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숲 속의 사랑

이야기가 있는 풍경 1 | 양장
김영갑 (수필) , 이생진 (시) 지음 | 김영갑 사진 | 우리글 | 2016년 04월 23일 출간 (1쇄 2010년 05월 01일)
클로버 리뷰쓰기
  • 정가 : 27,500원
    판매가 : 24,750 [10%↓ 2,75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1,37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개정정보 : 이 도서는 가장 최근에 출간된 개정판입니다. 2010년 05월 출간된 구판이 있습니다. 구판 보기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13일,목)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4260685(8964260686)
쪽수 124쪽
크기 240 * 160 * 20 mm /557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숲 속의 사랑]은 김영갑의 수필과 사진, 이생진의 시를 엮은 책이다.

저자소개

저자 : 김영갑 (수필)

저자가 속한 분야

김영갑 (수필) 수필을 쓴 김영갑은 1957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지만, 세상을 떠나기 전 이십여 년 동안 고향땅을 밟아보지도 못했다. 서울에 주소지를 두고 1982년부터 제주도를 오르내리며 사진 작업을 하다가 그 아름다움에 빠져, 1985년부터 아예 제주도에 정착을 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 바닷가와 중산간, 한라산과 마라도를 비롯한 섬 구석구석 그의 발길이 머물지 않은 데가 없다. 그가 사진으로 찍지 않은 것은 제주도에 없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노인과 해녀, 오름과 바다, 들판과 구름, 억새 등 제주의 모든 것을 사진으로 찍었다. 그러느라 밥 먹을 돈을 아껴 필름을 사고, 배가 고프면 들판의 당근이나 고구마로 허기를 달랬다. 섬의 ‘외로움과 평화’를 찍는 사진 작업은, 수행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그의 영혼과 열정을 모두 바친 것이었다. 버려진 초등학교를 찾아내어 창고에 쌓여 곰팡이 꽃을 피우고 있는 사진들을 전시할 갤러리로 꾸미기 위해 초석을 다질 무렵, 사진을 찍을 때 셔터를 눌러야 할 손이 떨리기 시작했고 이유 없이 허리에 통증이 왔다. 결국 카메라를 들지도, 제대로 걷지도, 먹지도 못할 지경이 되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은 루게릭병이라고 진단을 내렸다. 병원에서는 3년을 넘기기 힘들 거라고 했다. 일주일 동안 식음을 전폐하고 누웠다가 자리를 털고 일어나, 점점 퇴화하는 근육을 놀리지 않으려고 손수 몸을 움직여 사진 갤러리 만들기에 열중했다. 이렇게 하여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이 2002년 여름 문을 열게 되었다. 그리고 투병 생활을 한지 6년 되던 해 2005년 5월 29일, 김영갑은 그가 손수 만든 두모악 갤러리에서 고이 잠들었다. 그의 뼈는 두모악 갤러리 마당에 뿌려졌다. 이제 김영갑은 그가 사랑했던 섬 제주, ‘그 섬에 영원히 있다.’
www.dumoak.com

저자 : 이생진 (시)

시를 쓴 이생진은 서산에서 태어났으며 어려서부터 외딴 섬을 좋아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섬이라면 유인도, 무인도 가리지 않고 찾다 보니 그의 발길이 닿은 섬이 천 곳이 넘는다. 특히 젊은 날 군대생활을 하였던 모슬포뿐만이 아니라, 성산포, 서귀포, 우도, 다랑쉬오름 등, 제주 어느 한 곳 그의 발걸음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제주의 풍광을 사랑하여 곳곳을 걷고 또 걸어 다녔다. 그런 까닭에 올레길이 생기기 훨씬 전부터 제주 걷기 일주를 두 차례 하였으며, 지금도 틈만 나면 스케치북을 들고 제주를 비롯한 우리나라 여러 섬들을 찾아가 직접 그곳의 풍경을 스케치하고 시를 쓰며 지낸다. 1955년부터 시집을 펴내기 시작해 지금까지 31권의 시집과 여러 권의 수필집을 펴냈으며, 우리나라 섬의 정경과 섬사람들의 뿌리 깊은 애환을 담은 시를 주로 써오고 있다. 특히 1978년에 펴낸 시집《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수십 년째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로 다양한 계층의 독자들에게 지금까지 읽히고 있다. 김영갑과는 그런 인연으로 제주에서 만나 오랜 벗으로 지내왔다. 2001년 제주자치도 명예도민이 된 것을 큰 자랑으로 여기며, 섬에서 돌아오면 지금도 인사동에서 섬을 중심으로 한 시낭송과 담론을 계속하고 있다. 시집으로《그리 운 바다 성산포》를 비롯하여 그리운 섬 우도에 가면》, 황진이에 관한 시집《그 사람 내게로 오네》,《김삿갓, 시인아 바람아》,《인사동》,《독도로 가는 길》,《반 고흐, ‘너도 미쳐라’》,《서귀포 칠십리길》등이 있다.
Homepage : islandpoet.com

사진 : 김영갑

목차

이야기가 있는 풍경을 기획하며| 9
김영갑 생각 | 11

시 _ 이생진 ┃사진 _ 김영갑
숲 속의 사랑 ㆍ 1 | 20
숲 속의 사랑 ㆍ 2 | 22
숲 속의 사랑 ㆍ 3 | 24
숲 속의 사랑 ㆍ 4 | 26
숲 속의 사랑 ㆍ 5 | 28
숲 속의 사랑 ㆍ 6 | 30
숲 속의 사랑 ㆍ 7 | 32
숲 속의 사랑 ㆍ 8 | 34
숲 속의 사랑 ㆍ 9 | 36
숲 속의 사랑 ㆍ 10 | 38
숲 속의 사랑 ㆍ 11 | 40
숲 속의 사랑 ㆍ 12 | 42
숲 속의 사랑 ㆍ 13 | 44
숲 속의 사랑 ㆍ 14 | 46
숲 속의 사랑 ㆍ 15 | 48
숲 속의 사랑 ㆍ 16 | 50
숲 속의 사랑 ㆍ 17 | 52
숲 속의 사랑 ㆍ 18 | 54
숲 속의 사랑 ㆍ 19 | 56
숲 속의 사랑 ㆍ 20 | 58

수필 _ 김영갑
못난 색시 달밤에 삿갓 쓰고 나선다 | 62
장님의 단청 구경 | 69
작은 것을 볼 수 있는 밝음, 약한 것을 지킬 수 있는 강인함 | 73
모든 길은 자연으로 | 78
먼 빛으로 드러난 세상 | 82
내일엔 내일의 바람이 분다 | 86
겨울이 지나야 봄이 온다 | 91
맹추의 개꿈 | 97
섬 노인의 손자삼요 | 102
내 안에 부는 바람 | 108

김영갑 인물시 _ 이생진
미친 사람들 | 114
너는 가고 | 115
김영갑 | 116
아끈다랑쉬오름 | 118

연보
김영갑 | 121
이생진 | 122

책 속으로

숲 속의 사랑 ㆍ 11

맑은 햇살
숲 속으로 스며든다
꽃잎에 피는 행복
누가 꺾을까 두렵다

출판사 서평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영갑의 사진과 수필, 이생진의 시가 어우러져 있는 ‘숲 속의 사랑’이 새롭게 손질하여 다시 나오게 되었다.
‘그리운 바다 성산포’의 이생진 시를 사랑하여 성산포 이생진 시비 공원을 찾는 이들, 김영갑의 파노라마 사진을 보기 위해 제주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을 찾는 이들, 그리고 그간 절판되었던 책이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독자들에게 큰 기쁨이 되기 바란다.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