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발자크와 스탕달

양장
발자크 , 스탕달 지음 | 이충훈 옮김 | b | 2019년 07월 12일 출간
  • 정가 : 14,000원
    판매가 : 12,600 [10%↓ 1,4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7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 8일,수)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9898021(1189898020)
쪽수 278쪽
크기 120 * 193 * 24 mm /334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오느레 드 발자크(Honore de Balzac)와 스탕달(Stendhal)의 문학적 대화를 이충훈이 엮고 옮긴 <발자크와 스탕달>이 출간되었다. 이 책과 함께 또 토마스 만의 <괴테와 톨스토이>가 출간되었는데 도서출판 b에서 기획한 ‘예술과 인간의 깊이’ 시리즈이다. 이 시리즈는 일명 ‘와(and)’ 시리즈이다. 수준 높은 예술가들의 상호 대조를 통해 독서의 깊이를 가질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이 책은 발자크가 <르뷔 파리지엔Revue parisienne>에 실은 ‘벨 씨에 대한 연구“Etudes sur M. Beyle”’(1840. 9. 25)라는 서평과 이 서평에 대해 스탕달이 발자크에게 보낸 편지를 번역한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 스탕달의 편지 초고 3통과, 역시 스탕달의 ‘문체론’과 두 편의 짧은 글을 덧붙였다.
비록 잡지 지면과 서신으로 오갔던 일회적인 토론이었지만 스탕달의 ?파르마의 수도원?을 이 시대의 걸작으로 인정한 발자크와, 소설가 발자크의 문학적 성취에 깊은 존경심을 품었던 스탕달의 우정 어린 문학 토론은 음미해 볼 가치가 넘친다.
자기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대가들의 토론처럼 깊은 울림을 주는 것도 없다. 그들의 토론은 후세 사람들에게 늘 새로운 성찰의 기회를 마련한다. 더욱이 두 대가가 기질도, 성격도, 정치적 입장도, 각자의 예술 분야를 바라보는 시각과 방법도 다른 경우라면 더욱 그렇다. 그들의 토론이 아무리 격렬해 보이더라도 그 안에는 상대의 성취에 대한 깊은 존경이 담겨 있으며, 아무리 예의 바르고 격식을 갖춘 토론으로 보인대도 서로 평행을 달리기에 결코 만날 수 없는 뜨거운 공방전이 항상 숨어 있는 법이다.
게오르크 루카치는 이 두 작가의 만남이 “세계문학사의 한 가지 대사건으로 괴테와 실러의 만남에 비견할 만하다”(Balzac et le r?alisme fran?ais, Paris, Maspero, 1967)고 짝을 만들고 “19세기의 가장 위대한 두 프랑스 리얼리스트” 발자크와 스탕달의 “본질적으로 탁월한 리얼리즘의 수준을 끌어내리는 모든 경향에 맞선 투쟁”(위의 책, 75쪽)을 높게 평가한다.
그러나 그는 두 작가의 소설 구성의 원칙과 문체에서 보이는 차이가 사소한 것이 아님에 주목했다. 소설에 정반대의 성격을 부여하고 이를 채색하는 방법도 다른 동시대의 두 작가가 문학적 이상과 가치를 공유하게 되는 것은 문학사에서 전례를 찾기 힘든 일이다. 바로 그런 이유로 이 두 작가의 토론은 ?파르마의 수도원? 한 작품에 대한 평가이기에 앞서 근대문학이 갖추고자 했던 체계와 사상에 대한 상이한 입장을 살펴보는 일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곁들여진 편지 3통에서는 쓰고 지우고 또 쓰고 고쳐 쓴 작가의 내밀한 심리적 세계를 엿보는 재미도 있다. 또 스탕달의 메모, 혹은 단상처럼 보이는 문체론은 스탕달 문체의 성취가 어떤 근거에서 비롯되었는지도 헤아려 볼 수 있게 해준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발자크 (Honore de Balzac, 1799-1850)
사실주의 문학의 선구자로서 19세기 프랑스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다. 작품으로는 <외제니 그랑제>, <골짜기의 백합>, <고리오 영감>, <환멸> 등이 유명한데 이 작품들은 모두 <인간 희극>에 들어 있다.

발자크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저자가 속한 분야

스탕달 (Stendhal, 1783-1842)
본명은 마리 앙리 벨(Marie Henri Beyle). 발자크와 19세기 프랑스 소설 2대 거장으로 평가된다. <라신과 셰익스피어>로 낭만주의 운동 대변자가 되었다. 작품으로는 <적과 흑>, <파르마의 수도원> 등이 있다.

스탕달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역자 : 이충훈

서강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불문학을 공부했다. 프랑스 파리 제4대학에서 <단순성과 구성: 루소와 디드로의 언어와 음악론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양대학교 프랑스학과 부교수이다. 디드로의 <미의 기원과 본성>, <백과사전>, <듣고 말하는 사람들을 위한 농아에 대한 편지>, 장 스타로뱅스키의 <장 자크 루소. 투명성과 장애물>, 사드의 <규방철학>, 모페르튀의 <자연의 비너스> 등을 번역했고, <우리 시대의 레미제라블 읽기>, <18세기 도시>를 공동으로 펴냈다.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17세기 아카데미에서 논의된 이 오랜 논쟁은 이상적인 선線과 변화무쌍한 색色 중 어떤 부분이 회화의 핵심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비롯되었다. 라파엘로의 선인가 루벤스의 색인가? 이 문제는 이성이냐 정념이냐, 규칙이냐 파격이냐, 이상이냐 형식이냐, 관념이냐 이미지이냐를 묻는 것이기도 하다. 발자크는 서평에서 이 회화의 논쟁을 ‘관념문학’과 ‘이미지문학’의 대립을 설명하기 위해 차용했다. 발자크가 보기에 스탕달은 두말할 것 없이 데생주의자이다. 스탕달에게는 모든 것이 명확하며, 변화무쌍한 색채의 변화는 들어설 여지가 없다. 스탕달은 이탈리아의 정신을 가진 것이다. 이탈리아의 풍광에서 수직으로 내리쬐는 태양은 모든 것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으니 색채의 변화는 의미가 없다. 그저 널찍한 붓으로 과감히 터치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그러나 수시로 변하는 빛과 유동하는 대기에 따라 사물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곳에서 윤곽은 흐릿해질 수밖에 없으며, 화가는 좁은 붓으로 그 미세한 변화를 섬세히 그려내야 한다. 발자크의 세계에서 그가 창조한 인물들은 처음에는 명확하게 보였던 이상이 점차 추악하게 무너져내려가는 것을 지켜본다. 그러나 스탕달의 인물들은 흐릿한 윤곽으로 시작했어도 점차 뚜렷해지면서 마지막에는 더없이 투명해진다. 이런 차이가 동시대의 두 대가를 서로 다른 문학의 길로 가게 했던 것이리라. -(옮긴이 후기에서)

목차

발자크: 벨 씨에 대한 연구 ─9
스탕달: 편지 ─168

| 부록 |
1. 스탕달이 발자크에게 보내는 편지 초고들 ─187
[첫 번째 초고, 1840년 10월 16일] ─187
[두 번째 초고, 1840년 10월 17-28일] ─197
[세 번째 초고, 1840년 10월 28-29일] ─203
2. 월터 스코트와 ?클레브 공작부인? ─214
3. 문체론 ─222
페늘롱 ─223
뷔퐁 ─229
몽테스키외 ─230
볼테르 ─233
라 브뤼예르 ─236
장 자크 루소 ─240
페늘롱과 루소의 간략 비교 ─248
보쉬에 ─253

옮긴이의 말: ‘잃어버린 환상’의 문학과 ‘환상 없는’ 문학 ─259

책 속으로

나는 벨 씨의 을 현재까지 나온 우리 시대 관념 문학의 걸작이라고 본다. 이 책에서 벨 씨는 다른 두 유파에게 한 발짝씩 양보했기에 재사들이라면 이를 못 받아들일 것도 없고 두 진영 모두 만족스러워 할 것이다.
이 책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소개가 상당히 늦어졌다면 내가 공정성이라 해야 할 것을 기하기 어려웠기 때문이었음을 믿어주시기 바란다. 내가 공정성을 유지하고 있는지 얼마 전까지도 확신이 서지 않다가, 이 책을 찬찬히 곱씹으며 세 번째로 읽고 나서야 정말 대단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내 감탄을 보고 다들 ...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권석천
    13,500원
  • 최재천
    13,500원
  • 웨인 다이어
    14,400원
  • 설민석
    13,500원
  • 강원국
    14,4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