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전영택 작품집

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 272 | 양장본
전영택 지음 | 오창은 옮김 | 지만지고전천줄 | 2008년 12월 15일 출간
  • 정가 : 12,000원
    판매가 : 10,800 [10%↓ 1,2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60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절판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2282139(8962282135)
쪽수 179쪽
크기 152 * 223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한국 근현대문학을 만나본다!

『지만지 고전선집』시리즈 제272권《전영택 작품집》. 한국 근현대문학을 작품이 처음 발표된 대로 현대에 살려내기 위해 초판본을 그대로 실은 것이다. 이 책은 전영택의 작품집으로 '화수분'과 '바람 부는 저녁'등의 작품이 실려 있다. [양장본]

이 책의 총서

총서 자세히 보기

상세이미지

전영택 작품집(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 272)(양장본 HardCover) 도서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전영택 ■ 지은이에 대해
전영택은 1894년 1월 18일 평양 사창(社倉)골에서 부친 전석영과 모친 강순애의 4남4녀 중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부친 전석영은 개화파 지식인이었으며, 보동학교(保東學校)를 설립해 육영사업을 펼치기도 했다. 1908년 대성중학에 입학해 도산 안창호의 영향을 받았으나 가정 형편으로 인해 3학년 때 중퇴했다. 이후 작은형 선택의 영향으로 기독교를 접했고, 한국 최초의 감리교 목사이자 평양 남산현 교회의 설립자인 김창식 목사로부터 세례를 받았다. 1918년, 가우처(J. F. Goucher) 목사가 선교를 위해 제공하는 장학금을 받고 일본으로 건너가 아오야마 학원(靑山學院) 문학부를 마치고, 신학부에 들어갔다. 일본 유학 시절 김동인, 주요한, 김환, 최승만과 교우하게 되어, 이들과 함께 1919년 2월에 최초의 종합 문예 동인지 <창조>의 창간에 참여했다.
<창조> 창간호에 단편 <혜선(惠善)의 사(死)>를 발표해 작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1927년까지 <천치? 천재?>(1919) <운명>(1919) <독약을 마시는 여인>(1921) <화수분>(1925) <백련과 홍련>(1925) <후회>(1929) 등 활발하게 작품을 발표했다. 1923년 아오야마 학원 신학부를 졸업하고 서울 감리교 신학대학 교수가 되었으며, 1927년에는 아현교회 목사로 취임한 이후 목회 활동에 전념했다. 1930년에는 미국 퍼시픽 신학교에 입학했으나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1932년 귀국했다. 그는 흥사단과 연계를 맺고 있는 계몽적 독립운동 단체인 수양동우회에서 활동하는 등 민족운동에도 깊이 개입했다. 하지만, 1937년 일제가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181명의 지식인을 구속한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후 현제명·홍난파 등과 친일 단체인 ‘대동민우회’에 가입했다. 1944년에는 평양 신리교회 재직 중 설교 사건으로 한때 구금되기도 했다.
해방 후 조선민주당 문교부장, 문교부 편수관, 국립맹아학교 교장, 중앙신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한국전쟁 중에는 일본으로 건너가 동경 한국복음신문 주간을 지내다 1953년 귀국했다. 이 시기의 경험은 여성 작가 김명순에 대한 독특한 기록 소설인 <김탄실과 그 아들>(1955)에 잘 나타나 있다. 귀국 후 기독교서회 편집국장으로 있으면서, 다시 활발한 작품 활동을 전개해 <외로움>(1955) <집>(1957) <해바라기>(1959) <크리스마스 전야의 풍경>(1960) 등을 발표했다. 1961년에는 한국문인협회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해 근대문학 초기의 작가적 위상이 복원되었으며, 서울시 문화상(1961)과 대한민국 문화포상 대통령장(1963)을 수상했다. 1967년 1월 16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창조> 창간 동인으로 주요한·김동인·김환·최승만과 함께 신문학의 개척자였으며, 기독교적 세계관에 입각해 작품 활동을 지속한 과작의 작가였다. 그의 작품 세계는 삶의 아이러니를 사실적으로 표현하면서도,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포기하지 않는 인도주의적 색채를 지녔다. 그가 남긴 저서로는 창작집 ≪생명의 봄≫(1926) ≪하늘을 바라보는 여인≫(1958)·≪전영택 창작선집≫(1965)이 있고, 논설집으로 ≪생명(生命)의 개조(改造)≫(1926), 전기로≪유관순전≫(1953), 수필집으로는 ≪의(義)의 태양(太陽)≫(1955) 등이 있다.





■ 엮은이에 대해
오창은은 200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문학평론 부문에 당선되어 문학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중앙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 도시소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행동하는 공부, 실천하는 지식’을 위해 ‘지행네트워크(www.jihaeng.net)’를 만들어 인문적 실천을 위해 노력 중이다. 현재 강원대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에 시간강사로 출강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평론집 ≪비평의 모험≫이 있고, 식민지 시대 잊혀진 작가인 이익상의 작품을 복원한 ≪그믐날≫을 엮었으며, 같이 지은 책으로는 ≪한국 문학 권력의 계보≫ 등이 있다. 1960∼70년대 한국 근대화 과정에서 인간의 감수성이 어떻게 변했는가를 문학작품을 통해 재구성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목차

해설 ······················11
지은이에 대해 ··················19

화수분 ·····················23
바람 부는 져녁 ··················41
천치(天痴)? 천재(天才)? ··············61
김탄실(金彈實)과 그 아들 ·············83
외로움 ·····················115
해바라기 ····················157

옮긴이에 대해 ··················180

출판사 서평

<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으로 출간하는 한국 근현대문학은 작품이 처음 발표된 대로 현대에 살려내겠다는 기획 의도에 따라 초판본을 그대로 싣고자 했습니다. 초판본을 구하지 못한 작품은 원전에 가장 근접한 것을 사용했습니다.

근대 초기 문학을 개척한 전영택의 단편 소설집이다. 당시 이광수가 뛰어난 인물을 내세워 계몽주의적 소설을 쓴 것에 대비해 전영택은 지게꾼, 버림받은 노인 등 사회적으로 소외된 약소자들의 삶을 전면에 내세웠다. 그의 작품은 식민지 조선에서 형성된 부정적 근대의 진상을 그려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뿐만 아니라 ...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채사장
    17,820원
  • 유향
    14,500원
  • 전승환
    14,400원
  • 엘리야킴 키슬레브
    16,920원
  • 리우스
    13,32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