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교사들과 함께 쓴 학교현장의 이야기

엄기호 지음 | 따비 | 2013년 09월 20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책따세 추천도서
  • 정가 : 15,000원
    판매가 : 13,500 [10%↓ 1,5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7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0월 29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8439040(8998439042)
쪽수 324쪽
크기 142 * 215 * 22 mm /450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개학이 두려운 교사들에게, 그 두려움을 모르는 학부모들에게!

교사들의 목소리로 들려주는 학교 이야기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 지금껏 무능하고 무책임한 학교를 바꾸기 위해 수많은 분석과 제안이 제기되었다. 하지만 이 책은 외려 그 수많은 분석에서 빠져 있었던 것, 학교가 어떤 상태인지에 대해, 교사들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저자 엄기호는 먼저 교사들이 자신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학생들, 자신과 다른 교육관을 가진 동료 교사와 같은 ‘타자’를 만나야 할 것을 강조한다. 자신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학생들을 환영하고, 자신과 같은 교육관을 가진 동료들의 의견을 토론 대상으로 인정해야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하는 등, 학교가 성장의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모든 이가 경청할 만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목차

책을 내며 006

001 들어가며
우리는 학교에 무엇을 기대하는가 015
어떤 교사들의 딜레마 030

1부 교실이라는 정글
102 한 교실 속의 두 세계
모든 수업이 의미 없는 ‘널브러진 애들’ 043
어떤 수업은 필요 없는 ‘공부하는 애들’ 059
103 학생들의 분노와 학교 폭력
섬바디와 노바디의 먹이사슬 073
건드리면 폭발한다, 적대화되는 교사와 학생 083
‘착한 아이들’은 어떻게 두려운 학생들이 되었나 095
104 서로를 믿지 못하는 교사와 학부모
입시 앞에선 무력해지는 협력 관계 113
누가 내 아이를 지켜주나 125

2부 교무실, 침묵의 공간
205 혼자 바쁜 교사들
두 교사의 하루 139
교사의 ‘진짜’ 일은 퇴근 시간 후에 시작된다 152
206 토론이 사라진 교무실
벌떡 교사의 멸종 163
혼자 맞서야 하는 교사들 173
교사들의 대화에 교육이 없다 180
207 교사, 교무실의 외로운 섬들
‘내 수업’을 할 수 없는 교사들 195
무한책임과 무책임으로 나뉜 교무실 213

3부 성장 대신 무기력만 남은 학교
308 교사들은 어떻게 ‘순응’하게 되었나
같은 교사, 다른 신분 233
교직이 아직도 철 밥그릇이라고? 242
성과급, 돈이 아니라 가치를 둘러싼 싸움 249
309 교무실의 세대 갈등, 이어지지 않는 경험
불화했던 선배 교사와 순응하는 후배 교사 259
‘꼴통’ 편인 선배 교사 대 ‘범생이’ 후배 교사 272

010 학교는 다시 가르침의 공간이 될 수 있을까
침묵, 자신과 타인을 지키는 방법 289
타자와 만나지 않고 교육은 불가능하다 296
교사들이 둥그렇게 모여 앉아야 하는 이유 310

참고문헌 322

책 속으로

이들에게 인문학 공부는 해결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꽉 막힌 현재의 상황이 왜 이렇게까지 되었는지를 이해하는 것이었다. 이를 통해 학교에서는 더 이상 발견할 수 없는 ‘삶의 의미’를 찾고 싶어했다. 이들은 이제 학교에서는 자신들이 원하는 배움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교사들에게도 학교 안에서는 배움이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31쪽)

교탁 앞까지 나와 답을 외치며 점수 달라고 소리소리 지르고, 어차피 해도 점수 따기 그른 녀석들은 수업을 방해하기 시작했죠. 노래를 부르고 핸드폰을 꺼내 ... 더보기

출판사 서평

누구나 안다고 생각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학교의 진실
“꼰대는 마찬가지지!”라는 냉소와 “당신만 교사야?”라는 비난 사이에서,
다가갈수록 자괴감에 빠지는 교사들의 딜레마!

한국사회에서 학교와 교사는 공공의 적이다. 한편에서는 경쟁력 있는 인재를 길러내지 못하는 학교를 학원보다 못하다고 무시하고, 한편에서는 왕따와 학교 폭력에서 학생들을 보호하지 못하는 학교와 교사를 무책임하고 부도덕하다고 비난한다. 학교가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하고 교사들은 더 유능해져야 한다며, 해마다 교육 정책을 바꾸고 입시 제도를 바꾼다.
그렇게 교육...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4)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책을 대충 훑어봤고 작가의 인터뷰도 찾아봤다. 아직 다 읽은 것은 아니지만.(읽는 중이라ㅎㅎ) 충분히 읽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 학교, 학부모, 선생, 학생.... 서로가 몰랐던 것들에 대해 제대로 보여줄 기회는 되어 주니까. 실제로 현장에서 담임교사로 학생들을 겪어보고 나서 깨달은 것과 통한다.   학생들에게 관찰되는 특징을 동료교사에게 묻고 싶어도 쉽지 않다, 학부모에게 묻고 싶어도 어렵고 조심스럽다 (오해의 소지가 생길까봐 말을 꺼내기도 힘들고, 간혹 운을 뗀다 해도 협조가 참 어렵다. 심한 경우... 더보기
  •   파열음을 들었다. 저자가 충격요법으로 사실을 과장하지는 않았을까 하는 의구심을 가졌다. 참담한 교실을 부정하고 희망을 찾아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교육의 비주류로 살아 온 사회. 문화학자 엄기호는 덕성여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박사논문을 기초로 하여 이 책을 썼다. 저자는 망한 학교를 보면서 그나마 사람들에게 기대어 이 책을 쓸 수 있었다고 한다. 책에서는 붕괴, 괴물, 먹이사슬 같은 섬뜩한 단어들이 거침없이 등장한다.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로 사례들을 제시하지만 한줄기 희망도 쉽게 이야기하지 않는다.   &n... 더보기
  • 결국은 욕심때문 ke**006 | 2014-01-21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우리의 진정한 교육은 뭘까? 요즘 학교 교육에 많은 문제와 아이들의 행동과 학습 때문에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고 하니 참 막막함을 느낄 수 있다 읽으면서도 그냥 마음이 답답하다 학교란 그저 가방 들고 꼬박꼬박 다니는 곳인지 그렇다면 그런 학교 꼭 다녀야하는것인지 또한 의문을 가지게 된다 교사도 학교를 두려워 한다니 왜 교사가 학교를 두려워해야하는지 그것 또한 교사가 문제가 있다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 더보기
  •   엄기호샘은 나에게 낯선 세계이다. 지금도 나는 그의 대표작인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를 읽었을 때의 그 뜨거운 느낌을 잊을 수가 없다. 나는 그 책을 읽고 그의 전작들을 모두 찾아서 읽었다. 지금도 그의 책이 나오면 바로 사서 읽는다. 무엇보다도 내가 파악하기 어려운 그의 낯선 세계가 매력적이기도 하고 도대체 어디서 유래하는지 궁금해서이기도 하다.   내 주변에는 한국사회를 분석하고 그를 바꾸어내기 위한 대안적 이념과 이론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그리고 그...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