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익숙한 길의 왼쪽 황선미 산문집

황선미 지음 | 미디어창비 | 2019년 03월 06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1,700 [10%↓ 1,3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6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26일,목)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9280222(1189280221)
쪽수 204쪽
크기 131 * 188 * 21 mm /284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런던 도서전 ‘오늘의 작가’,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수상 작가 황선미 신작 산문집

누구보다 외로움을 섬세하게 감각하는 작가,
그럼에도 여전히 스스로 외롭기를 주저하지 않는
한 개인의 기록

한국 창작동화 사상 첫 밀리언셀러이자, 한국 작품 최초로 영국 서점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마당을 나온 암탉』의 작가 황선미. 그가 세계적인 작가가 아닌 단지 한 사람의 “서울에 사는 중년 여성, 희생을 강요받았던 장녀, 강한 척하지만 사실은 허점투성이, 잘 나서지 않으나 주목받고자 하는 욕망이 큰 여자, 콤플렉스 덩어리”로 자신을 온전히 기록한 산문집 『익숙한 길의 왼쪽』(미디어창비)을 출간했다. 글쓰기가 전부인 한 외로운 어른 아이의 일기장을 고스란히 옮긴 산문에서 우리는 작가 자신의 몸을 둘러싼 고백, 환희와 고통 그 사이를 오갔던 어린 시절, 이방인으로 보낸 고독한 시간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엄마의 마음을 아프게 하려 나를 다치게 했던 일, 내 목소리에서 엄마가 느껴진다는 오빠에게 버럭 화를 냈던 기억, 자꾸만 도지는 입병과 완전히 망가진 오른쪽 몸 때문에 웃을 때조차 감정 밑바닥의 우울감이 건드려지던 하루, 꽃 같은 시절부터 생선 함지를 이고 시장을 떠돌던 엄마와 겹치는 조기 비늘과 4월의 꽃잎, 평생을 쉬지 않고 열심히 살았으나 사회에서 내린 신용 부적격자라는 결론, ‘젊어서 고생은 사서 한다’는 어른의 말 때문에 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야 했던 어린 날들, 모든 일이 꼬이기만 하던 해외 취재 현장에서 뜻밖에 발견한 동화의 마법까지··· 익숙한 안정감을 깨고 불편하기로 작정한 길에서 건져 올린 깊은 사유들로 한 권의 책이 완성되었다.

“나는 내 속에 어떤 응어리가 있는지, 내 그물에 걸린 게 무엇인지 조금씩 알아가는 중이다. 내가 나일 수 있는 것들을 들여다보는 시간. 이 시간을 함께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좋다. 참 고맙다.”
- 작가의 말

목차

작가의 말-내가 나일 수 있는 것들

1부 오래된 통증
새끼손가락
옴망눈
못난이 손톱
잔인한 등
흉터-왜 그랬을까
엿듣다
아파하라
또 다른 엄마
찬란한 다리
목소리
손가락
흔들리다

2부 오래된 조각들
황금빛 시절
나는 아이러니다
꼭 그런 날이 있다
혹시 그는 베토벤이었을까
책에 대하여
꽃그늘
밑반찬
그 아이는 때때로
어떤 영화
봄비 오십니다
윗집 소리
신용 부적격자
그때 처음 비로소 나는 기뻤다

3부 이방인일 때 다가오는 것들
지금 나는-고요하다 이상할 만큼
익숙한 길의 왼쪽
아이셰
빈집
낯선 도시에서-부쿠레슈티
소피아 학교에서
어떤 발걸음-베를린 애니메이션 영화제
옥스퍼드에서
알프스 하이킹
늘 서툰 사람이라서
동화에는 마법의 힘이 있는 것 같다

출판사 서평

익숙한 길의 왼쪽 모퉁이를 돌면
거기엔 어떤 세상이 펼쳐질까?

“늘 다니던 익숙한 길의 왼쪽에 이런 세상이 있었구나.
왜 나는 한가지 길밖에 몰랐을까.
익숙하고 편리한 게 전부가 아닌 줄 그때 이미 알았으면서
나의 오른쪽이 무너지고 있는 줄은 이렇게 몰랐다니.“ - 본문 중에서

오십대. 무너져가는 몸을 긍정하기 어렵고 믿기 힘든 나이 앞에서 작가는 말한다. 담담하게 이게 내 나이란다, 하고. 몸의 불균형은 진작부터 시작되었건만, 오른쪽 몸이 쓸 수 없을 만큼 망가지고 나서야 몸이 내지르는 비명을 비로소 마주한다...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8)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기본적인 생활을 겨우 유지할 수 있는 ‘자궁 같은 방’에 사는 한 남자를 티비에서 접하고 작가는 ‘내가 나일 수 있는 것’들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위해 이 글을 쓰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모든 생활이 가능한 작은 공간이라... 가만가만 떠올려보다가 ‘자궁 같은 방’이라고 했을 때, 결혼 전의 내 방이 떠오르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어지러운 방은 나름대로의 질서를 가지고 있었다. 내가 원하는 것들을 딱딱 찾아낼 수도 있었다. 나는 그 ... 더보기
  • 익숙한 길의 왼쪽 fh**205 | 2019-03-18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동화 작가의 산문집은 어떤 느낌일까 하는 호기심으로 이 책을 읽어 내려가기 시작했다. 너무 두껍지도 그렇다고 너무 얇지도 않은 책을 펴들고 한 글자씩 정성 들여 책을 읽었다. 익숙한 길의 왼쪽.... 제목이 참 마음에 와닿았다. 뭔가 한 번 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제목이었다. 익숙한 길의 왼편은 어쩌면 익숙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것은 오른 편이니까... 살아오... 더보기
  •     겨울이었다. TV에 황선미 작가가 나온다길래 방송을 챙겨봤다. 실망하면 어쩌나 생각했던 우려와 달리 TV엔 '작가로서의 소명 의식'이 투철한 멋진 사람이 나오고 있었다. , 등 그가 쓴 작품마다 우리가 깨닫지 못하고 있는 '문제'를 지적하는 바가 또렷하니까.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보려 고군분투하는데 자신의 재주(글, 작품)를 도구로 쓰는 사람을 나는 흠모한다. 상상력이 부족한 나로는 흠모하는 작가의 일상을 그려보... 더보기
  • 출근하는 길이나 집으로 오는 길, 시장 가는 길, 마트 가는 길, 점심 먹으러 가는 길, 젓가락질 등 우리는 늘 익숙한 길로, 습관처럼 사용하는 것들, 습관처럼 사용하는 방법 등 여러 습관과 하던대로라는 것에서 살아간다. 그런데 우리가 늘 가던 길 말고 다른 글에는 전혀 다른 풍경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그리고 한쪽으로 누워자는 습관을 가진 사람은 그 한 쪽이 무너지고 있다는 사실 말이다.               ... 더보기
  • 대표작 ‘마당을 나온 암탉’으로 사랑받은 작가 황선미가 기록한 자전적 성격의 산문집이다. 총 3갈래의 목차로 구성된 '익숙한 길의 왼쪽'은 작가 스스로 "내가 나일 수 있는 것들"에 대한 지난 날들의 회상과 경험, 그리고 고민들을 담고 있다. '사람 사는 게 똑같지'라고 말하듯이, 독자들의 경우 작가들의 자전적 에세이 등을 읽고 깊은 동감을 느끼는데, 이 산문집도 딱 그러했다. 비록 황선미 작가는, 작가이자, 어머니이자, 교수 등과 같은 나와는 한참 거리가 먼 직업을 가지고 있지만, 인문학적인 관점에서, 그리...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