참담함을 담고 있다. “프랑스의 마지노선, 2차 대전 난공불락 신화는 왜 허망하게 추락했나”, “최악의 스탈린그라드 전투, 스탈린은 어떻게 히틀러를 눌렀나”는 현장 르포의 압권이다.

상세이미지

결정적 순간들 도서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大記者) 칼럼니스트.
서울 출생. 고려대 정외과 졸업. 1981년 중앙일보에 들어가 정치부장·논설위원·편집국장·편집인을 거쳤다. 기자 생활의 거의 전부를 정치부에서 일했다. 그의 관심과 열정은 ‘좋은 리더십·유능한 권력’을 추적, 발굴하는 데 집중된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대한제국 공사관’의 재매입 공적으로 2013년 국민훈장(모란장)을 수상했다. 한국기자상(2회)·관훈언론상·고운언론상·효령상·장한 고대언론인상 등을 받았다.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를 지냈다. 저서로 『살아 숨 쉬는 미국역사』·『청와대 비서실(Ⅲ)』 등이 있다.

목차

추천사
서문
1장 · 언어로 세상을 평정하다
20세기 후반 냉전의 습격을 알린 고발장
- 촌철살인 언어로 작동하는 처칠의 리더십
프랑스는 핵무장을 단행할 용기와 집념을 가져야 한다
- 드골의 핵전략은 프랑스 영광의 복원
‘정의로운 평화’로 미국을 재통일했다
- 냉혹과 관용 사이의 링컨 드라마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2장 · 리더십은 역사의 결정적 장면을 생산한다
권력과 인간 본성의 불편한 진실, 집필 500년의 『군주론』을 추적하다
- 살아 숨 쉬는 위기 극복의 통치술
레닌의 혁명열차, 1917년 망명지에서 귀환하다
- 역사는 미적거린 혁명가를 용서하지 않는다
섬뜩한 독재의 유혹, ‘젊은 스탈린’의 고향을 찾아서
- 성직자 꿈꾼 낭만시인은 왜 잔혹한 통치자가 됐나
로마 영광의 신화 끌어낸 무솔리니의 대중 장악 기술
- 나치의 괴벨스는 무솔리니를 모방했다
히틀러의 역사 보복, 상징물 제거와 기억의 교체
- ‘사라예보 총소리’ 기념판의 운명
프랑코의 영악한 협상술, 영국 총리 속인 히틀러 농락
- 약자는 어떻게 강자의 허를 찌르나
흐루쇼프의 스탈린 공포 폭로, 소련 역사의 가장 장엄한 순간
- 우리는 진실 증언할 용기를 가져야 한다
요시다 쇼인의 그림자, 아베 역사 도발에 어른거린다
- 쇼인 글방, 메이지유신 주역 쏟아내다

3장 · 지도력의 경연 무대… 전쟁과 평화
헤밍웨이 『무기여 잘 있거라』 줄리안 알프스 전선의 비극
- 1차대전 이탈리아군 집단 패주하다
스페인 내전의 무대, 20세기 이념과 문화의 경연장
- 이념의 광기는 집단의 악마성을 배양한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추적한 ‘노몬한 전투’의 충격적 진실
- 소련에 당한 일본, 진주만으로 침공 목표 바꿔
프랑스 마지노선, 알자스로렌 사수의 비장함
- 2차대전 난공불락 신화는 왜 추락했나
최악의 스탈린그라드 전투, 20세기 최악의 지도자들 격돌
- 스탈린은 어떻게 히틀러를 눌렀나
디엔비엔푸 승리 방정식, 예측 파괴의 기습
- 105㎜ 대포를 험준한 산 위로 끌어올렸다
사다트의 욤키푸르 기습, 전쟁 결심해야 평화 얻는다
- 이스라엘 불패 신화는 어떻게 해체됐나
적대에서 화해로, 프랑스·독일 관계의 대전환
- 140년 2승2패 숙적은 어떻게 동반자 됐나

책 속으로

말의 힘은 역사의 틀을 재구성한다. 자유민주주의 대(對) 공산주의, 반공(反共) 대 친공으로 나뉘었다. 전시실 유럽 지도는 흰색과 붉은색이다. 붉은색은 동유럽 공산위성국. 냉전의 판세는 선명하다. “철의 장막은 20세기 후반의 국제질서를 규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언어였다.”(미국 역사학자 필립 화이트, 『Our Supreme Task』, 2012년) 처칠은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가 입은 붉은색 학위 가운, 모자가 진열돼 있다. 그 옆 사진은 처칠과 트루먼의 큰 웃음이다. 관광객 20여 명이 모였다. 안내자는 풀턴시 역사학회... 더보기

출판사 서평

언어로 세상을 평정한 리더들
이 책은 새롭고 파격적인 접근 방식의 리더십 현장 보고서다. 저자는 리더십 작동의 극적 순간을 추적해 왔다. 그중 지도력과 언어의 관계는 저자가 설정한 리더십 탐구의 프레임이다. 이 책은 정상들(처칠, 드골, 링컨, 마오쩌둥)의 언어 연금술을 해체하고 살핀다. 저자는 지도자의 무대를 새로운 각도에서 재생해 독자에게 전달한다. 리더십의 말은 시대의 지배적 용어가 된다.

역사의 결정적 장면을 생산한 리더십
저자는 마키아벨리의 고향(피렌체)을 찾아 권력의 경영학『군주론』을 해부하고 한국의 지도자들...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루이즈 애런슨
    25,200원
  • 김지혜
    13,500원
  • 제러미 리프킨
    20,700원
  • 제러미 리프킨
    16,200원
  • 정항래
    12,0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루이즈 애런슨
    25,200원
  • 제러미 리프킨
    16,200원
  • 조귀동
    15,300원
  • 스티븐 그린블랫
    14,400원
  • 신호진
    58,5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