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류성룡의 말(큰 글씨책)

류성룡 , 강현규 (엮음) 지음 | 박승원 옮김 | 소울메이트 | 2015년 05월 12일 출간
  • 정가 : 20,000원
    판매가 : 18,000 [10%↓ 2,0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1,00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절판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0604377(8960604372)
쪽수 236쪽
크기 210 * 298 * 20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류성룡의 말』은 진정한 리더십과 애민은 무엇인지 류성룡의 언행을 통해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반성과 성찰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책이다. 류성룡이라는 역사 속 영웅의 진면목을 잘 알지 못하는 현대인들에게 큰 울림이 되었으면 하는 바다.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저자 류성룡 柳成龍(1542~1607)은 본관은 풍산이고, 자는 이현, 호는 서애다. 16세에 향시에 급제했고 25세에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승문원 권지부정자로 관직을 시작한 뒤, 여러 자리를 거쳐 1590년 우의정에 올랐다. 왜란에 대비해 형조정랑 권율과 정읍 현감 이순신을 각각 의주 목사와 전라도 좌수사에 천거했으며, 조선의 기존 방어체제인 제승방략 대신 진관제도를 주장했다.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도체찰사로 임명되어 군무를 총괄했다. 영의정이 되어 피난을 떠난 선조를 수행했으나 평양에 이르러 나라를 그르쳤다는 반대파의 탄핵을 받고 면직되었다. 평안도 도체찰사로서 명나라 장수 이여송과 함께 평양성을 수복한 뒤 충청·경상·전라 3도의 도체찰사가 되어 파주까지 진격했으며, 뛰어난 외교적 역량으로 명과 왜의 조선분할 획책을 저지했다. 신분이 아닌 전문성과 실무능력을 중시한 인재채용 정책을 주장했으며, 백성들을 위해 면천법?작미법 등의 각종 민생 개혁정책을 만들었다. 1598년 북인의 탄핵을 받아 삭탈관직당한 후 고향으로 돌아가 저술과 학문에 몰두했다. 1604년 다시 풍원부원군에 복직되었으나 이를 사양하고, 1607년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전쟁 후에 집필한 『징비록』『서애집』『신종록』『영모록』『운암잡기』등이 전해진다.

류성룡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저자 : 강현규 (엮음)

저자 강현규 (엮음)은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했으며 대학 졸업 후에 줄곧 출판기획자의 길을 걸어왔다. 최근에는 ‘고전 다시 읽기’라는 취지로 고전들을 원전의 가치를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흥미롭게 재구성해 엮어내고 있다. 방대한 완역 고전을 읽어낼 수 있는 독자들이 그리 많지 않은 현실에서 전문 연구자와 대중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자 하는 것이 이 기획의 취지다. 엮은 책으로 『이순신의 말』 『영조의 말』이 있다.

역자 : 박승원

역자 박승원은 서강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철학과에서 문학석사 및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세명대학교?한국체육대학교?경인교육대학교 등에 출강했으며, 재단법인 성균관 학술교육팀장 다산학술문화재단 정본여유당전서 출간팀장 등을 역임했다. 논저로는 ‘주희와 절동사공학파의 논변에 관한 연구’ ‘정이의 천리론과 공부론 연구’ ‘정이 철학에서 성과 기질의 문제’ 등이 있다. 옮긴 책으로 『이순신의 말』『명심보감』『채근담』『영조의 말』이 있다.

목차

1장 곪아 있는 조선을 바꾸고자 직언하다
신하의 죽기 직전 충언에 죄를 물리지 마소서 9
넓은 토지를 가진 자들은 세금 내기를 거부합니다 10
아전이 부패하게 되는 덴 이유가 있습니다 11
백성의 삶을 어루만질 방책을 찾아야 합니다 12
신하들의 붕당으로 시끄럽고 어지럽다 14
백성이 애써 쌓은 성들이 무너지고 있다 15
천거가 있어야 등용된다면 큰 폐단입니다 16
언로가 막히는 풍조를 바로잡아야 한다 17
호남과 영남 사이의 작은 고을을 맡겨주소서 18
경상도 관찰사를 맡을 수 없습니다 20
오랑캐를 기습하는 것은 당당하지 못하다 22
임금과 재상은 운명을 말하지 않습니다 23
까닭 없이 작위가 주어지면 안 됩니다 24
간쟁한 일 때문에 언관을 벌주면 안 됩니다 26
나에게까지 선물할 여력이 있는가 27
마땅히 물러나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28
목수가 나무를 쓰듯 사람을 등용하소서 30
옥사를 공정히 처리하면 저절로 복종할 것이오 32
폐단을 스스로 열어놓을 수 없습니다 33

2장 임금이 떠나면 조선은 우리 소유가 아닙니다
내가 이순신을 천거해 수사로 임명되었다 35
낯선 장수를 급히 보내면 반드시 후회합니다 36
일본과 합심해 숨겼다고 의심할 것입니다 37
진관이라는 이름만 있지 유명무실합니다 39
진관 제도를 급히 다시 정비해야 합니다 41
군정을 진관의 수령들이 방치하고 있습니다 43
왜적들이 심상찮은데 어떻게 생각합니까 44
조총이 있기에 왜적을 가벼이 볼 수 없소 45
우리 군사들이 겁이 많고 나약합니다 46
저의 형이라도 노모와 피난 가게 해주소서 47
내가 모집한 무사들을 먼저 데리고 가시오 48
임금이 떠나면 조선은 우리 소유가 아닙니다 49
나라를 버리자는 논의를 누가 내놓았는가 50
임금의 파천은 모두 분하게 여긴다 51
모두가 힘을 합쳐 적을 쳐야 합니다 52
신이 어찌 스스로 죄가 없다고 하겠습니까 54
어찌 방비를 걱정하지 않으십니까 55
너희의 충성은 지극하나 난을 일으켜선 안 된다 56
원컨대 서쪽으로 피난 가지 마십시오 58
왜적들을 물리칠 희망이 있습니다 59
청천 강변에서 왜적과 결전해야 합니다 61
더이상 피난 가지 말고 굳게 지켜야 합니다 62
밤새 달려가 명군을 데려오겠습니다 63
군량을 수송할 대책을 찾아내야 한다 64

3장 도성의 왜적을 일거에 소멸시켜야 합니다
평양의 왜적을 남쪽으로 패퇴시켜야 합니다 67
상벌을 분명히 하고 사기를 진작시키소서 70
그대는 서생이니 장수의 그릇이 아니오 71
북쪽으로 향하고 싶은 마음이 어찌 없겠습니까 72
하늘이 도와 군량이 도착했습니다 74
너희가 군졸로서 어찌 도망칠 수 있느냐 75
병들었으나 죽기 전에는 힘을 다해 뛰겠습니다 76
형세를 보면 더욱 나아가야 합니다 78
지금 명나라 군사가 물러나선 안 됩니다 79
여진의 속뜻을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80
영남의 좌도가 무너지면 전국이 무너집니다 81
위급한 시기에 기댈 것은 오직 인심입니다 83
도성의 왜적을 일거에 소멸시켜야 합니다 86
얼어붙은 임진강에 부교를 만들다 87
명군은 퇴각이 아니라 진군해야 합니다 90
적의 머리와 꼬리를 단절시켜야 합니다 92
명군들이 출병하지 않아 원통하고 분합니다 94
왜적과 강화하러 가는 기패에 절을 할 수 없다 97
왜적을 죽이지 못하게 하는 명은 받들 수 없다 98
이 전투가 어찌 하늘의 도움이 아니겠는가 100
지금 적을 방어하는 일은 일각이 급합니다 102
군사들이 밤낮으로 배우고 훈련하게 해야 합니다 104
정예 병사 수만 명을 육성해야 합니다 106
유격전의 계책으로 왜적을 고립시키다 108
고운 모래와 재로 적의 눈을 못 뜨게 하다 110

4장 나라를 다시 만들 때가 되었습니다
명군이 출격하지 않으면 죽기 살기로 싸울 뿐이다 112
소금 굽는 일 하나는 시행해볼 만합니다 113
부산에 주둔한 왜적을 몰아내야 합니다 115
섬에 둔전을 실시하면 이익이 있습니다 117
공노비와 사노비도 병졸로 삼아야 합니다 119
성을 지키려면 포루를 설치해야 합니다 120
걱정할 일이 외부의 적뿐만은 아닙니다 123
지금이 어느 때인데 노복과 주인을 따집니까 125
군사들로 둔전을 설치해 경작해야 합니다 126
공물과 방물의 폐해를 고쳐야 합니다 128
명나라에서는 지방에서 진상하는 일이 없습니다 131
변방 군사 하나가 후방 민병 백보다 낫습니다 133
명나라의 노여움을 자극하지 말아야 합니다 135
도성에 1만의 정예병을 두어야 합니다 137
목숨을 바친 의병들을 제대로 포상하소서 139
화친을 주장했던 적은 추호도 없습니다 141
병조는 날마다 군정을 새롭게 해야 합니다 143
강 연안에 둔보를 설치해야 합니다 144
서자건 노비건 재주가 있다면 인재입니다 148
군사를 군량에 따라 감축하면 안 됩니다 152
인재의 기준은 출신과 문벌이 아닙니다 155
헛되이 말만 해서는 복수할 수 없습니다 157
아직도 나라를 구제할 만한 희망은 있다 159
사가의 노비는 나라의 백성이 아닙니까 161

5장 나라를 구했지만 더 큰 시련이 시작되다
적군이 지나갈 때를 기다려 그 뒤를 밟아라 165
명나라 장수의 장난에 빠지지 말아야 합니다 166
소서행장을 사로잡을 기회를 놓쳐 애통하다 170
인심이 뿔뿔이 흩어지면 나라가 위태롭습니다 172
나라의 근본인 도성은 반드시 고수해야 합니다 174
모욕을 받은 저의 관직을 거두어주소서 176
사염을 억제하고 공염을 확대해야 합니다 177
험한 곳에 자리 잡고 성벽을 지켜야 합니다 179
이순신의 사람됨을 깊이 알고 있습니다 181
통제사는 이순신이 아니면 안 됩니다 182
명나라가 요청한 둔전 설치를 반대합니다 183
이순신은 패하는 일이 없었다 184
탄핵 공론의 당사자로서 사직을 청합니다 186
논죄당한 것이 이미 중해 얼굴을 들 수 없습니다 187
다만 이 칼자루를 손에 쥐고 있기 때문이다 189
신의 속마음까지 공박하니 억울할 따름입니다 190
공론을 멸시하고서 조정에 들 수 없습니다 192
남의 발소리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두려워진다 194
조정은 함부로 들고 나는 곳이 아니다 196
이제까지의 7년을 원망하지 않는다 197
신의 이전 직책을 거두거나 내려주소서 198
훈적 가운데 신의 이름을 삭제해주소서 200
백성을 기르고 어진 사람을 등용하소서 202
애국의 일념만이 죽을 때까지 잊기 어렵다 204

6장 나는 평생에 세 가지 한이 있다
책을 읽을 때는 주해를 먼저 보면 안 된다 206
불서는 읽었지만 불교의 그릇됨은 압니다 207
양명학에도 배울 바는 있습니다 209
양명학의 단점은 버리되 장점은 취해야 합니다 210
그쳐야 할 곳을 알아 그치는 것이 핵심이다 212
겉과 속이 하나가 되면 저절로 이르는 것이 있다 213
주자가 문제가 아니라 주자를 읽는 자들이 문제다 215
같은 데서 시작했지만 가는 곳이 다를 뿐이다 216
양명학의 폐단은 문치주의보다 심하다 217
옳고 그름을 가리는 일보다 더 중대한 것은 없다 218
체험함이 없는 자들은 모두 덕을 포기한 것이다 219
약삭빠르게 벼슬하는 자들의 방법을 배우지 말라 221
조심하고 두려워하며 혼자 있을 때 더욱 삼간다 223
마음 씀씀이와 일 처리가 군자는 모두 공정하다 225
정성이 있으면 사물이 있고, 정성이 없으면 사물이 없다 227
하늘의 운수를 말하지 말고 사람의 일만 말하라 229
누추한 집이지만 더이상 바랄 것이 없다 230
충효 이외에 다른 할 일이 없다 231
정성과 효도, 화합은 집안을 지키는 도이다 232
조화의 세계로 편안하게 돌아가고 싶다 233
나는 평생에 세 가지 한이 있다 234

출판사 서평

우리가 미처 몰랐던 서애 류성룡의 진면목
이 책은 서애 류성룡이 과연 누구인지 들여다보기 위해 그가 직접 했던 ‘말’을 살펴보고,『서애집』『징비록』『선조실록』『선조수정실록』 등의 사료들을 참고해 한 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1592년 일본의 침략으로 벌어진 임진왜란, 그리고 백성을 버리고 명나라로 도망치려 했던 무능한 군주 선조와 당쟁으로 인한 조정의 혼란까지 그야말로 한 치 앞도 가늠할 수 없었던 풍전등화의 위기 속 조선 바로 그곳에 이순신과 권율을 천거해 왜적으로부터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떠나려던 선조를 만류해 기강을 바로잡았... 더보기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유향
    14,500원
  • 채사장
    17,820원
  • 데이비드 S. 키더
    14,400원
  • 전승환
    14,400원
  • 한스 로슬링
    17,82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채사장
    17,820원
  • 유향
    14,500원
  • 전승환
    14,400원
  • 엘리야킴 키슬레브
    16,920원
  • 리우스
    13,32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