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득공제

일곱 가지 대죄 같기도인을 위한 명랑 위안 에세이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8,000원
    판매가 : 7,200 [10%↓ 8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4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9월 25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5898031(8995898038)
쪽수 159쪽
크기 153 * 224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우리는 '대죄'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천국과 지옥에 대해 고민하는 우리를 위한 『일곱 가지 대죄』. 질투, 나태, 교만, 분노, 정욕, 탐식, 탐욕 등의 일곱 가지는 로마가톨릭교회의 성직자들로 인해 '대죄(大罪)'로 여겨져 왔다.

'대죄'는 다른 죄를 불러일으키는 특징을 지니고 있는데, 비신학적으로 말하자면 우리를 여러 가지 악행으로 유혹하는 악한 마음 상태라고 설명할 수 있다. 이 책은 일곱 명의 영국 작가가 '대죄'를 하나씩 맡아서 저술한 에세이를 들려준다. 우리가 복잡한 일상생활에서 잠깐이라도 벗어나 자신의 삶을 바르고 선한 방향으로 이끌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시릴 코널리는 독설 없는 풍자로 '탐욕'이 우리를 자신만 아는 괴물로 만든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블린 워어는 '나태'가 우리의 윤리 의식뿐 아니라 현대 문명마저 위험에 빠뜨리고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패트릴 퍼머는 '탐식'은 건강을 해칠지는 모르나 이웃에게 해를 주지는 않는다고 역설하면서, 악하다기보다는 우스꽝스럽다고 말한다. 그외 '질투', '교만', '분노', '정욕' 등을 위트와 유머를 버무려 흥미롭게 다루고 있다. 곳곳에는 일러스트도 담아내 보는 재미도 선사한다.

상세이미지

일곱 가지 대죄 도서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 이디스 시트웰

저자가 속한 분야

이블린 워 (Evelyn Waugh 1903-1966)
냉소적 기지와 뛰어난 기교로 호평을 받아 영국에서 당대 최고의 풍자작가로 평가받는다. 주요 대표작으로(쇠퇴와 타락 Decline and Fall)(1928)·(더러운 사람들 Vile Bodies)(1930)·(모략 Black Mischief)(1932)·(한줌의 먼지 A Handful of Dust)(1934)·(주걱 Scoop)(1938) 등이 있다.


W. H. 오든 (Wystan Hugh Auden 1907~1973)
영국 태생 미국의 시인·저술가. 1930년대 대공황기에 좌익의 영웅으로서 일찍이 명성을 얻었다. 주요 대표작으로 (단편시집 Collected Shorter Poems),(이중인간 The Double Man)(1941), 1948년 퓰리처상을 받은 '기이한 목가시'(불안의 시대 The Age of Anxiety)(1947) 등이 있다. 말년에 오든은 볼링언상(1953)·전미도서상(1956)을 수상했으며, 옥스퍼드대학교의 영시교수(1956~61)를 지냈다.


앵거스 윌슨 (Angus Wilson 1913-1991)
영국 작가. 그의 소설은 현대 영국 사회와 지식인들 사이에서 빚어지는 갈등을 진지하고 풍자적으로 그려냈다. 대표작으로 단편소설집(죽음의 춤 Death Dance:25 Stories)(1969),(독약과 그 이후 Hemlock and After)(1952), 심리소설인(엘리엇 부인의 중년기 The Middle Age of Mrs. Eliot)(1958), 전기물인(찰스 디킨스의 세계 The World of Charles Dickens)(1970)·(러드야드 키플링의 이상한 여행 The Strange Ride of Rudyard Kipling)(1977) 등이 있다.

크리스토퍼 사이크스 (Christopher Hugh Sykes, 1907~)
영국 소설가. 1946년에《데일리 메일》지(紙) 특파원으로서 페르시아-아제르바이잔 전쟁을 현지 취재하였다. 1949∼1968년 BBC방송국에 근무, 1965∼1974년 도서관위원회 위원으로 있었다. 대표작으로는 ‘충성심’을 주제로 한 소설《질문 33에 대한 대답 The Answer to Question 33》등이 있다.이 있고, 그 밖에 《Innocence and Design》,《Four Studies in Loyalty》,《A Song of Shirt》등이 있다. 비비시(BBC) 방송국에 근무하고 도서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디스 시트웰 (Edith Sitwell 1887∼1964)
영국 시인. 1916년에 연간 시지(詩誌) 《바퀴(1916∼21)》를 창간하고, 1918년에 발표한 시집《광대들의 집》으로 명성을 얻었다. 주요 대표작으로 《정면(正面, 1922)》, 《전원희극(田園喜劇, 1923)》,《황금해안의 관습 1929 》등이 있다. 제2차세계대전중, 독일 공군의 런던공습에서 소재를 딴 그녀의 대표시《아직도 비가 내린다》는 특히 유명하다.


시릴 코널리 (Cyril Connolly 1903~1974)
영국의 비평가·소설가·문필가. 1939~50년 사이 영국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한 문학잡지 (호라이즌 Horizon)을 창간·편집했다. 주요 저서로는 자전적인 내용이 들어 있는 수필집 (약속된 적들 Enemies of Promise)(1938)·(저주받은 운동장 The Condemned Playground)(1945), 성찰적인 비망록 모음집 (불안한 무덤 The Unquiet Grave)(1944) 등이 있다. (예전의 신념들 Previous Convictions : Selected Writings of a Decade)은 1963년에, (저녁 가로수 The Evening Colonnade)라는 수필집은 1975년에 각각 출판되었다.

페트릭 레이 퍼머(Patrick Leigh Fermor 1915~ )
영국 작가. 제2차 세계대전 중 그리스 크레타 전투의 막후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학자이며 군인이었다. 영국에서 현존 최고의 여행 작가로서 명성이 자자하다. 주요 작품으로는(여행자의 나무 The Traveller's Tree)(1950),(생 쟈크의 바이올린 The Violins of Saint-Jacques)(1953), (숲과 바다 사이에서 Between the Woods and the Water) (1986), (안데스 산맥에서 온 세 통의 편지 Three Letters from the Andes) (1991) 등이 있다.

목차

서문/ 4p
질투 Envy-앵거스 윌슨/15p
나태 Sloth-이블린 워어/31p
교만 Pride-이디스 시트웰/43p
분노 Anger-W. H. 오든/61p
정욕 Lust-크리스토퍼 사이크스/81p
탐식 Gluttony-패트릭 레이 퍼머/101p
탐욕 Covetousness-시릴 코널리/131p

출판사 서평

교만, 탐욕, 탐식, 정욕, 나태, 질투, 분노―이 일곱 가지를 성(聖) 토마스 아퀴나스 이래로 로마 가톨릭교회 성직자들은 대죄(大罪)라고 여겨왔다. 이 죄들은 죄의 무거움 그 자체보다는 갖가지 다른 죄를 유발하는 힘에 그 두드러진 특색이 있다. 비신학적으로 말하자면 이러한 죄들은 사람을 여러 가지 악행으로 유혹하는 사악한 마음 상태라고 설명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탐욕에서 강도질이나 갈취 행위가 생길 수 있으며, 분노 때문에 살인이나 방화가 일어날 수 있으며, 나태는 절망이나 자살로 이끌 수 있다.

여기에 소개하는 일련의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