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출간예정] 다정검객무정검 세트 고룡 장편무협소설

전5권
고룡 지음 | 최재용 옮김 | 전형준 감수 | 그린하우스 | 2019년 11월 07일 출간
  • 정가 : 75,000원
    판매가 : 67,500 [10%↓ 7,5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75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약판매 : 2019년 11월 15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알립니다.

  • 본 도서는 2019년 11월 15일 출고 예정인 출간예정도서 입니다. 단, 출판사의 사정으로 출간이 지연될 수 있으니,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 본 도서는 출판사의 사정으로 출간이 지연될 수 있으며,
    본 도서와 같이 구매하신 상품은 본 도서의 출간과 더불어 출고되오니 이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출간예정 도서의 경우 실제 출간 후 도서정보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장바구니 담기 바로구매 선물하기 보관함 담기 출간알림신청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6680428(1196680426)
쪽수 1쪽
크기 150 * 210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중국 무협의 전설, 古龍의 대표 무협소설!

“나는 감히 단언한다. 고룡의 이 소설을 아예 안 읽었으면 모르지만 한 번 읽으면 반드시 다시 읽게 된다.”_ 좌백

인간사와 세정世情에 대한 통찰과 남다른 시각

무협사에 있어서 김용과 비견되는 유일한 작가는 고룡이다. 김용이 무협의 외연을 넓혔다면 고룡은 무협의 깊이를 더했다.
고룡은 인간사와 세정世情에 대한 통찰과 남다른 시각으로 종전의 무협이 그려 내지 못하던 깊이를 보여 주었다.
그런 고룡도 무협을 쓰기 시작한 후 10년 동안은 와룡생과 진청운의 경향을 따라가는 평범한 무협소설가에 불과했다. 그가 작품의 전기를 맞이하고 인간 사회의 깊은 면을 들여다보는 작품을 쓰게 된 것은 고교 시절 은사의 조언 덕분이었다고 한다. 그때까지 무협소설을 밥벌이의 도구로만 여기던 그에게 은사는 무협소설도 쓸 가치가 있고 읽을 가치가 있다고 갈파하며 그런 소설을 쓰라고 충고했다는 것이다. 그 말 한마디에 망치로 얻어맞은 듯한 충격을 느낀 고룡은 이전까지의 작풍을 버리고 자기만의 길을 개척했다. 그리고 무협 팬이라면 다들 아는 유명작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그 출발점에 이 소설 『다정검객무정검』이 있다.
이 소설은 이전까지의 어떤 무협소설과도 다르며 또 어떤 무협소설도 그려 내지 못한 깊이에까지 도달해 있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은 주인공을 포함한 모두가 자기만의 약점을 가지고 있으며, 악하거나 이기적이고 비열하고 배신을 일삼는다. 심지어 종전에는 장식품으로만 여겨지던, 그만큼 개성 없이 평면적으로만 그려지던 여성 등장인물들조차도 그러하다. 그들은 하나하나 약점만큼의 개성을 가지고 있으며 나름의 이유대로 세상을 살아간다.
‘강호가 어딘지 묻지 마라, 사람 사는 곳 그곳이 바로 강호다.’라는 말의 진의를 고룡은 이 작품으로 보여 주고 있다. 사람 사는 곳 어디나 다 그러하듯 영웅과 협객의 무대인 무림 또한 고통과 실망이 가득한 곳이다.
그런 세계에서 인간은 무엇을 추구하며 살아갈 것인가? 그것을 고룡은 유소필위有所必爲, 즉 사람으로 태어난 이상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는데 끝까지 그것을 수행할 것으로 제시했다.

이 책의 시리즈

이 책의 상품구성
* 세트구성 개별서지정보는 모두 알려드리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각 권의 상세페이지 정보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고룡古龍은 필명이고 본명은 웅요화熊燿華다. 1938년 홍콩에서 태어나 1950년에 대만으로 이주했고, 1957년 담강대학 영어과에 입학했다.
1958년에 첫 배우자와 동거를 시작했는데, 이때부터 타계하기까지 28년 동안 두 번의 동거와 세 번의 결혼을 했다. 동거 생활의 생계를 위해 무협소설을 쓰기 시작, 1960년에 처녀작『창궁신검蒼穹神劍』을 출판했다.
고등학생이었던 1955년에 이미 순문학 작품인 단편소설을 잡지에 발표하면서 고룡이라는 필명으로 등단했었지만, 생계가 그를 무협소설 작가의 길로 이끈 것이다.
이후 십여 편의 작품을 발표했지만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하다가 1964년 『완화세검록浣花洗劍錄』을 발표하면서부터 자기만의 개성적인 스타일을 구축하고 독자들에게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1966년의『무림외사武林外史』와『절대쌍교絶代雙驕』, 1967년의『초류향전기楚留香傳奇』, 1968년의『다정검객무정검多情劍客無情劍』등으로 시작된 고룡의 전성기는 수많은 명작들을 탄생시켰다. 이 전성기가 절정에 도달한 것은 1976년 무렵이었다.
1976년에 홍콩의 영화사 쇼브라더스가 고룡의 1971년 작『유성流星.호접胡蝶.검劍』과 1974년 작『천애天涯.명월明月.도刀』를 영화화하면서부터 이른바 고룡의 영화 시대가 화려하게 열린 것이다. 그러나 그 절정은 오래 가지 못했다. 1977년 간염 증세가 나타난 이후 고룡의 건강은 점차 나빠져 갔고, 그에 따라 작품 활동도 쇠퇴기에 접어들었다. 1985년에 간경화로 인한 식도류출혈로 타계했다. 향년 48세. 그의 작풍은 서양문학과 전통문학의 문체가 혼재된 기존 무협소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매우 독특한 것으로 김용도 “고룡이야말로 협객에 어울리는 인물”이라고 높게 평가하였다.
고룡은 칠십여 편이 넘는 장편 무협소설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다정검객무정검』은 그중 대표작이며,『절대쌍교』『초류향전기』등이 한국의 무협 팬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고룡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역자 : 최재용

서울대학교에서 학사를 마친 후 석사 과정에 진학, 대중문학을 주제로 하여 석사학위논문을 썼다. 이후 북경대학교 중문과에서 중국의 인터넷 문학을 연구하여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과 중국의 대중문화 전반을 주요 연구 영역으로 하고 있으며, 소설뿐만 아니라 영화, 드라마, 게임 등 여러 방면에서 최근 나타나고 있는 문화적 현상을 연구하여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였다. 연구자로서뿐만 아니라 무협과 판타지 등 장르소설의 오랜 팬으로도 활동해 오고 있으며, 2010년에는 적우라는 필명으로 무협소설 『철인문鐵人門』을 발표하기도 했다. 옮긴 책으로 중국 작가 한한韓寒의『나의 이상한 나라, 중국』, 토마스 맥러플린의『거리의 지혜와 비판이론』등이 있다. 현재 명지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감수 : 전형준

서울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과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를 받았다. 198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문학평론 부문에 당선되어 평단에 나온 뒤「우리시대의 문학」과 「문학과 사회」편집동인으로 활동했다. 저서로『현대 중국문학의 이해』『현대 중국의 리얼리즘 이론』『무협소설의 문화적 의미』『동아시아적 시각으로 보는 중국문학』『언어 너머의 문학』등의 학술서와『지성과 실천』『문학의 빈곤』『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등의 문학비평집이 있다. 역서로 루쉰魯迅의『아Q정전』과 왕멍王蒙의 『변신 인형』 등이 있고, 편저로『민중문학론』『주변에서 본 동아시아』등이 있다. 한국중국현대문학학회장, 서울대 동아문화연구소장, 서울대 중국어문학연구소장을 역임했으며, 소천비평문학상, 현대문학상, 팔봉비평문학상, 서울대학교연구상을 수상했다. 현재 서울대 중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문학과 지성사」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목차

[1권]
추천사 _ 좌백 인간사와 세정世情에 대한 통찰과 남다른 시각
추천사 _ 전형준 언정파의 계승자이며 추리류推理類의 완성자이자 실존파의 창시자

01 비도飛刀와 쾌검快劍
02 세상에 날 알아주는 이 있어
03 보물을 보면 욕심이 생기는 법
04 미녀 앞에서는 의지가 꺾이는 법
05 눈보라 몰아치는 밤에 사람을 추적하다
06 술에 취해 구세주를 만나다
07 실수로 친구의 아들을 상처 입히다
08 지나간 일은 돌이킬 수 없다
09 언젠가는 다시 만나게 되어 있는 법
10 십팔 년 전의 원한
11 하늘에서 구원의 손길이 내려오다

[2권]
12 가슴 아픈 사람들
13 불의에 찾아온 재난
14 유구무언
15 정은 깊고 의리는 무겁다
16 거짓된 의로움
17 진면목이 드러나다
18 하루에도 몇 번씩 놀랄 일을 겪다
19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20 사람의 마음은 헤아리기 어려운 법
21 영광스러운 친구
22 다시 출현한 매화도
23 실수로 그물에 걸려들다
24 역도를 처치하다
25 검은 무정하지만 사람은 정이 많다

[3권]
26 작은 가게에 찾아온 괴이한 손님
27 작은 가게에 찾아온 또 한 명의 괴이한 손님
28 목숨을 앗아 가는 동전
29 눈이 달린 채찍
30 길고 긴 밤
31 소이비도
32 친구와 적
33 놀라운 문답
34 놀라운 소식
35 사람을 잡아먹는 전갈
36 이상한 감정
37 노인
38 손녀와 할머니
39 아비
40 간통
41 교활한 토끼
42 악독
43 생사의 갈림길
44 구사일생
45 위기일발
46 영웅과 효웅
47 대환희여보살

[4권]
48 거대한 여인
49 각자의 계획
50 다정함이라는 함정
51 의외의 사태
52 함정
53 속임수
54 거래
55 탕부
56 검이 뽑히다
57 불꽃
58 영웅
59 용기
60 우정
61 승낙
62 절초絶招
63 절교
64 재앙
65 이용
66 분노의 불길
67 자초한 모욕

[5권]
68 무예의 정점
69 신과 악마 사이
70 참된 군자
71 독부毒婦의 마음
72 심기의 대결
73 인성과 선악
74 찜통과 족쇄
75 격앙된 마음
76 삶과 죽음 사이의 거리
77 절묘한 수법
78 흥운장의 비밀
79 무시무시한 결투
80 의리 있는 친구
81 크나큰 실수
82 무심결에 저지른 큰 실수
83 말 없는 위로
84 위대한 사랑
85 갑자기 다 깨닫다
86 누구의 잘못인가
87 피로 업보를 씻다
88 다시 태어나다
89 승부
90 사족

책 속으로

[1권 비도와 쾌검]

“바로 당신이었군! 왜 진작 알아보지 못했을까!”
이심환은 길게 탄식하며 말했다.
“이제야 나를 알아보다니 안타까운 일이오.
그렇지 않았다면 이처럼 부끄러운 일을 저지르지는 않았을 텐데.”
이 말을 제갈뢰는 듣지 못하였다.
앞으로도 영원히 듣지 못할 것이다.
청년도 고개를 돌려 제갈뢰를 바라보았다.
얼굴에는 놀란 듯한 기색이 떠올라 있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왜 이 사람이 자신을 죽이려 했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그러나 청년은 그저 한 번 슬쩍 바라보았을 뿐
곧 이심환의 앞으로... 더보기

출판사 서평

고룡의 작품을 정식 판권 계약을 통해 출간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도된 일이다. 이는 장르소설 업계뿐 아니라 출판업계에도 전에 없었던 신선한 시도이자 반가운 일이라
할 수 있다.
그간 고룡의 무협소설이 수백여 권 출간되기는 했지만 단 한 차례도 정식 판권 계약을 맺고 출간된 적이 없다는 점에 비추어 볼 때, 이번 출간은 그 의의가 크다고 볼 수 있으며, 침체에 빠진 국내 무협 시장에 르네상스를 불러오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고룡 작가의 후손들이 설립한 고룡저작권발전위원회와의 정식 판권 계약을 통해 고룡 ...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조남주
    11,700원
  • 페터 한트케
    9,000원
  • 장류진
    12,600원
  • 올가 토카르추크
    12,600원
  • 올더스 헉슬리
    12,42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장류진
    12,600원
  • 신카이 마코토
    11,700원
  • 요나스 요나손
    13,320원
  • 올가 토카르추크
    14,400원
  • 신카이 마코토
    31,5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