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사씨남정기: 여자의 적은 여자인가?

물음표로 따라가는 인문고전
강영준 지음 | 박미화 그림 | 지학사 아르볼 | 2020년 01월 30일 출간
  • 정가 : 13,500원
    판매가 : 12,150 [10%↓ 1,35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67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4월 06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62040799(1162040793)
쪽수 232쪽
크기 165 * 210 * 18 mm /438g 판형알림
상품상세정보
품질인증마크
제품안전인증
KC마크는 이 제품이 공통 안전기준에 적합하였음을 의미합니다.
크기,중량 165 * 210 * 18 mm / 438g
제조일자 2020/01/30
사용연령 10 세 이상
제조국 Korea
색상 이미지 참조
제조자 (수입자) 지학사 아르볼
재질 이미지 참조
AS책임자&연락처 지학사 아르볼 / 02-330-5297
취급방법 및 주의사항 책 모서리에 다치지 않게 주의하세요.
품질보증기준 잘못된 책은 구입하신 곳에서 바꿔 드립니다.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어질고 현명한 사정옥은 한림학사 유연수와 혼인해요. 사씨는 오랫동안 자식을 낳지 못하자, 스스로 교채란을 첩으로 들이게 하지요. 그런데 사씨는 교씨의 모함으로 쫓겨나서 머나먼 남쪽을 떠돌며 고난을 겪어요. 그러나 결국 모든 진실이 밝혀져 유연수는 사씨를 다시 맞아들이고 교씨를 벌합니다.

《사씨남정기》는 숙종이 인현 왕후를 쫓아내고 장 희빈을 왕비로 맞아들인 것을 비판하기 위해 김만중이 쓴 소설이기도 합니다. 어째서 사씨는 스스로 첩을 맞으라고 했을까요? 왜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이 있을까요? 착한 처와 악한 첩의 갈등 속에 어떤 사회적 모순이 숨어 있는지 생각의 물음표를 따라가며 인문학적 사고를 키워 봐요.

상세이미지

사씨남정기: 여자의 적은 여자인가?(물음표로 따라가는 인문고전) 도서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책 읽기를 좋아하고 함께 수다 떠는 것을 좋아하는 이. 어릴 때 전래 동화와 소설을 즐겨 읽다가 혹시 책 읽는 일로 행복하게 밥벌이를 할 수는 없을까 고민한 끝에 문학을 가르치는 사람이 되었다. 전주 상산고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틈틈이 글을 쓰며 수다를 떨다가 어느새 《한중록 : 누가 사도 세자를 죽였는가?》, 《와글와글 독서클럽 1ㆍ2》, 《장화홍련전 : 우리가 정말 가족일까?》, 《국어 선생님도 궁금한 101가지 문학질문사전》, 《시로 읽자, 우리 역사》 등을 냈고, 《허균 씨, 홍길동전은 왜 쓰셨나요?》로 제7회 창비청소년도서상을 받았다.
가성비 뛰어난 취미 활동으로 독서를 강력히 추천하며 책을 읽고 서로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꾸준히 갖기를 소망한다.

강영준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그림 : 박미화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오랫동안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는데, 더 늦기 전에 꿈을 놓치고 싶지 않아 다시 그림 그리기를 시작했다. 보색의 조화, 텍스쳐와 플랫함의 대비를 탐구하며 작업한다. 그린 책으로 《컴퓨터랑 코딩해》, 《태극기를 든 소녀》가 있다.

목차

Part1 고전 소설 속으로

어질고 현명한 사정옥, 뛰어난 군자 유연수와 혼인하다 ㆍ 15
아름답지만 악한 교씨를 첩으로 들이다 ㆍ 31
옥가락지를 훔쳐 내어 사씨 부인을 모함하다 ㆍ 49
사씨, 교씨의 아들을 죽게 했다는 누명을 쓰다 ㆍ 63
사씨는 쫓겨나고 교씨가 정실이 되다 ㆍ 75
사씨, 남쪽으로 몸을 피하다 ㆍ 93
유 한림, 교씨를 의심하다 ㆍ 107
동청의 모함으로 유 한림이 귀양을 떠나다 ㆍ 123
진실이 드러나자 유 한림을 죽이려 하다 ㆍ 133
유 한림과 사씨가 다시 만나고, 악인은 몰락하다 ㆍ 149
교씨는 벌받고, 사씨는 이름이 널리 알려지다 ㆍ 167

Part2 물음표로 따라가는 인문학 교실

1교시 고전으로 인문학 하기 ㆍ 192
김만중은 왜 《사씨남정기》를 썼을까?
사씨의 모델이 인현 왕후일까?
첩은 어째서 존재했던 것일까?
어째서 대를 이어야만 했을까?
여자는 제사를 지낼 수 없었나?

2교시 고전으로 토론하기 ㆍ 212
《사씨남정기》는 가부장제를 어떻게 그리고 있을까?
여자의 적은 여자인가?

3교시 고전과 함께 읽기 ㆍ 222
신화 《변신 이야기》ㆍ헤라는 왜 질투의 화신이 되었을까?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ㆍ가족은 가장 가까운 타인

책 속으로

어느덧 한림 부부가 결혼한 지 십 년 가까이 흘렀다. 하지만 여전히 자식이 없었다. 사씨는 이를 몹시 걱정하며 마음을 끓였다. 하루는 사씨가 한림에게 첩을 들이라고 권하였지만 한림은 아내의 말이 진심이 아니라고 여겨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사씨는 몰래 매파를 불러 양갓집 여자 중 자식을 낳을 만한 이를 알아보았다.
----------- ----------------------------------------- 본문 31~32쪽 중에서

“저는 두 부인의 편지를 받고 내일 서울로 가기로 했습니다. 먼 길을 떠나다니 무슨 말씀... 더보기

출판사 서평

김만중은 왜 《사씨남정기》를 썼을까?

《사씨남정기》는 조선 후기의 대표적 문신인 서포 김만중이 지은 소설입니다. 김만중이 살던 시대에는 양반들이 소설을 아주 천하게 여겼는데, 김만중은 왜 소설을 썼을까요? 그것은 김만중이 다른 양반들과 달리 소설처럼 사람의 마음을 잘 드러내는 글을 더 가치 있게 생각했기 때문이에요.
또한 김만중은 어머니를 위해 《사씨남정기》를 썼어요. 그는 권력을 잃고 유배를 간 적이 있는데, 그곳에서 홀로 남은 어머니를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해 소설을 썼던 거예요. 그리고 이왕에 쓰는 거라면 뭔가 의미 있... 더보기

북로그 리뷰 (2)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   출판사: 지학사아르볼 글: 강영중 그림: 박미화                 [바라데기-운명은 바꿀 수 있을까?]를 먼저 접했던 우리는 이번에는 고전소설 [사씨남정기- 여자의 적은 여자인가?]를 보게되면서 고전의 현대적 재해석에 ... 더보기
  • 이 책은 서포 김만중의 한글 소설 '사씨남정기'를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도록 쉽게 옮긴책입니다. 인문고전 시리즈를 '지학사아르볼'출판사에서 엮어서 19번째로 나온 책입니다. 이 책의 특징은 사씨남정기를 소개하고 마지막에 '세가지의 인문학교실'이 나와 있다는 점입니다. 아이가 책을 읽고 난 후 책내용을 곰곰히 되새기며 깊은 생각을 해보게 하는 것이 좋았습니다. 삽화도 아름답고 책디자인도 예뼜습니다.          현명한 부인 '사씨'는 첩... 더보기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