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사회의 정치

양장본
니클라스 루만 지음 | 서영조 옮김 | 이론출판 | 2018년 08월 27일 출간
세종도서 학술도서
  • 정가 : 42,000원
    판매가 : 37,800 [10%↓ 4,2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950원 적립 [10%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6일,수)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5528981(1195528981)
쪽수 553쪽
크기 158 * 224 * 34 mm /875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니클라스 루만은 사회적인 것(the social)을 소통을 가지고 파악하며, 사회를 모든 소통의 총체로서 파악한다. 소통은 인간의 의식이나 의도에서부터 비롯되기는 하지만, 실현된 후에는 의식이나 의도로부터 독자적인 것으로 작용하는 어떤 것이다. 인간은 사회를 구성하여 자신의 욕구를 실현하고자 했으나, 그렇게 실현된 사회는 자신의 욕구를 실현하며 인간을 소외시킨다.
근대사회에서 정치적인 것은, 형성되는 근대 민족국가들을 중심으로 하여 집합적으로 구속력 있는 결정을 내리겠다는 인민들의 욕구에서 비롯된 특수한 소통이다. 그런 소통은 전체 사회의 소통으로부터 대리인에게 권력을 위임하는 소통으로서 분화독립화되고, 그러한 특수 소통은 여러 현실적인 정치제도들, 사상들, 관행들의 발원지가 된다. 헌법, 민주주의, 정당제도, 국가는 이상이 아니다. 그것들은 인간들의 특수 소통의 실현을 위해 제도화되었지만, 인간을 소외시키는 자기모순적 현실이다. 그래서 민주주의는 “인민의 자기지배의 역설”(270쪽)인 것이다.
정치적 소통은 처음에는 보수냐 진보냐의 질문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지만, 나중에는 여당이냐 야당이냐의 질문을 중심으로 특징지어진다. 그래서 역설적인 민주주의 제도는 정상이 쪼개진 비개연적인 모습을 취한다. 정치의 잘못과 성공은 국가와 정치인의 잘못으로 귀속될 수 없다. 정치는 유권자로서 권력을 위임하는 인민들과, 그러한 인민들의 대리인이 되겠다는 정치인들 사이의 소통으로 분화독립화되고 (결코 진보적인 것만을 뜻하지 않는 의미에서) 진화되며 유지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치적 결정은 오롯이 여당과 국가의 생산만으로 볼 수 없는 것이다. 정치적 결정은 여당/여당의 중심부와 시민사회/여론의 주변부로 구성된 중심/변방의 구조에서 생성되는 것이다.
근대사회의 정치제도의 성공을 희망한다면, 근대사회의 이러한 특수소통의 한계를 직시하는 데서 출발하여야 한다. 즉 근대사회에서는 정치가 사회의 중심이 아니다. 근대사회에서는 경제는 희소한 자원의 배분이라는 문제 해결을 위해 성립된 지불/비지불 소통의 총체로서, 바로 그러한 특수소통에 의해 결정된다. 근대사회에서 학문은 사회와 다른 기능체계에서 요구하는 지식을 생산하겠다는 목적에서 성립된 진리/허위 소통의 총체로서, 바로 그러한 특수소통에 의해 결정된다. 근대사회의 사람들은 사회의 인정을 받겠다는 욕구를, 한 개인과 모든 것을 공유하는 둘만의 친밀체계에서 추구할 수밖에 없다. 이 모든 특수소통들은 인간의 그러한 욕구들을 소외시키는 것은 물론이며, 자기 이외의 다른 특수소통과 무관한 방식으로 작동한다.
그래서 근대사회의 정치제도의 성공을 희망한다면, 제도권 정당에 대해 정치 이념을 실현하라고 요구하기보다, 정책과 결정을 기회주의적이지만 실용적으로 펼쳐나갈 수 있도록 관용하여야 한다. 또한 정치는 예를 들어 경제의 성과와 작동을 무력화하는 정책을 제안해서는 안 된다. 정치인들은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고백하면서, 유권자들은 정치의 원천적인 무능함을 전제하는 데서 정치소통을 새로이 출발하여야 한다.

저자소개

저자 : 니클라스 루만

저자가 속한 분야

니클라스 루만은 독일 뤼네부르크 근교에서 태어났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의 막바지에 공군보조병으로 복무하다 미군의 포로가 되다. 1946년부터 1950년까지 법학을 공부한 후 고향에서 판사를 지냈고 니더작센 주 문화부에서 공직생활을 했다. 1960년부터 하버드대학교에서 수학하면서 파슨스와 운명적인 만남을 통해 사회체계이론의 설계에 착수한다. 박사학위와 교수자격학위를 취득한 루만은 독일 사민당의 교육대중화 정책의 결실인 빌레펠트 대학교의 창설과 함께 1969년 사회학과 창립교수로 초빙되었다. 그는 사회학이론의 완성에 꼬박 30년을 바쳤고 매체과학, 정치학, 법학, 철학, 언어학, 인공지능 연구, 심리학과 교육학 그리고 환경과 생태학에까지 연구의 스펙트럼을 넓혀 무려 70여 권의 저서를 남겼다.

니클라스 루만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저자가 속한 분야

서영조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와 동국대학교 대학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였다. 영어 교재 출판 분야에서 유익한 영어 학습 콘텐츠를 개발해 왔다. 또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영어권 도서들과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한 여러 영화제 출품작을 번역하고 있다.
저서: 《디즈니 OST 잉글리시》,《애니메이션 잉글리시 - 겨울왕국》,《애니메이션 잉글리시 - 몬스터 대학교》,《애니메이션 잉글리시 - 토이 스토리 4》 등
번역서: 《브레인 룰스》,《공간이 마음을 살린다》,《철학을 권하다》,《일생에 한 번은 가고 싶은 여행지 500》 등

서영조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목차

제 1 장, 사회의 정치: 문제제기
제 2 장, 권력매체
제 3 장, 분화독립화와 정치체계의 작동적 폐쇄
제 4장 , 정치적 결정
제 5장 , 정치적 기억
제 6 장, 정치체계의 국가
제 7 장, 정치적 조직들
제 8 장, 여론
제 9 장, 자기기술들
제 10 장, 구조적 연결들
제 11 장, 정치적 진화
편집메모
색인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김지혜
    13,500원
  • 루이즈 애런슨
    25,200원
  • 제러미 리프킨
    20,700원
  • 제러미 리프킨
    16,200원
  • 김민식
    14,4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루이즈 애런슨
    25,200원
  • 제러미 리프킨
    16,200원
  • 조귀동
    15,300원
  • 스티븐 그린블랫
    14,400원
  • 송영길
    14,4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