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3 방태산 화타 선생의 신토불이 간질환 치료법

김영길 지음 | 사람과사람 | 2009년 04월 20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 정가 : 15,000원
    판매가 : 13,500 [10%↓ 1,5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7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8월 10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85541916(8985541919)
쪽수 302쪽
크기 153 * 224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현대인의 다양한 불치성, 난치성 질병들의 투병사례를 들어 치료법을 모색하는 임상보고서!

김영길의 신토불이 치료법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제3권』. 이 책은 1, 2권에 이어 불치병, 난치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걸으면서 호흡을 조절하여 건강을 되찾은 이들의 투병 사례를 소개한다. 강원도 방태산 자락을 중심으로 한 1, 2권의 이야기들과 달리 남쪽 해안선 7000킬로미터를 직접 걸으면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또한 저자는 우리가 바꿔야 하는 나쁜 습관과 현대의학의 치료방식의 한계점에 대해 지적한다.

바지락칼국수를 팔아서 부자가 된 70대 할머니는 식당을 가족들에게 넘기고 부자처럼 살기 시작한다. '사모님' 소리를 들으며 여행을 다니고 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다니는 생활을 하지만 일 년이 채 못 돼 몸이 여기저기가 아파온다. 특급호텔처럼 시설 좋은 병원에 들어갔다 와도 아프기만 하고 기운도 없고 먹고 싶은 음식도 없어진다. 그러던 할머니는 다시 식당일을 시작하고 안 먹는 약이 없을 정도로 아프던 몸이 한 달 만에 좋아진다.

저자는 수술, 항생제, 호르몬제, 항암제가 주축인 현대 의학으로는 간경변이나 암, 당뇨 등의 질병을 치료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걷기, 호흡, 웰빙식품을 기본으로 마음과 영혼이 같이 움직여야 한다고 전한다. 500만 년 동안 걸으면서 진화해온 인간은 한 곳에 머무르면서 불안, 우울, 질병 등에 시달리게 되었다. 이 책은 걸으면서 호흡을 조절하고 약에 의존하지 않고 고통을 이겨낸 투병 사례가 생생하게 펼쳐진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저자 김영길은 194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천문학과를 졸업하고 발명가, 대기업 중역으로 있다가 70년대에는 장준하, 백기완 등과 함께 ‘백범사상연구소’를 설립하면서 재야운동가의 삶을 살았다. 1983년 한약업사 시험에 합격한 이듬해부터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지인 해발 1435미터의 방태산 자락으로 들어가 그곳 사람들과 함께 14년 동안 살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치료했다. 5년 전부터 중환자들이 강원도 오지까지 찾아오는 게 너무나 불편하다는 점을 감안하여 경기도 일산에서 화타한약방을 차려놓았다. 일주일에 나흘, 그것도 오전에만 환자들을 진료할 뿐이다.

목차

1 생명의 불씨를 되살리려면
2 그릇된 선입견부터 버리는 용기
3 앉으나 서나 걸을 때도 출장식 호흡을
4 아프면 아픈대로 오직 걸었을 뿐인데
5 얼어붙은 가슴을 따뜻하게 하자

출판사 서평

건강서로는 드물게 스터디 셀러로 자리 잡은 제3권이 출간되었다. 제3권도 1, 2권과 마찬가지로 불치병, 난치병을 만나 현대의학으로부터 시한부 인생이란 판정을 받았지만 ‘아무리 죽을병에 걸려도 죽을 각오로 걷다 보면 절반은 산다’는 신념으로 습관을 바꾸고 걸으면서 호흡을 조절하여 건강을 되찾은 이들의 투병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강원도 인제군의 방태산 자락을 중심으로 한 1, 2권과 달리 저자가 우리나라 남쪽 해안선 7000킬로미터를 직접 걸으면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무엇보다 눈여겨 볼 대목은 바닷가라는 척박한 환경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