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차이나 코로나 탈출기 중국인들은 대재앙에서 어떻게 살아남았나

심재훈 지음 | 지식과감성 | 2021년 09월 24일 출간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3,500원
    판매가 : 12,150 [10%↓ 1,35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67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2월 03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39200850(1139200852)
쪽수 320쪽
크기 154 * 225 * 22 mm /558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신중국 창건 이래 코로나19 사태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린 14억 중국인들의 아픔과 생존 그리고 극복 과정 그리고 끝나지 않는 감염과의 사투, 대륙 전역 봉쇄와 강력한 통제에 따른 방역 효과와 부작용, 중국 공산당과 중화사상의 대두, 중국 속의 북한 등 베이징의 한복판 취재 현장에서 겪었던 중국의 실상을 연합뉴스 특파원이 생생히 보여 준다.

목차

서문
추천사

Part 01 코로나 속 중국인들 어떻게 살았나
신종코로나 확산에 ‘살고 보자’… 유자 껍질, 생수통까지 착용
코로나 차단 온라인 만리장성 ‘베이징 젠캉바오’
코로나19 접촉, 이젠 안심… 스마트 AI로봇 나섰다
베이징 코로나19 해법과 ‘K-방역’ 뭐가 다를까
코로나 안 잡히자 “항문까지 검사해라”
중국인들이 그린 ‘코로나 영웅’ 어떤 모습일까
어떻게 하길래… ‘이틀에 40만 명’ 중국 코로나 검사
얼마나 재미있길래… 못 말리는 ‘마작’ 삼매경
이젠 코로나 관광? ‘산이 초대형 마스크 했다’
코로나19 속 1천만 명 응시 중국 ‘가오카오’ 어떻게?
‘인생 항로 바꾸자’ 중국 대입 가오카오
넘쳐나는 반려견에 대륙 몸살 ‘목줄 채워라’
코로나 보이스피싱에 ‘맹물 백신’ 사기까지
감시 카메라 천국 중국… 도대체 어디까지 보려고
중국 2020년 상징 한자는 ‘백성과 전염병’
인구 감소보다 무서운 ‘자포자기 탕핑족’
너무 발달한 스마트폰 문화… 쇼핑부터 공유 차까지
‘뭐가 두렵기에’ 너무나 철저한 베이징 지하철, 버스
‘사방이 감시’ 베이징 아파트… 코로나에 집 내부까지
‘오늘도 달린다’ 중국의 로켓배송 택배맨들
카톡 같은 중국 이모티콘의 진화… ‘상품으로 만든다’
‘디즈니랜드보다 화려하다니’ 중국 초호화 고속도로 휴게소
가짜라고 하기엔 너무나 진짜 같은 ‘짝퉁 명품’
한국은 ‘김·이·박’… 14억 중국 최다 성씨는?
“전기는 모두 우리 것” 대륙 뒤흔든 부패 형제들
수백억 횡령에 여신도 농락한 희대의 ‘가짜 부처’
‘첩이 100여 명?’ 중국인도 놀란 뇌물 끝판왕
‘금 나와라 뚝딱’ 뭐든지 고를 수 있는 중국 자판기
동네마다 들어선 대형 쇼핑몰 그 미래는
바퀴만 있으면 달린다… 현대차는 베이징 택시
숨 막히는 베이징 ‘스모그, 황사에 꽃가루까지’
“여기가 화성인가” 최악 황사에 풍자 봇물
도 넘는 중국 ‘갑질 기업’, 직원에 불량식품 먹여
中 대학 입시 때 남자 선생이 치파오를 입는 이유는
키 크면 손해? 아동 우대 기준에 ‘갸우뚱’
‘14억 중국’ 수도 베이징 인구 얼마나 될까
베이징 전체가 스프링클러… 쓰레기 분리수거도
‘소림사 무술 박사’ 학위 따면 이소룡 되나
‘신의 직장’ 공무원, 시험 연령 제한 폐지되나
성당과 교회는 있지만… 중국만의 독특한 종교
‘연착은 기본’ 항공편 지연 세계 1위 중국
오죽하면 시력에 가산점… 6억 명 ‘근시 대국’
웬 자전거가 산더미? 공유 경제의 그림자
파란만장한 쓰촨 대지진 ‘영웅 돼지’의 죽음
중국 최고 미대생들 작품 세계는 어떨까
스타벅스와 루이싱커피 맛 대결 승자는

Part 02 ‘나는 중국이다’ 뿌리 깊은 중화사상
알래스카 담판 뒤 거세지는 ‘애국 상품’ 열풍
‘주성치 단짝’ 우멍다 “나는 중국인입니다”
‘한류 반감’ 이면엔 뿌리 깊은 중화사상
빙등제 보러 갔는데 ‘코로나 승리와 체제 선전장?’
부총리도 배출한 ‘중국의 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축구장 72배’ 중국 자존심 자금성 600살 됐다
‘미국 GPS 대항마’ 베이더우 얼마나 대단하길래
시진핑이 칭화대서 ‘일류 대학 건설’ 외친 이유는
쫓기던 ‘대장정’ 창당 100년 만에 이젠 최강국 목표 ‘중국몽’
마오쩌둥 한마디에… 공산당 창립일은 ‘7월 1일’
‘중국이 들썩’ 공산당 중앙위 전회가 뭐길래
중국 양회, ‘거수기’ 오명 벗을 수 있을까

Part 03 코로나 속 중국 탐방과 마오타이 그리고 훠궈
마오타이와 칭다오 맥주만 있나… 술의 천국
마오타이 한 병이 2억 원? 놀라운 바이주 세계
코로나 속 칭다오 맥주의 변신… 체급 달라진 ‘차이나 비어’
‘음식 낭비’라며 먹방 막았더니 주(酒)방 등장
뭐든지 다 먹는 중국 음식 문화… 코로나가 바꿨다
양꼬치엔 칭다오? 베이징엔 ‘양 통구이’
바이든도 먹었던 베이징 자장면 ‘맛은 어떨까?’
코로나에도 베이징 청춘은 식지 않는다 ‘싼리툰’
베이징 중심부가 궁금하면 ‘첸먼’ 코로나에도 인기
베이징 시민들의 ‘코로나 우울증’ 달래 준 베이징식물원
코로나에 막혔던 베이징 후퉁… 미로 속 찾는 수도의 멋
서울엔 ‘성균관’ 그럼 베이징은… ‘국자감’
볼 때마다 놀라는 예술과 기지가 넘치는 곳 ‘798’
‘소수민족 단합의 장’ 조선족 전시관엔 장승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방초지
조선 사신이 자주 왔다던 리우리창 ‘빛바랜 영화’
외세의 약탈 역사 ‘원명원’ 그리고 중국
중국 속에 스며든 티베트 불교… 코로나로 임시 폐쇄됐던 융허궁
‘호수인가 바다인가’ 너무나 큰 이화원
코로나 속 판다 보려면 베이징 동물원을 가라
차이나를 알려면 국가미술관, 군사박물관이 제격
유리잔도에서 동굴까지… 없는 게 없는 천운산
차이나 트레이드 마크 ‘만리장성’ 물속에서 바다까지
《열하일기》의 피서산장, 박지원은 어떻게 갔을까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도다… 끝없는 계단 지옥
산둥성 성도 지난의 자존심 ‘다밍후’
자유로움 넘치는 상하이 그리고 동방명주
‘인산인해란 이런 것’ 겁나는 중국 연휴 인파
안녕하세요 여기가 바로 청두입니다
가도 가도 또 가고 싶은 ‘리장’
중국 내륙의 홍콩 ‘충칭’… 3천200만이 사는 도시
〈트랜스포머〉가 중국 우룽에 불시착한 이유는
사라진 거리두기… ‘호수 보러 갔더니 사람 구경만’

Part 04 코로나 속 중국에서 북한 바라보기
코로나 속 조선족 그리고 옌지
중국의 ‘리틀 코리아’ 옌지를 가다
북중 접경 투먼 가 보니… 코로나 봉쇄로 ‘적막강산’
‘미지의 나라 북한이 보인다’ 북중 접경 투먼
“천지 안녕한가요” 코로나 속 백두산 답사기
중국 쪽 백두산 올라가니 인기 기념품이 북한 돈
베일에 싸인 ‘중국 속 작은 북한’
북한대사관 근처엔 뭐가 있을까
베이징 북한 식당 어디가 가장 맛있나
‘틈새 노린다’ 푸드코트로 파고든 북한 식당
코로나에 발 묶인 중국의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
베이징에 북한 미술관? 민예전시관도 있다

출판사 서평

2020년 1월 ‘우한 폐렴’으로 알려졌던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뒤덮고 백신까지 나왔음에도 여전히 창궐하고 있는 와중에 그 시발점으로 여겨지는 중국인들의 코로나19 생존 방식을 들여다보는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 미중 간에 코로나19 기원 논쟁을 차지하더라도 우한에서 대규모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 세계에 알려졌고 중국이 제일 먼저 국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전쟁’까지 선포하며 방역전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 책은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라는 소용돌이의 한복판에서 현장 취재를 했던 연합뉴스 베이징 특파원의 생생한 기록과 비하인드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들어가면서 코시국도 끝이 보입니다. 그동안 각 국 상황을 뉴스로 보고 들으며 중국 소식이 무척 궁금했습니다. 분명 많은 소식이 있을 텐데 다른 나라에 비해 전해지는 소식이 얼마 안 되는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 <차이나 코로나 탈출기>로 궁금증을 싸악~~ 해결했습니다. <차이나 코로나 탈출기>는 코로나가 시작되기 전, 베이징 지사장 및 특파원으로 5년간 근무한 저자의 글입니다. 코...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