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가헌사. 2 신기질 사 전집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623 | 양장
신기질 지음 | 서성 (역주) 옮김 | 학고방 | 2020년 07월 15일 출간
  • 정가 : 28,000원
    판매가 : 25,200 [10%↓ 2,8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280원 적립 [1%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4일,토)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65860851(1165860856)
쪽수 352쪽
크기 160 * 233 * 29 mm /607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가헌사 』(稼軒詞)는 송대 신기질(辛棄疾, 1140~1207)이 지은 사(詞) 전집이다. 현존하는 작품 629수를 모두 번역하여, 시대를 격렬하게 살다간 송대 지식인의 정신과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사(詞)는 노래의 가사라는 뜻으로 시와 유사한 문학 형식이다. 송대에 가장 높은 성취를 이루었기에 송사(宋詞)라고도 불리며, 당시와 함께 중국의 대표적인 운문 형식으로 친다. 송대 사인들 가운데 가장 많은 사를 지은 사람은 신기질이며 소동파와 병칭되어 소신(蘇辛)이라 불린다.

신기질은 금나라가 점령한 산동 제남에서 태어나 23세 때 의병을 이끌고 남송으로 내려왔기에 기본적으로 무인이었다. 그의 작품도 북벌과 현실에 대한 비판으로 쇳소리가 울려 원래 우아하고 여성적인 정서를 담았던 사를 의지적이고 남성적인 감성을 주입하여 사의 표현 영역을 확장시켰다. 남송에서 지방관을 전전하며 북벌을 주장하였지만 조정과 고관들은 현실에 안주하면서 신기질은 평생의 꿈을 이루지 못하였다. 대신 그의 작품은 넘치는 열정과 강개하고 비장한 정서가 호방한 풍격으로 형상화되어 남겨졌다. “취하여 등 심지 돋우고 검을 바라보니, 꿈에서 보이던 군영의 호각소리.”(醉裏挑燈看劍, 夢回吹角連營.)라며 몽매에도 북벌의 꿈을 잊지 못하지만 “서북으로 장안 쪽 바라보니, 안타깝게도 무수한 산으로 막혀 있구나.”(西北望長安, 可憐無數山.)라 탄식한다. 『송사 』에 실린 신기질의 전기에는 그의 작품이 ‘비장하고 격렬하다’(悲壯激烈)고 요약하였다.

호방사 이외에도 “천고의 수많은 흥망성쇠, 유유히, 장강은 끝없이 출렁거리며 흘러간다.”(千古興亡多少事, 悠悠, 不盡長江袞袞流.)며 노래한 침중한 회고사, “연못을 파서 달을 불러온다”(鑿箇池兒喚箇月兒來)는 한적한 은일사, “내 보기에 청산이 수려하니, 청산도 나를 보고 그렇게 생각하리라.”(我見靑山多?媚, 料靑山見我應如是.)며 자연과의 화해를 담은 산수사 등 다양한 예술 풍격을 구현하였다.

중국의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百度)도 『가헌사 』 중의 “뭇사람 가운데 그녀를 천백 번 찾다가”(衆裏尋他千百度)의 ‘천백 번’(千百度)에서 나온 것으로, 끝없이 찾고 추구하는 치열한 정신을 반영하였다.

신기질의 작품에는 시대 상황을 누구보다 먼저 걱정하고, 모순된 사회에서 끝없이 시도하고, 남과 자신의 생활을 고민했던 진지한 추구와 열정이 맺혀있기에 오늘날에도 여전히 매력적이다.

목차

가헌사稼軒詞 권2上
수조가두水調歌頭대호를 내 무척 사랑하나니 15
수조가두水調歌頭나에게 오색구름 같은 글씨로 편지를 부쳐오니 17
수조가두水調歌頭빛나는 해가 금궐을 비추니 21
답사행踏莎行진퇴와 존망을 알고 25
접련화蝶戀花생황과 노래를 점검하려면 술도 많이 담아야 하리 28
접련화蝶戀花그대 보내려니 눈물이 비 오듯 하는구나 30
접련화蝶戀花어린 나이 이제 겨우 열다섯 32
육요령六?令술친구와 꽃 같은 가기들 34
육요령六?令관모를 벗어 던지고 한바탕 웃으니 38
태상인太常引군왕은 정 상서가 오는 발소리를 귀 기울여 듣는 동안에 41
접련화蝶戀花기심을 씻어내고 불법을 따르니 매사가 기쁘다 44
접련화蝶戀花무엇이 그대를 기쁘게 하고 화나게 하는가? 46
수조가두水調歌頭오늘이 무슨 날인가 49
수조가두水調歌頭천 년 묵은 두꺼비 입처럼 53
수조가두水調歌頭그대여, 「유분시」를 읊지 마오 56
수조가두水調歌頭시문은 하늘의 기교를 엿보고 60
소중산小重山금방 지은 이별 노래 아직 다 부르지 않았는데 64
하신랑賀新郞구름 속에 누웠으니 옷이 차구나 67
하신랑賀新郞흰 무지개 치마 입기 싫어 71
하신랑賀新郞봉황 꼬리 몸통에 용향목 발자 75
만강홍滿江紅장기 섞인 비와 남방의 안개 79
수조가두水調歌頭천상에는 관아가 많다는데 82
청평악淸平樂신령님께 제사도 마쳤으니 86
임강선臨江仙비바람이 봄을 재촉하여 한식이 가까운데 88
동선가洞仙歌너울너울 춤출 듯 90
당하전唐河傳봄 강물 92
수룡음水龍吟천마가 강을 건너 남으로 내려온 이래 94
만강홍滿江紅촉으로 가는 길은 하늘 오르기보다 어려운데 98
접련화蝶戀花누대 앞에 떨어지는 물시계 소리 듣지 말게 101
접련화蝶戀花제비 지저귀고 꾀꼬리 울 때 사람은 갑자기 멀리 떠났지요 103
자고천??天천 길 벼랑에 백 길 시냇물 106
자고천??天쪽배 타고 섬계 갈 것 없으니 108
수룡음水龍吟궁궐의 전각이 시원하도록 110
보살만菩薩蠻누가 비단 편지에 그리워한다는 말을 보내올까? 114
우미인虞美人비취 병풍과 비단 휘장을 둘러 놓고 116
우미인虞美人다른 사람보다 술잔을 늦게 내려놓지 말지니 118
우미인虞美人밤 깊어 피곤하여 병풍 뒤에 기댄 여인 120
수조가두水調歌頭온갖 일 겪으며 백발이 되었으니 122
천년조千年調술 담는 ‘치’?가 사람을 향해 125
남가자南歌子현담으로 『참동계』에 들어가고 128
행화천杏花天병들고 나서 절로 게을러진 봄날 131
염노교念奴嬌예전에 토원에서 양왕이 설경을 감상하듯 133
임강선臨江仙작은 보조개 사랑스러운데 몹시도 여위어 137
임강선臨江仙새벽 꾀꼬리 울음 정다운데 139
임강선臨江仙봄빛이 그대에게 백발을 더했으나 141
임강선臨江仙금곡원에 연기 없고 나무들 푸르러 143
추노아醜奴兒저녁이 되어 구름 엷어지고 가을 빛 약해지니 145
추노아醜奴兒평소에 술에 취하고 나면 147
일전매一剪梅기억하노니 중추절에 총생한 단계를 대하고 있었던 일 149
일전매一剪梅기억하나니 이런 밤에 함께 향을 살랐지 151
강신자江神子매화는 매화대로 버들은 버들대로 아름다움을 다투는데 153
강신자江神子구름과 석양에 하늘은 흐렸다 개이니 155
강신자江神子저녁 무렵 날씨 개었으나 배꽃엔 아직 빗방울 맺혀있다 158
강신자江神子개울 가득 소나무와 대나무 제멋대로 기울어져 있고 161
추노아醜奴兒안개 낀 풀밭, 이슬 맺힌 보리, 황량한 못 가 버들 163
추노아醜奴兒젊을 때는 시름의 맛을 몰라 165
추노아醜奴兒내 인생의 어려움을 알기에 하늘에 호소하지 않고 167
추노아근醜奴兒近수많은 봉우리 위로 구름이 일어나더니 169
청평악淸平樂버들 옆으로 말을 달리니 171
청평악淸平樂굶주린 쥐는 침상을 맴돌고 173
자고천??天장안으로 향하는 길로 가지 않고 175
점강순點絳脣우릉우릉 가벼운 우레 소리 일더니 178
점강순點絳脣죽은 뒤의 허명은 180
염노교念奴嬌요즘에 와서야 어디에 182
수룡음水龍吟관세음보살이 허공을 날아왔으니 185
산귀요山鬼謠묻노니 어느 해에 이 산은 여기 왔는가? 188
생사자生査子시냇물에 내 그림자를 비치며 가니 191
접련화蝶戀花밭 아홉 마지기에 기른 향기로운 난초 허리에 찼어라 193
접련화蝶戀花천진난만한 자태는 절로 좋은데 195
정풍파定風波산길에 바람 부니 초목이 향기로운데 197
정풍파定風波기운 달 높고 차가운 강가의 산마을 200
만강홍滿江紅웃으면서 홍애의 어깨를 치며 203
만강홍滿江紅하늘의 옥가루 206
염노교念奴嬌꽃을 마주하니 무엇과 같은가? 209
오야제烏夜啼강가에서 산간처럼 취하여 쓰러졌지 212
오야제烏夜啼사람들은 내가 그대보다 못하다고 말하지 214
정풍파定風波어젯밤 산간이 술에 취해 수레에 거꾸로 실려 돌아왔으니 216
자고천??天새로 지은 흰색 저마 도포 약간 차가운데 219
자고천??天한바탕 맑은 바람에 전각 그림자 서늘한데 222
자고천??天봄이 온 들판에 냉이꽃 피고 224
자고천??天승검초와 새삼 덩굴은 천 길 푸른 나무를 감으며 자랐고 226
자고천??天시냇가 초당 삿자리 서늘하니 가을이 오려 하고 228
자고천??天일부러 봄을 찾아 나섰다가 시들해져 돌아오느니 230
만강홍滿江紅괴목 안궤에 부들방석 232
자고천??天희마대 앞 가을 기러기 날 때 235
자고천??天무슨 시름 있다고 눈썹을 찡그리랴? 237
자고천??天어두컴컴한 구름 흩어지지 않고 239
자고천??天천 길 얼음 계곡엔 백 보 전부터 우레 소리 들리고 242
자고천??天닭 오리 떼 저녁에도 거두지 않고 244
청평악淸平樂초가집 처마 나지막하고 246
청평악淸平樂구름에 잇닿은 솔숲과 대숲 248
청평악淸平樂벼랑 아래 높이 자란 대숲 250
만강홍滿江紅평생 천하에 뜻을 두었으니 252
동선가洞仙歌얼음 같은 자태에 옥 같은 뼈 255
동선가洞仙歌만 개의 골짜기에 폭포가 날아 떨어지고 258
수룡음水龍吟천 길 벼랑 위 소나무 한 그루 261
수조가두水調歌頭상고시대에는 팔천 년이 265
최고루最高樓장안 가는 길에서 268
최고루最高樓서원에서 사왔으니 271
보살만菩薩蠻붉은 상아 표찰마다 신선의 품격을 써두었으니 274
생사자生査子어젯밤 술에 취해 걷는데 276
생사자生査子누가 바다의 진주를 쏟아부어 278
서강월西江月아리따운 이마에 흰 분가루 바르는 걸 싫어하니 280
팔성감주八聲甘州전임 장군 이광이 술 마시고 밤에 돌아가는 길에 282
소군원昭君怨밤비 속에서 남아있는 봄 부추를 베어오니 285
소군원昭君怨사람 얼굴이 꽃보다 못한 건 287
임강선臨江仙빈산을 향해 피리를 불지 말지니 289
임강선臨江仙조정에 있건 산림에 있건 모두가 꿈이니 292
보살만菩薩蠻그대의 명성은 아이들이 하는 말에서 실컷 들었는데 294
보살만菩薩蠻가장 무심한 건 강가의 버들 296
접련화蝶戀花삼만 경 너른 들에 시든 풀과 기우는 석양 298
작교선鵲橋仙작은 창에 비바람 치는 때 300
만강홍滿江紅흙먼지 날리는 서풍 속에 303
조중조朝中措가마 타고 흔들흔들 언덕을 넘어 306
조중조朝中措밤 깊어 조각달은 산방을 지나가고 308
조중조朝中措파란 부평초 떠있는 연못에 버들개지 날리고 310
낭도사浪淘沙술잔 들고 일생을 생각하니 312
남가자南歌子세상사를 철저히 잊었더니 314
자고천??天잎 떨어진 높은 산에 밤 사이 서리 내리고 316
자고천??天물 바닥에 밝은 노을 드넓게 밝은데 318
염노교念奴嬌청년이 창을 가로 들고 320
수룡음水龍吟가헌이 어찌 꼭 늘 가난하기만 하랴 324
수룡음水龍吟그대 때문에 나 표천이 놀라 자빠지니 327
강신자江神子옥퉁소 소리 멀어져 가니 난새 타고 놀던 옛일 생각나리 332
강신자江神子봉황 비녀 날아가니 난새 비녀 놀란다 335
영우락永遇樂장안 도성의 길에는 337
정풍파定風波젊었을 때 춘흥은 술처럼 진해 340
보살만菩薩蠻유리 주발에 담긴 유락처럼 향기 가득한데 342
자고천??天저물녘 까마귀 울음소리 온통 시름겨운데 344
자고천??天길가의 뽕나무엔 여린 잎 돋고 346
답가踏歌날씬하구나 348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