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누구보다 아스널 전문가가 되고싶다 1886년 '다이얼 스퀘어'에서 오늘의 아스널까지 | 한국의 '구너'들을 위한 아스널 FC의 모든 것!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시리즈 3
이성모 지음 | 브레인스토어 | 2017년 09월 15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4,000원
    판매가 : 12,600 [10%↓ 1,4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7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16일,토)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8073078(1188073079)
쪽수 256쪽
크기 154 * 216 * 16 mm /427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세계 최고의 클럽, 아스널 FC의 모든 것!

아스널의 축구를 더욱 깊이 있고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누구보다 아스널 전문가가 되고싶다』. 1886년 대포와 총, 탄약 등을 제조하는 울위치 아스널 군수공장에서 몇몇 직원이 모여 자신들의 작업장 이름을 따 만든 작은 축구팀 '다이얼 스퀘어(Dial Square)'에서 시작되어 어느덧 전 세계에 팬들을 거느리고 막대한 부를 거머쥔 거대 클럽 아스널.

지난 130년간 두 명의 감독을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잃었고, 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클럽의 최전성기가 가로막혔으며, 새로운 경기장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스타 선수들을 잃어버렸지만 그때마다 무너지지 않고 극적으로 이겨 내며 오늘날까지 그 역사를 이어 온 아스널의 역사와 스토리를 만나본다. 고유의 영혼과 정체성을 잃지 않고 축구 내·외적으로 굵직한 족적을 남겨 왔고, 다시 한 번 비상을 꿈꾸는 아스널의 이야기를 통해 왜 아스널이 축구 전문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지 그 이유를 이해할 수 있게 한다.

상세이미지

누구보다 아스널 전문가가 되고싶다(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시리즈 3) 도서 상세이미지

목차

작가의 말
들어가는 글

Chapter 1. 1886~1919년 다이얼 스퀘어가 아스널이 되기까지
1. 1886년, 데이비드 댄스킨과 ‘다이얼 스퀘어’의 탄생
2. ‘로열 아스널’, 그리고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유래한 붉은 유니폼
3. 플럼스테드 커먼과 매너 그라운드
4. 1891년, 잉글랜드 남부 지역 최초의 프로클럽이 된 ‘로열 아스널’
5. 1893/1894시즌, 울위치 아스널의 첫 경기와 첫 시즌
6. 1894~1903년, 브래드쇼 감독의 부임과 1부 리그 승격
7. 1904~1910년, 두 차례의 FA컵 준결승 진출과 첼시와의 첫 더비 경기
8. 1910년, 파산 위기와 헨리 노리스 구단주의 등장
9. 1913년, 풀럼과의 합병 시도와 북런던 이전
10. 1913년, 하이버리에서의 첫 시즌과 아쉬운 승격 좌절
11. 1915~1919년, 1차 세계대전과 논란의 1부 승격, 그리고 북런던 더비의 탄생

Chapter 2. 1920~1939년 허버트 채프먼과 황금의 1930년대
12. 1919~1925년, 나이튼 감독의 부임과 1부 리그 하위권을 전전한 아스널
13. 1925년, ‘명장’ 허버트 채프먼의 아스널 감독 부임
14. 아스널 부임 이전의 허버트 채프먼
15. 1925/1926시즌, 찰리 버컨의 영입과 채프먼의 첫 시즌
16. 1927년, 아스널의 첫 FA컵 결승전 진출
17. 1927년, 노리스 구단주 소송 사건
18. 1929년, 레전드 알렉스 제임스와 클리프 바스틴 입단
19. 1930년, 아스널의 첫 FA컵 우승
20. 1930/1931시즌, 아스널의 첫 리그 우승
21. 1931~1933년, 오심으로 놓친 FA컵 우승과 두 번째 리그 우승
22. 1934년 1월, ‘최초의 위대한 감독’ 채프먼의 갑작스러운 사망
23. 아스널 역과 채프먼 감독의 유산
24. 1934년 6월, 조지 앨리슨 감독의 부임과 3년 연속 리그 우승
25. 1934년, 테드 드레이크의 입단과 7명의 거너들
26. 1935~1938년, 또 한 번의 리그 우승과 FA컵 우승
27 1939년, 아스널에게 불운이었던 2차 세계대전의 발발

Chapter 3. 1940~1965년 2차 세계대전 이후 찾아온 아스널의 침체기
28. 1940~1945년, 2차 세계대전과 토트넘 구장에서 열린 아스널 홈경기
29. 1946/1947시즌, 전쟁의 피해와 최악의 리그 성적
30. 1947/1948시즌, 휘태커 감독의 리빌딩과 되찾아온 리그 우승 트로피
31. 1949~1950년, 7번째 리그 우승과 3번째 FA컵 우승
32. 1950~1953년, FA컵 준우승과 ‘최소 차이’로 차지한 우승
33. 1954~1956년, 스탠리 매튜스의 영입 시도와 첼시?맨유의 비상
34. 1956~1959년, 톰 휘태커 감독의 죽음과 함께 닥친 무관의 시절
35. 1960~1962년, 토트넘의 더블과 잉글랜드 레전드 라이트 감독의 취임

Chapter 4. 1966~1983년 물리 치료사 감독과 1970년대의 영웅들
36. 1966년, 물리 치료사 출신 버티 미, 감독에 취임하다
37. 1966년, 두 명의 명코치와 ‘Class of 1966’
38. 1966~1969년, 두 번의 리그컵 결승과 두 번의 준우승
39. 1970년, 아스널의 첫 유럽 대회 우승
40. 1970/1971시즌, 화이트하트레인에서 결정지은 18년 만의 리그 우승
41. 1970/1971시즌, 리버풀을 꺾고 차지한 첫 ‘더블’
42. 아스널 레전드, 찰리 조지
43. 1971~1976년, 돈 하우 코치의 사임과 ‘더블’ 팀의 해체
44. 1976년, ‘최연소’ 테리 닐 감독의 부임과 리암 브래디의 등장
45. 1976~1980년, 3년 연속 FA컵 결승전, 그리고 1번의 우승
46. 1980년, 리암 브래디의 맹활약과 컵 위너스 컵 결승전
47. 아스널 레전드, 리암 브래디
48. 아스널 레전드, 팻 라이스
49. 1980~1983년, 리암 브래디의 이적과 닐 감독의 경질

Chapter 5. 1983~1996년 조지 그레엄 시대와 컵 위너스 컵 우승
50. 1983~1986년, 돈 하우 감독의 부임과 두 시즌 만의 사임
51. 1986년, 퍼거슨 감독에게 접근한 아스널과 조지 그레엄 감독의 부임
52. 1986/1987시즌, 그레엄의 첫 시즌과 리그컵 우승
53. 1987/1988시즌, ‘21세 주장’ 토니 아담스와 철의 포백 탄생
54. 1988/1989시즌, 안필드에서 거둔 축구 역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 우승
55. 1990/1991시즌, 데이비드 시먼의 입단과 ‘1패 우승’
56. 1991/1992시즌, ‘득점왕’ 이안 라이트의 입단
57. 1992/1993시즌, 잉글랜드 최초의 ‘컵 더블’ 달성
58. 1993/1994시즌, 앨런 스미스의 결승골과 컵 위너스 컵 우승
59. 1995년, 조지 그레엄 감독의 불명예스러운 퇴진
60. 1995/1996시즌, 브루스 리오치 감독과 베르캄프의 입단

Chapter 6. 1996~2005년 아르센 벵거의 아스널과 무패 우승
61. 1996년 9월 30일, ‘아르센 후?(Arsene Who?)’의 탄생
62. 데이비드 딘 부회장이 벵거를 아스널에 데려오기까지
63. 1996/1997시즌, 아르센 벵거 감독의 첫 시즌과 개혁의 시작
64. 1997/1998시즌, 첫 풀 시즌에 ‘더블’을 달성한 아르센 벵거
65. 아스널 레전드, 이안 라이트
66. 1998/1999시즌, 융베리의 입단과 맨유와의 혈투
67. 1999/2000시즌, ‘킹’ 앙리의 입단과 UEFA컵 결승 진출
68. 2000/2001시즌, 피레스의 입단과 리버풀과의 FA컵 결승전
69. 2001/2002시즌, 벵거의 두 번째 더블과 아스널의 터닝 포인트
70. ‘미스터 아스널’ 토니 아담스
71. 2002/2003시즌, 2년 연속 FA컵 우승
72. 2003/2004시즌, 역사적인 아스널의 무패 우승
73. 2004/2005시즌, 또 한 번의 FA컵 우승과 무리뉴의 등장
74. 아스널 레전드, 패트릭 비에이라

Chapter 7. 2005~2013년 애쉬버튼 그로브 프로젝트와 무관 행진
75. 2005/2006시즌, 구단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진출과 석패
76. 아스널 레전드, 로베르 피레스
77. 2006~2007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완공과 데이비드 딘의 사임
78. 아스널 레전드, 데니스 베르캄프
79. 2006/2007시즌, ‘킹’ 앙리의 마지막 시즌과 세대 교체의 시작
80. 아스널의 ‘킹’ 티에리 앙리
81. 2007/2008시즌, 파브레가스의 맹활약과 ‘영 아스널’의 약진
82. 2008/2009시즌, 아르샤빈 영입과 악몽의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전
83. 2009/2010시즌, 파브레가스 최고의 시즌, 그러나 또 한 번의 무관
84. 2010/2011시즌, 리그컵 결승 진출과 눈앞에서 놓친 무관 탈출의 기회
85. 2011/2012시즌, 최고의 시즌을 보낸 반 페르시와 앙리의 임대 복귀
86. 2012/2013시즌, 38라운드에서 지켜 낸 리그 4위

Chapter 8. 2013~2017년 FA컵 2년 연속 우승과 아스널의 새로운 도전
87. 2013/2014시즌, 외질의 입단과 무관 행진의 끝 / 2 40
88. 2014/2015시즌, 산체스의 입단과 2년 연속 FA컵 우승 / 243
89. 2015/2016시즌, 레스터의 동화, 그리고 아스널이 우승에 가장 가까웠던 시즌 /2 44
90. 2016/2017시즌, 벵거 감독 아래 처음 차지한 리그 5위와 또 한 번의 F A컵 우승 / 247
91. 벵거 감독의 재계약과 기로에 선 아스널

부록

출판사 서평

축구도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 만큼 탐닉하는 것! 내가 아는 ‘아스널’은 이 한 권을 읽은 후와 읽기 전으로 나뉘게 될 것이다!

밤낮없이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보며 열광하고, 매일같이 자신이 응원하는 팀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찾아다니는 축구팬들. 누구보다 EPL 전문가로 거듭나고 싶어 하는 그런 축구팬들을 위해 브레인스토어에서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시리즈’를 계속해서 출간하고 있다. 이번에 출간된 『누구보다 아스널전문가가 되고싶다』는 첼시와 맨유를 잇는 시리즈의 세 번째 책으로, 1886년 창단부터 현재의 아스널에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가슴 벅찼던 2002년 월드컵이 너무나도 오래 전 일이 됐다. 한 번도 상상해 본 적 없는 4강 신화. 이후 선수들의 유럽 리그 진출까지. 모든 게 꿈만 같았다. 아마 그 무렵부터 텔레비전에서 유럽 리그 중계를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이름만 들어왔던 선수들의 플레이를 비록 야심한 밤 두 눈 부비며 봐야 했지만 볼 수 있다는 사실 자체로도 좋았다. 많은 이들이 그러했겠지만 당시 박지성 선수가 뛰고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는 내게 빼먹지 않아야 할 무언가와도 같았다. 자연스레 잉글랜드 리그의 팀들 경기를 함께 지...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