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오디오북)

  • 정가 : 70,000원
    판매가 : 70,0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2,100원 적립 [3%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1월 20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알립니다.

  • 오디오북 mp3파일을 담은 USB 형태의 상품으로 개봉 후 반품이 불가합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28840692(1128840693)
쪽수 124쪽
크기 128 * 182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103명의 명품 배우들이 들려주는 한국 단편 걸작 100편
오디오북 들어보신 적 있나요? 소중한 첫 경험을 ‘100인의 배우’와 함께하세요. 최민식 문소리 정진영 예지원. 이름만으로도 설레는 명품 배우 103명이 낭독한 한국 단편 걸작 100편을 작은 USB에 담았습니다. 전체 낭독시간 104시간 19분! 활자에 생명을 불어넣는 배우들의 숨결로 새로운 독서 경험, 문학 세계가 펼쳐집니다.

● 이 상품은 개인 소장용입니다. 기관이나 도서관은 전문 유통사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처음 상품이 등록되었을 때는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에 사고 싶었지만 찜만 해두고 계속 사길 미뤘었어요. 그러다 여러 구매자들의 후기도 좋고 해서 살까 엄청 고민하다가 샘플 영상 중에 최민식 배우님의 <오발탄>을 듣자마자 바로 구매했습니다!! 진짜… 저는 원래도 책을 좋아해서 잘 사는 편인데 ‘그래도 책은 종이여야 읽는 느낌이 나지’라는 생각이 있어서 오디오북도 이북 같은 느낌일까봐 걱정 많이 했었는데, 정말 녹음에 참여해주신 배우님들께 너무 죄송하더라구요… 진짜 최고예요. 제가 올해 산 무언가들 중에서 베스트였어요. 솔직히 듣는 거니까 좀 지루하지 않을까 싶었거든요. 그런데 핸드폰에 넣고 설거지나 청소, 샤워하면서 스피커로 틀어두면 되게 귀에 잘 들리고 저절로 책 읽는 느낌이에요! 배우 분들이 정적인 목소리로만 읽는 게 아니라 살짝 역할과 독백, 내레이션 같은 부분의 차이가 있어요. 듣다 보면 진짜 굉장히 몰입됩니다!! 진짜 정말정말 좋은 제품 감사합니다.”(메이커스 위드 카카오 구매고객 신○○님 리뷰 중에서)
▶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오디오북)』 최민식이 읽는 이범선의 오발탄

▶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오디오북)』 이지혜가 읽는 주요섭의 사랑손님과 어머니

* 출판사의 사정에 따라 서비스가 변경 또는 중지될 수 있습니다.
*window7의 경우 사운드 연결이 없을시, 동영상 재생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 스피커 등이 연결되어 있는지 확인 하시고 재생하시기 바랍니다.

저자소개

저자 : 나혜석 외 99명

저자가 속한 분야

화가로서 작가로서 그리고 사상가로서 자기 세계를 뚜렷하게 구축한 여성이다. 그러나 남편이 아닌 남자와 연애를 하다 이혼했다는 사생활에 의해 그의 업적은 가려지거나 되려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조선시대부터 1980년대까지 이 나라의 여성들을 압제하기 위한 구실이 된 현모양처론을 거부하고 그로부터의 해방을 도모하다 좌절한 여성이자 사상가인 나혜석.나혜석은 일반적으로 근대 최초의 여성화가로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여성 작가이자 여성해방론자로서의 면모가 더 주목받게 되었다. 나혜석은 여성도 남성과 마찬가지로 사람이라는 근대적인 여성의 자아 인식을 바탕으로 여성이 받고 있는 사회적 억압을 폭로하고, 여성도 교육을 통해 합리적 이성과 주체성을 가지고 제도 관습의 변화를 이루어내어야 한다는 계몽주의적 페미니즘을 여러 언설을 통해 펼쳤다.

나혜석 외 99명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저자 : 윤석화 외 102명(낭독)

목차

차례는 원작발표연도순입니다. 소설 전편을 낭독합니다.

작품명, 원작발표연도, 낭독시간
윤석화가 읽는 나혜석의 경희, 1918년, 83분
정동환이 읽는 김동인의 배따라기, 1921년, 39분
이원승이 읽는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1924년, 39분
정보석이 읽는 임노월의 악마의 사랑, 1924년, 55분
양희경이 읽는 염상섭의 전화, 1925년, 53분
성지루가 읽는 나도향의 벙어리 삼룡이, 1925년, 37분
명계남이 읽는 박영희의 사냥개, 1925년, 26분
권해효가 읽는 방인근의 자동차 운전수, 1925년, 39분
정진영이 읽는 김기진의 젊은 이상주의자의 사, 1925년, 86분
심양홍이 읽는 전영택의 화수분, 1925년, 24분
엄효섭이 읽는 이익상의 흙의 세례, 1925년, 40분
강신일이 읽는 최서해의 탈출기, 1925년, 28분
박정자가 읽는 김명순의 나는 사랑한다, 1926년, 36분
이주원이 읽는 조명희의 낙동강, 1927년, 45분
송일국이 읽는 송영의 석공조합대표, 1927년, 47분
김명국이 읽는 엄흥섭의 흘러간 마을, 1930년, 29분
손숙이 읽는 백신애의 꺼래이, 1933년, 46분
김명기가 읽는 이태준의 달밤, 1933년, 26분
원근희가 읽는 이기영의 서화, 1933년, 147분
안석환이 읽는 채만식의 레디메이드 인생, 1934년, 74분
문성근이 읽는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 1934년, 153분
남명렬이 읽는 최인준의 암류, 1934년, 92분
강부자가 읽는 계용묵의 백치 아다다, 1935년, 38분
이지혜가 읽는 주요섭의 사랑손님과 어머니, 1935년, 66분
김영민이 읽는 현경준의 탁류, 1935년, 38분
이희준이 읽는 김유정의 동백꽃, 1936년, 18분
맹봉학이 읽는 박화성의 고향 없는 사람들, 1936년, 44분
송승환이 읽는 이상의 날개, 1936년, 69분
김명곤이 읽는 이효석의 모밀꽃 필 무렵, 1936년, 27분
백지원이 읽는 김동리의 무녀도, 1963년, 68분
손병호가 읽는 김정한의 사하촌, 1936년, 86분
오지혜가 읽는 강경애의 지하촌, 1936년, 92분
김은석이 읽는 허준의 탁류, 1936년, 67분
이호재가 읽는 이북명의 답싸리, 1937년, 68분
안재욱이 읽는 유항림의 마권, 1937년, 61분
예지원이 읽는 정비석의 성황당, 1937년, 73분
정수영이 읽는 최정희의 흉가, 1937년, 31분
허윤정이 읽는 현덕의 남생이, 1938년, 93분
박웅이 읽는 유진오의 창랑정기, 1938년, 55분
박옥출이 읽는 한설야의 이녕, 1939년, 80분
지현준이 읽는 이광수의 무명, 1939년, 117분
박건형이 읽는 김사량의 빛 속에, 1939년, 90분
박지일이 읽는 최명익의 심문, 1939년, 111분
정상철이 읽는 이무영의 제일과 제일장, 1939년, 68분
김호정이 읽는 김남천의 경영, 1940년, 107분
양미경이 읽는 박종화의 아랑의 정조, 1940년, 49분
정은표가 읽는 이근영의 고향사람들, 1941년, 49분
박희순이 읽는 지하련의 도정, 1946년, 48분
이대연이 읽는 안회남의 불, 1946년, 40분
윤주상이 읽는 황순원의 목넘이 마을의 개, 1948년, 62분
유인촌이 읽는 안수길의 제3인간형, 1953년, 85분
예수정이 읽는 손창섭의 비 오는 날, 1953년, 48분
김지성이 읽는 오영수의 갯마을, 1953년, 42분
조성하가 읽는 장용학의 요한 시집, 1955년, 96분
전국환이 읽는 정한숙의 전황당인보기, 1955년, 34분
기주봉이 읽는 하근찬의 수난이대, 1957년, 34분
배해선이 읽는 송병수의 쑈리 킴, 1957년, 51분
서이숙이 읽는 박경리의 암흑시대, 1958년, 78분
최민식이 읽는 이범선의 오발탄, 1956년, 93분
서태화가 읽는 최인훈의 그레이구락부 전말기, 1959년, 79분
이건명이 읽는 이호철의 판문점, 1961년, 96분
박용수가 읽는 전광용의 꺼삐딴 리, 1962년, 68분
박상원이 읽는 김승옥의 무진기행, 1964년, 81분
하성광이 읽는 남정현의 분지, 1965년, 75분
박윤희가 읽는 이청준의 병신과 머저리, 1966년, 89분
최정원이 읽는 이동하의 인동, 1967년, 55분
김진태가 읽는 천승세의 포대령, 1968년, 55분
박기륭이 읽는 서정인의 강, 1968년, 46분
이종혁이 읽는 박태순의 무너진 극장, 1968년, 53분
황영희가 읽는 한승원의 목선, 1968년, 48분
이지하가 읽는 이제하의 유자약전, 1969년, 81분
고수희가 읽는 윤흥길의 황혼의 집, 1970년, 68분
김의성이 읽는 최인호의 타인의 방, 1971년, 39분
양준모가 읽는 조해일의 뿔, 1972년, 44분
김뢰하가 읽는 한수산의 사월의 끝, 1972년, 48분
남기애가 읽는 박완서의 세상에서 제일 무거운 틀니, 1972년, 60분
장용철이 읽는 김원일의 어둠의 혼, 1973년, 76분
손봉숙이 읽는 조선작의 영자의 전성시대, 1973년, 68분
김성녀가 읽는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 1973년, 60분
조재윤이 읽는 박범신의 토끼와 잠수함, 1973년, 54분
지춘성이 읽는 김주영의 도둑 견습, 1975년, 70분
양손프로젝트가 읽는 조세희의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1976년, 131분
최주봉이 읽는 이문구의 우리 동네 김씨, 1977년, 65분
문소리가 읽는 송기숙의 몽기미 풍경, 1978년, 56분
전무송이 읽는 문순태의 징 소리, 1978년, 56분
전현아가 읽는 오정희의 중국인 거리, 1979년, 65분
우현주가 읽는 김채원의 초록빛 모자, 1976년, 50분
김호영이 읽는 전상국의 우상의 눈물, 1980년, 86분
신안진이 읽는 이문열의 필론과 돼지, 1980년, 42분
박상종이 읽는 현길언의 우리들의 조부님, 1982년, 58분
장영남이 읽는 김성동의 오막살이 집 한 채, 1982년, 37분
김지숙이 읽는 서영은의 먼 그대, 1983년, 65분
신현종·전국향이 읽는 임철우의 사평역, 1983년, 81분
윤정섭이 읽는 최수철의 공중누각, 1983년, 83분
이호성이 읽는 윤후명의 누란의 사랑, 1984년, 106분
박호산이 읽는 김영현의 깊은 강은 멀리 흐른다, 1984년, 50분
윤상화가 읽는 윤정모의 밤길, 1985년, 41분
성병숙이 읽는 이창동의 소지, 1985년, 69분
정재진이 읽는 최일남의 흐르는 북, 1986년, 59분
길해연이 읽는 양귀자의 원미동 시인, 1986년, 56분

출판사 서평

이제는 오디오북 시대!
우리의 눈은 피곤하다. 지하철 광고 문구처럼 핸드폰만 보다간 소중한 시력이 노안으로 진행될 수 있다. 당신이 만약 책을 좋아한다면, 대안은 오디오북이다. 귀로 읽는 독서법이다. 오디오북 첫 경험을 친숙한 배우들과 함께하면 어떨까? 이제 눈을 잠시 쉬게 하고 귀를 열어보자.

배우 103명, 소설 100편, 낭독 104시간!
최민식 문소리 정진영 예지원.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배우 103명이 한국 단편소설 걸작 100편을 낭독했고, 그것을 USB 하나에 모두 담았다. 전체 낭독시간 104시간 19분! 한... 더보기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ϻϻϻϻϻ 내 기준으로 보자면 한권의 책을 듣는 것보다는 읽는데 더 익숙하다.그동안 수많은 책들을 눈으로 보고, 읽어왔었다. 오디오북에 대해서 익히 알고 있었고, 해외문학에는 오디북이 종이책 만큼 활성화 되어 있어서, 그부분이 의외였고, 놀라웠던 기억이 있다. 책 한권을 통해서 지식을 습득하거나, 문학 작품을 접할 때, 시각장애를 가진 이들은 어떻게 책을 읽어야 하는지 난감할 수 있다. 대한민국은 대체로 오디오북보다는 점자책이 더 활성화 되어 있어서, ... 더보기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헤르만 헤세
    10,800원
  • 김초엽
    12,600원
  • 묵향동후
    16,650원
  • 묵향동후
    48,150원
  • 장류진
    12,6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기욤 뮈소
    13,320원
  • 류시화
    16,200원
  • 묵향동후
    16,650원
  • 묵향동후
    48,150원
  • 히가시노 게이고
    12,42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