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소득공제

문학집배원 나희덕의 유리병 편지

재판
나희덕 지음 | 신철 그림 | 나라말 | 2013년 09월 16일 출간
  • 정가 : 11,000원
    판매가 : 9,900 [10%↓ 1,1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5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개정정보 : 이 도서는 가장 최근에 출간된 개정판입니다. 2010년 05월 출간된 구판이 있습니다. 구판 보기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 3일,수)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7981069(8997981064)
쪽수 200쪽
크기 136 * 215 * 20 mm /330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매주 월요일 독자들에게 띄우는 편지 한 통에 담긴 시!

독자들의 마음에 가닿으리라는 믿음으로 띄워 보낸 ‘유리병 편지’ 『유리병 편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나눔사업추진반은 독자들이 문학을 좀 더 쉽고 가깝게 만나고 삶의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매주 월요일에 시 편지를 온라인으로 배달하는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이 책은 도종환, 안도현 시인에 이어 세 번째 문학집배원으로 선정된 나희덕 시인이 2008년 5월부터 2009년 4월까지 주마다 한 편씩 독자들에게 배달한 시 편지를 한데 묶은 책이다.

매주 월요일이면 시인은 우리의 일상과 현실을 담은 시, 애잔한 가족애와 끈끈한 인생사가 녹아 있는 시, 사유의 깊이를 더하는 시 들에, 때로는 가슴 저미도록 슬프게 하고, 때로는 은근한 미소를 짓게 하는 해설을 붙여 독자들의 마음에 가닿으리라는 믿음으로 띄워 보냈다. 이 책은 그 편지에 담긴 시편들을 모아 엮은 것이다. 봄, 여름, 가을을 지나 겨울까지 네 계절을 건너 52편의 글들이 수록되어 있으며, 시인의 정성스럽고 간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이 책에는 김춘수, 박경리 선생과 같은 작고 문인부터 우리 시단의 어른인 정현종, 신경림, 정희성, 이시영 시인, 그리고 김행숙, 박진성, 이근화 등의 젊은 시인까지 세대와 시 형식을 구분 짓지 않고 좋은 시를 쓰는 시인들의 시를 담았다. 생의 경륜과 유려한 시어로 깊이를 더하는 시부터 톡톡 튀는 상상력으로 발랄함을 뽐내는 시까지, 여러 시인들의 다양한 시세계를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북소믈리에 한마디!

특히 시어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읽어내는 나희덕 시인의 해설이 돋보이는 책이다. 시와 해설과 함께 어우러진 신철 화백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그림들은 마치 화집을 보는 듯한 즐거움을 준다. 신철 화백은 자연물을 소재와 주제로 삼으면서도 현대적이며 감각적인 그림을 선보이고 있다. 그의 작품을 미술관이 아닌 책 속에서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은이 시선집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나희덕 저자 나희덕은 1966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했으며,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지은 책으로 시집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사라진 손바닥』 『야생사과』, 산문집 『반통의 물』 『저 불빛들을 기억해』, 시론집 『보랏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한 접시의 시』 등이 있다. 현재 조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나희덕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그림 : 신철

그린이 신철은 1953년 전남 청산도에서 태어나 원광대 미술과와 홍익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자연을 벗 삼아 놀던 유년 시절을 바탕으로 맑고 순수한 마음을 담은 그림들을 선보이고 있다. 스물다섯 번의 개인전과 오백여 회의 기획전 및 초대전에 참가했으며 대학에서 그림을 가르치고 있다. 그린 책으로 동시집 『불량 꽃게』 『잘 커다오, 꽝꽝나무야』가 있으며, 양평 작업실 ‘수류산방’에서 그림 그리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

목차

시를 배달하며 4



내가 갈아엎기 전의 봄 흙에게 / 고영민 12
살그머니 / 강은교 14
인연 / 김해자 18
달팽이 / 김사인 20
노래 / 강정 24
목련의 꿈 / 고재종 26
식목제 / 박진성 30
이방인 / 김영승 32
낙화, 첫사랑 / 김선우 36
아버지의 등을 밀며 / 손택수 38
나의 신발이 / 신경림 42
샘가에서 / 이성복 46
동사무소에 가자 / 이장욱 48

여름

옛날의 그 집 / 박경리 54
강 / 황인숙 58
유월에 / 김춘수 60
공기 예찬 / 장옥관 64
그놈의 커다란 가방 때문에 / 성미정 68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 송경동 72
첫 / 김혜순 76
까막눈 하느님 / 전동균 80
질 나쁜 연애 / 문혜진 84
숲 / 이영광 88
이별의 능력 / 김행숙 90
가시는 생각, 오시는 생각 / 한영옥 94
우체국을 가며 / 황규관 96

가을

가을의 소원 / 안도현 102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104
보름달 ?전화 / 이진명 108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112
“응”/ 문정희 116
달과 전차 / 고운기 120
한번쯤은 죽음을 / 조은 124
어깨 너머의 삶 / 장이지 128
늦가을을 살아도 늦가을을 / 문태준 132
구름표범나비 / 이민하 134
11월은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 정희성 138
함승현 옷수선집 / 이사라 140
나도 그들처럼 / 백무산 144

겨울

연애의 법칙 / 진은영 150
그리하여 어느 날, 사랑이여 / 최승자 152
선술집 / 고은 156
전등 / 김백겸 160
나쁜 소년이 서 있다 / 허연 164
눈보라 / 황지우 166
행복 / 이시영 170
말빚 / 이희중 172
슬픔을 사육하다 / 고성만 176
달려라 도둑 / 이상국 180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182
군무 / 도종환 186
기적 / 마종기 190

시인 약력 192

작품 출전 199

책 속으로

“시는 어딘가에서 띄워 보낸 유리병 편지와 같다고 파울 첼란은 말했습니다. 망망한 시간과 공간을 넘어 바다 저편의 땅에, 또는 누군가의 마음에 가닿으리라는 믿음이 없다면, 어떻게 그 수많은 시들이 태어났겠습니까. 그런 점에서 시는 일종의 대화이며, 줄곧 누군가를 향해 있는 언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배달해 드리는 시도 수많은 시인들이 보내는 유리병 편지입니다. 바다 저편에서 유리병을 열고 있는 당신은 어떤 분일까 궁금합니다. 제가 전해 드리는 시들 중에는 간혹 여러분을 불편하게 하는 시도 있을 것입니다. 감미로운 서정이나 일상... 더보기

출판사 서평

“분주한 나날 속에서도 잠시나마 손길과 발길을 멈추고
유리병 편지를 열어 보세요.
어쩌면 한 편의 시가 여러분의 하루를, 한 주를,
때로는 운명을 바꿀지도 모릅니다.”

독자들의 마음에 가닿으리라는 믿음으로 띄워 보낸 ‘유리병 편지’
어딘가에 닿으리라는 희망을 품고 바다에 띄워 보내는 유리병 편지. 이 유리병 편지에는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누군가에게 가 닿기를 바라는 글쓴이의 간절한 마음이 배어 있다. 마찬가지 마음으로 매주 월요일이면 시인은 우리의 일상과 현실을 담은 시, 애잔한 가족애와 끈끈한 인생사가 녹아 ...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김수현
    13,500원
  • 김이나
    13,050원
  • 태수
    12,150원
  • 윤정은
    11,700원
  • 김영하
    14,850원
더보기+

이럴 땐 이런 책

[지금, 여기]

나에게 꼭 맞는 책들을 읽고 싶을 때
색다른 추천 리스트를 통해
당신이 원하는 책들을 만나보세요.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김수현
    13,500원
  • 김이나
    13,050원
  • 김영하
    14,850원
  • 법정
    15,300원
  • 홍세림
    17,55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