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밤을 가로질러 밤, 잠, 꿈, 욕망, 어둠에 대하여

에른스트 페터 피셔 지음 | 전대호 옮김 | 해나무 | 2018년 09월 15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6,000원
    판매가 : 14,400 [10%↓ 1,6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160원 적립 [1%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 2일,수)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56059846(8956059845)
쪽수 352쪽
크기 153 * 206 * 24 mm /556g 판형알림
원서명/저자명 Durch die Nacht: Eine Naturgeschichte der Dunkelheit/Ernst Peter Fischer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과학, 문학, 역사에 새겨진 밤의 흔적, 밤의 욕망, 밤의 아름다움, 밤의 위대함!

창조적인 밤의 면모와 함께 삶의 기쁨과 풍요로움은 밤의 어둠을 통해 비로소 의미를 얻는다는 사실을 사색적이고 낭만적인 문체로 보여주는 『밤을 가로질러』. 독일의 유명한 과학사가 에른스트 페터 피셔가 과학, 문학, 역사, 철학을 관통해나가면서 ‘밤’의 의미를 깊이 있게 사색하는 교양 인문서이다. 저자가 이 책에서 주목하는 것은 낮이 아니라 ‘밤’이다. 저자는 잠, 꿈, 사랑, 욕망, 악, 어둠 등 밤의 여러 측면과 삶의 어두운 면을 우아하면서도 격조 높은 문체로 그려낸다.

목차

머리말 · 5

1장| 지구의 그림자 속에서 · 19
2장| 이중 생활 · 67
3장| 밤의 보호 속에서 · 93
4장| 잠이라는 기적 · 133
5장| 꿈의 재료 · 189
6장| 자연과학의 밤 측면 · 229
7장| 인간 속의 악 · 277
후기| 밤의 소멸과 밤을 향한 그리움 · 325

감사의 말 · 336
참고 문헌 · 337
찾아보기 · 344

추천사

쥐트도이체 차이퉁 (독일 일간지)

“이제 잠자리에서 뒤척이는 대신에 에른스트 페터 피셔의 책을 읽으며 즐겁게 밤을 가로지를 수 있다.”

베르너 차이퉁 스위스 일간지

“피셔가 밤에 관한 책을 썼다. 단지 천문학만 다루는 책이 아니다. 신비로운 어둠을 위한 변론이다.”

무젠블레터(독일 잡지)

“에른스트 페터 피셔는 박식하고 우아하게 문학과 철학을 넘나들며 밤과 어둠의 다양한 면모들을 보여준다.”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독일 일간지)

“이 작품에서 에른스트 페터 피셔는 자연과학적 사실들을 이해하기 쉬우면서도 필요한 만큼 정확하게 전달하는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타게스차이퉁(독일 일간지)

“그의 ‘어둠의 자연사’는 밤의 가치를 강조하는 탄탄한 글이다.”

출판사 서평

낮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밤이 있어야 한다. 이 책은 ‘밤’의 다양한 측면을 보여주는 철학적이면서도 과학적인 교양 도서이다. 독일의 유명한 과학사가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인 에른스트 페터 피셔는 이 책에서 과학, 문학, 역사, 철학을 가로지르며 ‘밤’의 의미를 깊이 사색한다. 밤의 여러 모습과 삶의 어두운 면을 다층적으로 그려내기 위해 저자가 주목한 주제는 어둠, 그림자, 우주, 잠, 꿈, 사랑, 욕망, 악이다. 밤이란 무엇인가, 우주는 왜 검은가, 우리는 왜 잠을 자는가, 꿈이란 무엇인가, 인간의 악을 어떻게 볼 것인가 등 밤을 둘러싼...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7)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탄내가 났다. '가스레인지에 뭘 올려놓고 깜빡했나?' 아니, 거기엔 아무것도 없다. 다시 한 번 냄새를 맡아본다. '이웃 중에 집에서 담배를 피는 몰상식한 인간이 있던가?', '그런데 이렇게 집요하고 은은하게 연초향을 피워올린다고?' 내가 이 동내에서 인심을 잃은 적은 없는데. 그럼 뭐지?   순수하게 공기 중에서 나는 냄새였다. 공기 중에서 탄내가 났다. 불이 난 건 아니다. '그런데 불은 형체가 없잖아' 그렇다면 꺼진 불은 어디로 가나? 멀리 갈 것 없이 내 코 속이 불타고 있었다. ... 더보기
  • 밤을 가로질러 ne**orea21 | 2018-10-07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현존하는 최장수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밤을 잊은 그대에게"라는 심야 음악방송이 있다.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음악 프로그램 방송으로 대부분 밤 10시~12시까지 방송하는것으로 알고 있다.과거에 사람들은 밤을 잊지 않고 살았다고 하면 그것이 인간적이고 생리적이었다고해석하는데 더 적합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인간에게는 낮과 밤이라는 시간의 경과에 따라 신체의 반응이 달라지고 생리적으로잠을 자야 하는 체계가 존재한다고 믿는다.그런 우리가 왜 밤을 잊게 되었을까? 밤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것 일까 생각해 볼 필요가... 더보기
  • 밤을 가로질러 kk**dol8 | 2018-10-07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밤 생활'이라는 단어도 이미 17세기 후반기에 등장했다. 이런 변화들이 바로크 시대에 일어난 것은 아마도 우연이 아닐 것이다. 그 시대의 문화적 특징은 건축과 회화 같은 개별 예술 장르들 사이의 경계뿐 아니라 인물과 배경 사이의 경계도 흐려지는 것이었다.(이 특징은 과거 르네상스 미술의 선명한 경계와 뚜렷이 대비된다.) 같은 시대에 밤과 낮 사이의 경계도 과거와 달리 흐려지고 활동적인 생활이 어둠 속으로 연장되어 인간의 대략 24시간 주기 바이오리듬이 가능해졌다. (p118)지금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세상은 인간의 관점에... 더보기
  • 밤을 가로질러 do**lh | 2018-10-07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나이가 들면서 어느 순간 차분하게 밤을 느끼는 것이 좋아졌어요. 오히려 낮보다는 내가 하고 싶은 일에 집중도 할 수 있는 것 같고 특히 조용히 사색하는 것이 좋더라구요. 낮에는 날씨가 좋아도 느낄 수 없는 감성적인 부분들이 밤이 되면 그저 하늘을 올려다보는 것만으로도 감상에 젖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그런지 밤이나 어둠에 대한 이야기라고 해서 굉장히 책 제목만으로도 관심이 많이 가는 책이었답니다.   사실 책을 읽으면서 흥미로운 부분들도 많았지만 여러 분야에 걸쳐서 이야기를 하고 있기에 쉽지 않은 부분들이 더러 있었답니다... 더보기
  • 밤을 가로질러 su**22 | 2018-10-07 | 추천: 0 | 5점 만점에 4점
    밤을 가로질러~ 이 제목부터가 눈길을 끈다. 밤, 잠, 꿈, 욕망에 대하여 라는 작은 제목도 어린 시절부터 흥미롭게 읽었었던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을 생각나게 한다. 저자 역시 당연히 심리학자나 정신과 의사일거라 짐작했는데 수학과 물리학을 전공하고 생물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으신 분이라고 해서 더욱 의아했다. 과학사를 강의하는 교수님의 눈으로 바라보는 밤, 잠, 꿈, 욕망은 도대체 어떤 이야기들을 가지고 있을지 더욱 궁금해지기도 한다. 밤의 시작은 역시나 기독교에서 등장하는 태초의 어둠인가보다 어둠이 시작을 의미...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책의 원서

안내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