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득공제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서정시학 시인선 026 | 양장
이기철 지음 | 서정시학 | 2008년 08월 08일 출간
  • 정가 : 8,000원
    판매가 : 7,200 [10%↓ 8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4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절판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2362368(8992362366)
쪽수 101쪽
크기 A5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사색과 정감이 배어 있는 이기철의 작품들!

이기철 시집『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197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기철 시인의 14번째 시집이다. 맑은 서정과 현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지닌 시편들을 전체 5부로 나누어 담았다. 각 시에는 시인 특유의 따뜻함이 골고루 배어 있어 아늑하고 편안하다. 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따가운 질책과 깨달음을 전하고 있다.

이기철 시인의 작품에는 일상에 대한 정서적 환치가 골고루 담겨 있다. 또한 유행하는 시의 풍조를 배격하면서 시에 대한 투철한 신념을 보여준다. 쉬운 듯하면서도 깊은 사색을 전해주고, 어려운 듯하면서도 포근하게 다가오는 친근감을 내포하고 있는 그의 시는 섬세하고 아름답다. [양장본]

이 책에 담긴 시 한 편!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꽃이 피고 소낙비가 오고 낙엽이 흩어지고 함박눈이 내렸네
발자국이 발자국에 닿으면
어제 낯선 사람도 오늘은 낯익은 사람이 되네
오래 써 친숙한 말로 인사를 건네면
금세 초록이 되는 마음들
그가 보는 하늘도 내가 보는 하늘도 다 함께 푸르렀네
바람이 옷자락을 흔들면 모두는 내일을 기약하고
밤에는 별이 뜨리라 말하지 않아도 믿었네
집들이 안녕의 문을 닫는 저녁엔
꽃의 말로 안부를 전하고
분홍신 신고 걸어가 닿을 내일이 있다고
마음으로 속삭였네
불 켜진 집들의 마음을 나는 다 아네
오늘 그들의 소망과 내일 그들의 기원을 안고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어가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이기철 이기철
경남 거창 출생, 1972년 『현대문학』에 「오월에 들른 고향」외 4편으로 등단. 시집으로 『청산행』(민음사)『지상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문학과 지성사)『열하를 향하여』(민음사)『유리의 나날』(문학과 지성사)『내가 만난 사람은 모두 아름다웠다』(민음사)『정오의 순례』(애지) 등 13권이 있고, 소설집『땅 위의 날들』(민음사), 에세이집 『손수건에 싼 편지』(모아드림), 학술저서로『분단기 문학사의 시각』(영대출판부)외 6권, 비평집으로『인간주의 비평을 위하여』(좋은날) 등이 있다.
김수영문학상, 시와시학상, 최계락문학상, 대구광역시 문화상(문학부문), 소월시문학상(우수상), 후광문학상, 도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이다.

목차

1부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봄 아침엔 창문을 여세요
부석사
동지 무렵
얼음의 육체1
서정의 유형지에서
책상
나무에 대한 예의
오독
얼음의 육체2

2부
유리창
벤치에 앉아
말이 삶을 이끈다
지상의 악기
목련
상자들
열매들의 방


트렁크

3부
영혼에 대하여
일주문에 서다
살아 있다
바나나
하모니카
견딘다는 것
저녁 풍경
압정
모직들
유등연지

4부
폐광촌에 핀 민들레처럼
귀뚜라미 음악회
산다는 것은 누구를 사랑하는 일
하루는 금은
저 꽃
사과병정
일회용품
운문사

5부
파도의 층계
어떤 시간이 금이 되나
꽃피는 날은 떠나지 마라
수상록 읽는 밤
수박
스무살 그 때
억새꽃
백지의 말
풀잎 편지
외롭다고 말할 수 있는 힘
이 세상 가장 조그만 약속
초승달
가조를 아시나요

출판사 서평

시집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는 시인의 14번째 시집이다. 전체 5부로 나뉘어져 있고 각 편 맑은 서정과 현실에 대한 따뜻한 눈이 독자를 위무하고 감싸는 게 특징이다.
이기철의 시세계는 사색과 정감이 주류를 이룬다.
어느 시를 읽어도 시인의 따뜻함이 시 행마다 골고루 배어 있어 그것이 하나의 시적 체온이 되어 있음을 쉽사리 느낀다. 시의 각 편은 아늑하고 편안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가끔은 죽비처럼 따가운 질책과 깨달음을 담고 있다. 유려하고 화사한 시어들은 읽는 사람을 혼란하게 하지 않고 즐겁고 안온하게 하는 힘을 지니...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이기철 시인에 대하여 알게 된 것이 무척 기쁘다.   사실, 첫 시집을 대할 때만해도 누군지 잘 몰랐고 다만 시적인 철학과 깊이가 남다른 것으로 보아 무척이가 알고 싶었다.   요즘에는 시낭송에 관심이 많아서 여기저기 다니다보니 이기철 시인의 시를 많이 암송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시를 좋아한다고 하면서 정작 이와 같은 시인을 몰랐다는 것이 부끄럽다.   서가 꽂혀 있던 이 시집을 대했다.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시가 맑고 깊이가 있다....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