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정관정요 열린 정치와 소통하는 리더십의 고전

양장본
오긍 지음 | 김원중 옮김 | 휴머니스트 | 2016년 05월 02일 출간
| 5점 만점에 4점 리뷰 3개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28,000원
    판매가 : 25,200 [10%↓ 2,8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1,40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2월 09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이 상품의 꾸러미

152,000원 136,800 [10%할인] | 7,600 [5%적립]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58623243(8958623241)
쪽수 672쪽
크기 140 * 210 * 35 mm /922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김원중 교수의 번역으로 읽는 리더십의 영원한 고전 《정관정요》

중국사에서 가장 빛나는 황금기였던 당나라를 이끌었던 당태종 이세민. 그가 신하들과 나눈 문답을 정리한 《정관정요》는 나라와 백성을 위해 어떤 시스템을 만들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일해야 하는지, 군주와 신하가 꼭 지켜야 할 도리는 무엇인지를 담고 있다. 당태종은 역대 제왕 중 가장 위대한 중국의 군주이기에 《정관정요》는 이후 제왕들의 리더십 교과서로 내리 읽혔다.

이 책 『정관정요』는 사마천의 《사기》를 개인 최초로 완역했으며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고전 번역으로 꼽힌 《사기열전》을 번역했던 단국대학교 김원중 교수가 번역과 해제를 가다듬어 출간한 것이다. 여러 판본을 비교 대조하는 교감작업을 꼼꼼히 진행하여, 독자들은 원전에 충실하면서도 유려한 번역으로 열린 리더십의 정수인 《정관정요》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북소믈리에 한마디!

당태종은 창업을 이룬 후에도 끊임없이 노력한 군주였다. 엄정한 자기 관리는 물론 군주와 신하의 관계, 군주와 백성의 관계, 주변국과의 관계 등에 대해서 신하들과 치열하게 토론을 벌이며 더 나은 정치를 펼치고자 하였다. 당태종의 이러한 자기 관리 노력과 관계에 대한 고민은 1300여 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오늘날 소통하는 리더십을 꿈꾸는 이들이라면 일독을 권한다.
▶ 이 책은 2010, 2013년에 출간된 《정관정요》(글항아리)의 개정판입니다.

상세이미지

정관정요(양장본 HardCover) 도서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가 속한 분야

하남(河南) 개봉(開封) 사람으로 당나라 고종(高宗) 총장(總章) 3년(670)에 태어나 현종(玄宗) 천보(天寶) 8년(749)에 생을 마감했다. 중종 때 우보궐(右補闕), 기거랑(起居郞), 수부낭중(水部郞中) 등을 지냈으며, 현종 때는 간의대부(諫議大夫) 겸 수문관학사(修文館學士), 위위소경(衛尉小卿), 좌서자(左庶子)를 역임하는 등 근 30년간 관직 생활을 하였고 사관으로서 『측천실록(則天實錄)』, 『예종실록(睿宗實錄)』 20권, 『중종실록(中宗實錄)』 20권의 편찬 작업에 참여했다.

오긍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역자 : 김원중

역자 김원중(金元中)은 충북 보은 출생으로 조부로부터 한학을 익혔으며,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 중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 《사기 열전》을 비롯해 《사기 본기》, 《사기 표》, 《사기 서》, 《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 《삼국유사》를 비롯하여 《논어》, 《명심보감》, 《손자병법》, 《정관정요》, 《정사 삼국지》(전 4권), 《당시》, 《송시》, 《격몽요결》 등 20여 권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고사성어 역사문화사전》(편저), 《한문 해석 사전》(편저), 《중국 문화사》, 《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환경재단 ‘2011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학계 부문)에 선정되었다. 삼성사장단과 LG사장단 강연, SERICEO 강연 등 이 시대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위한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목차

서문 _5
해제 - 열린 정치와 소통하는 리더십의 고전, 《정관정요》 _18
정관정요서貞觀政要序 _34

권1
제1편 군도(君道 : 군주의 도) _38
군주가 바르면 나라가 안정된다 | 현명한 군주와 어리석은 군주 | 창업과 수성의 비중은 상황에 따라 다르다 | 수나라의 멸망이 던지는 교훈 | 저절로 다스려지게 하라 |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이유 | 무위지치의 열 가지 방법 | 군주와 신하는 물고기와 물의 관계와 같다 | 편안함을 경계하라
제2편 정체(政體 : 정치의 요체) _57
활의 오묘한 이치를 파악하라 | 한 사람의 뜻을 꺾어야 하는 이유 | 경전에 정통하라 | 침묵이 독이 되는 이유 | 지나치게 꼼꼼하면 사리에 밝지 못하다 | 질병을 치료하듯 다스려라 | 구중궁궐에서도 삼가야 하는 이유 | 신하가 직간하게 하라 | 탁월한 장인이 있어야 보옥이 빛을 본다 | 큰 기러기가 얕은 연못으로 나오면 화살을 맞는다 | 뿌리가 흔들리지 않아야 가지와 잎이 무성해진다 | 군주가 먼저 엄정하고 공명해야 한다 | 스승 같은 신하가 필요하다 | 국법의 위력을 갖춰라

권2
제3편 임현(任賢 : 현신을 임용하라) _82
창업의 공신, 방현령 | 제왕의 업에 필수 불가결한 두여회 | 3백 번이나 간언한 위징 | 인물평에 뛰어난 왕규 | 북방에서 맹위를 떨친 명장 이정 | 당대의 명신, 문인 우세남 | 순박하고 충직한 전략가 이적 | 기민한 두뇌를 갖춘 변론가 마주
제4편 구간(求諫 : 간언을 장려하라) _112
신하란 군주의 허물을 비추는 거울 | 간언하는 신하가 있어야 멸망하지 않는다 | 게으름은 최고의 적 | 감정이 화를 부른다 | 관용봉과 비간이 되어라 | 적이라도 심복으로 받아들여라 | 간언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라 | 신하들이 침묵하는 이유 | 거울 앞에서 모습을 비추어보라 | 문제의 싹은 미리 자른다
제5편 납간(納諫 : 간언을 수용하라) _128
군주라도 다른 사람의 아내를 빼앗으면 되겠는가 | 큰 궁궐은 백성을 떠나게 한다 | 말 한마디로 천하를 이롭게 한다 | 말이 죽었다고 사육사를 죽여서는 안 된다 | 백성의 욕망과 군주가 지닌 욕망의 차이 | 원칙을 지키는 데에는 위아래가 따로 없다 | 격하고 절박한 간언은 비방하는 것처럼 들린다 | 나 홀로 천리마를 타고 어디로 간단 말인가 | 달콤한 말로 가득 찬 상소문을 경계하라 |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 약혼한 여자는 군주도 탐하지 말라 | 연못 물을 말려 물고기를 잡으려는가 | 소인들은 모함과 비방만 일삼는다 | 현신과 충신은 어떻게 다른가 | 하늘 제사도 백성의 뜻대로 | 사당 아래의 쥐를 없애지 못하는 이유 | 군주의 잘못은 신하가 간언하라 | 집안의 진주를 파는 것이 죄가 되는가 | 사사로운 애정보다는 나라의 법이 우선이다 | 장점을 보고 등용하라 | 일관된 치도를 행하라

권3
제6편 군신감계(君臣鑒戒 : 군주와 신하가 거울삼아 경계함) _176
다스림은 군주와 신하 공동의 책임 | 감옥을 비우라 | 선한 자와 악한 자의 귀결점 | 미천했을 때의 마음가짐을 끝까지 갖고 간다 | 신하는 군주 하기 나름이다 | 물고기는 물을 떠나면 죽지만, 물은 여전히 물이다 | 군주가 행할 네 가지 | 정치적 혼란과 책임의 소재
제7편 택관(擇官 : 관리 선발) _199
천 장의 양가죽이 여우 겨드랑이 털 하나만 못하다 | 널리 보고 멀리 듣는 요령 | 사람을 임용하는 것은 그릇을 쓰는 것과 같다 | 중후한 외모와 화려한 언어를 경계하라 | 태평성대에는 덕망과 재능을 겸비한 자가 필요하다 | 지방관의 선발도 소홀히 할 수 없다 | 상서성의 관리를 엄선해야 나라의 기강이 선다 | 자천은 위험하다 | 대의로써 신하를 인도하라 | 신하의 행위에는 여섯 가지 장단점이 있다 | 포상과 징벌에는 공정하라 | 때로는 말이 필요 없다
제8편 봉건(封建 : 봉건제) _222
공신을 예우하는 법 | 나라의 흥망성쇠는 사람의 다스림에 달려 있다 | 옛 법만을 고집하지 말라 | 세습제를 없애라 | 분열을 자초하는 제도들 | 성인의 덕치를 본받아라 | 재능과 덕행에 따라 관직을 주라

권4
제9편 태자제왕정분(太子諸王定分 : 태자와 왕자들의 서열 정하기) _244
집안일과 나랏일을 구분하라 | 자식 사랑도 절제가 필요하다 | 적자와 서자의 예우법 | 태자와 제후의 명분론
제10편 존경사부(尊敬師傅 : 스승을 존경하라) _252
스승 섬김의 예법 | 훌륭한 스승과 훌륭한 군주 | 훌륭한 사부가 성군을 만든다 | 사부를 황제 대하듯 하라 | 스승을 받들어야 하는 이유 | 태자는 나라의 운명이다 | 태자가 힘써 배우고 현인을 만나게 하라 | 신하들이 태자를 만날 기회를 열어주어라
제11편 교계태자제왕(敎戒太子諸王 : 태자와 왕자들을 교육하고 훈계함) _265
귀에 거슬리는 직언이 큰 인물을 만든다 | 사소한 일상에서 근본적인 이치를 꿰뚫어라 | 과거의 일을 거울삼아 몸가짐을 바로잡는다 | 덕으로 복종시켜라 | 젊어서의 고난이 천하를 알게 한다 | 아들이 예를 따르고 근신하게 하라 | 황자에게는 직책보다 가르침이 우선이다
제12편 규간태자(規諫太子 : 태자를 바르게 간함) _281
경전의 교훈은 인륜의 근본 원칙이다 | 원·형·이·정을 숭상하라 | 오락과 여색을 경계하라 | 한마음으로 태자를 보좌하라 | 목숨과도 바꾸지 않는 간언 | 사냥할 때는 그물을 한쪽에만 친다 | 악습을 버리고 성정을 바꾸라 | 입에 쓴 약은 병을 고치고 쓴 말은 실천에 유리하다 | 덕행의 근원은 절약이다 | 명실상부한 것만 따르라 | 듣기 싫은 말이 명약이다 | 작은 악행이라도 피하라

권5
제13편 인의(仁義 : 어짊과 옳음) _312
현인을 꿈에도 그리워하는 이유 | 태평성대는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 백성의 안녕이 국력의 근본 | 숲이 울창해야 새가 깃들인다
제14편 충의(忠義 : 충성과 의리) _318
은혜를 충성으로 보답한 풍립 | 숭고한 절개의 소유자 요사렴 | 과거의 주군에게 애도를 표하는 신하 | 충성과 절개가 찬미할 가치가 있는 이유 | 간언은 개인보다는 나라를 위한 것이다 | 군주의 시비를 가려줄 신하가 필요한 이유 | 거센 바람이 억센 풀을 안다 | 충신은 죽어도 영원히 살아 있다 | 군주의 간장을 자기 배 속에 넣은 충신 | 대를 이은 충성 | 충신이 순직하는 이유 | 고구려 사람을 칭찬하다
제15편 효우(孝友 : 효도와 우애) _335
계모도 정성껏 모신 방현령 | 형을 위해 대신 죽으려 한 우세남 | 어머니 병 소식에 곡기를 끊은 이원가 | 고조가 죽자 관직을 버렸던 이원궤 | 음식을 남겨 어머니를 봉양한 사행창
제16편 공평(公平 : 공평함) _341
적재적소 | 감정보다는 법을 따라야 한다 | 제갈량이 정치하는 방식 | 천자의 자매와 공주의 혼수는 차이가 없어야 한다 | 모반죄에 연루된 신하라도 공정하게 판단하라 | 자기 자식이든 원수든 능력이 답이다 | 옥에 티만 보지 말라 | 고요한 물에 자신을 비추어보라 | 인의가 근본이고 형벌은 그 끝이다 | 법률을 공정하게 적용해야 하는 이유 | 소송사건의 처리 원칙 | 상은 무겁게 형벌은 가볍게 | 군주의 자기 검증법 | 군주의 생각이 백성의 지향점이 된다 | 소금과 매실 역할을 할 사람이 필요하다
제17편 성신(誠信 : 성실과 신의) _378
백성은 흐르는 물이다 | 나라를 다스리는 네 가지 큰 줄거리 | 간사한 말재간이 나라를 뒤엎는다 | 곧은 나무는 그림자가 굽을까 걱정하지 않는다 | 군자와 소인을 뒤섞지 말라 | 문치로 태평성대를 이루다 | 먹을 것을 버리고 신의를 지켜라

권6
제18편 검소와 절약(儉約) _392
탐욕을 일으키는 물건은 보지도 말라 | 누각 건립 비용도 아깝다 | 호화 궁궐이 필요치 않은 이유 | 사람이 책을 읽는 까닭 | 화려한 묘소는 치욕을 부른다 | 소박함이 답이다 | 검소한 생활을 한 관리들을 기리다
제19편 겸양(謙讓 : 겸손과 사양) _403
요순 임금의 삶의 방식 | 공로가 있어도 겸손하라
제20편 인측(仁惻 : 어짊과 측은함) _409
궁녀들에게도 배필이 필요하다 | 굶주림 때문에 팔려 간 자식 | 죽은 신하를 자기 자식처럼 애도하다 | 병사의 죽음에 천자가 곡을 하다
제21편 신소호(愼所好 : 좋아하는 바를 삼가라) _414
군주는 그릇이요, 백성은 물이다 | 불로장생술은 허망하다 | 덕행을 수행하는 것만이 최상이다 | 훌륭한 장인의 구비 조건
제22편 신언어(愼言語 : 말을 삼가라) _420
군주의 모든 것은 기록된다 | 군주의 말과 백성의 말 | 가장 뛰어난 말재주는 눌변과 같다
제23편 두참사(杜讒邪 : 아첨과 무고를 막아라) _427
참언은 나라의 해충 | 아첨은 파국을 초래한다 | 근묵자흑 | 공정한 인사가 모든 일의 출발점이다 | 모함과 죽음 사이 | 태종의 세 가지 다짐
제24편 회과(悔過 : 허물을 뉘우침) _438
배우지 않는 것은 담벼락을 마주하는 것과 같다 | 자신의 명분을 지킬 때 안전하다 | 예절에 맞는 장례 의식 | 직언하는 신하를 꾸짖지 말라
제25편 사종(奢縱 : 사치와 방종) _444
자신에게는 엄격하고 백성에게는 은혜를 베풀라 | 과거보다는 현재가 보기 어려운 법 | 흥망은 재화의 축적이 아니라 백성의 안락에 달렸다
제26편 탐비(貪鄙 : 탐욕과 비루) _453
어찌 보석으로 참새를 잡으랴 | 황금 똥을 누는 소 | 구차스러운 재물을 경계하라 | 은 광산이 소중하지 않은 이유 | 탐욕이 재앙을 부른다

권7
제27편 숭유학(崇儒學: 유학을 숭상하라) _462
홍문관을 설치하다 | 공자를 숭상하라 | 유학자를 존중하라 | 경학에 정통한 자를 기용하라 | 경전에 밝았던 안사고 | 옥도 갈고 다듬어야 한다
제28편 문사(文史 : 문장과 역사) _473
화려한 문장보다 이로운 글 | 문장이 아니라 도덕과 품행이 중요하다 | 황제의 잘못은 일식이나 월식 같다 | 사관은 있는 그대로 기록해야 한다
제29편 예악(禮樂 : 예절과 음악) _480
휘는 죽어서나 피하라 | 가족 간의 위계질서 | 무속이 아니라 상례 규정을 따르라 | 스님이나 도사에게도 부모가 최우선이다 | 혼인은 장사하는 것이 아니다 | 며느리의 예절을 다하는 공주 | 접대 예절 | 서자들은 더욱 분수를 지켜야 한다 | 허명을 취하고 지엽을 추구하는 복상 | 복상은 감정의 깊이에 따라야 한다 | 복상 제도 개혁 | 부모는 자식의 효도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 나라의 흥망은 음악에 달려 있지 않다 | 좋은 음악은 핵심만을 묘사한다

권8
제30편 무농(務農 : 농업을 장려하라) _502
농사가 근본이다 | 누리를 삼킨 태종 | 길흉은 음양이 아닌 인간에 달렸다 | 농사철에 농민을 동원하지 말라
제31편 형법(刑法 : 형법의 집행) _509
법은 관대하고 간략해야 한다 | 모반 행위는 탄로 나게 마련이다 | 사형 집행은 다섯 번 신중히 하고 일상 업무에도 살얼음 위를 걷듯 긴장하라 | 재앙과 복은 행위의 선악에 따라 결정된다 | 정상참작하여 억울함을 없애라 | 법 집행은 일관성 있게 하라 | 군주가 모시기 쉬우면 신하의 마음도 알기 쉽다 | 한비의 엄한 형법에 신중하라 | 민생이 최우선이다 | 아랫사람의 잘못을 윗사람에게 떠넘길 수 없다 | 형법은 관대하고 공평하게 집행해야 한다
제32편 사면(赦令 : 사면령) _531
사면을 경계하라 | 법령은 간결해야 한다 | 명령은 번복해서는 안 된다 | 사면으로 혼란스럽게 할 수는 없다
제33편 공부(貢賦 : 공물과 조세) _537
공물은 그 지역의 산물로 한정한다 | 무슨 덕으로 조공을 받는가 | 공물은 신중히 받으라
제34편 변흥망(辯興亡 : 흥망을 변별하라) _543
국운은 군주의 덕행에 달려 있다 | 인재 모으기에 힘쓰고 창고를 비워라 | 은혜를 등지면 멸망한다 | 거듭된 승리는 패망의 시작이다 | 자기 살점을 뜯어 먹으면 죽는다

권9
제35편 정벌(征伐 : 정벌의 시기) _552
형세가 불리할 때의 제압법 | 모반자들은 은덕으로 어루만져라 | 군대는 흉기이고 전쟁은 불행이다 | 헛된 명예를 위해 백성을 상하게 할 수는 없다 | 장례 기간에는 토벌을 피한다 | 이민족과의 화친 정책도 필요하다 | 혼란을 평정한 뒤에는 무기를 쉬게 하라 | 전쟁에서 이기지 못할 경우를 생각하라 | 장수의 일은 장수에게 맡겨라 | 장수의 결단력이 승리를 이끈다 | 백성을 보살피되 적도 헤아려야 한다 | 고구려 정벌은 나라만 상하게 한다 | 진퇴와 존망의 법칙을 알라 | 만족할 줄 알면 치욕을 당하지 않는다 | 창업과 수성의 자세를 겸하라 | 무력을 남용하지 말라 | 궁궐 건축은 백성을 고달프게 할 뿐이다 | 진귀한 세공물은 나라를 멸망에 이르게 하는 도끼이다
제36편 안변(安邊 : 변방을 안정시켜라) _579
회유 정책으로 흉노를 다스려라 | 뿌리를 흔들면 가지와 잎도 흔들린다 | 과도한 변방 수비를 경계하라 | 간언을 따르지 않으면 후회하게 된다

권10
제37편 행행(行幸 : 지방 순시) _596
잦은 지방 순시는 국말에 이르는 길 | 수나라의 멸망이 주는 교훈 | 군주의 욕망과 민심의 상관관계
제38편 전렵(?獵 : 사냥) _603
사냥을 절제해야 하는 이유 | 새지 않는 비옷 | 간언에는 절차탁마가 필요하다 | 맹수와 싸우는 것은 군주의 일이 아니다
제39편 재상(災祥 : 재해와 상서로움) _612
좋은 징조가 우스운 이유 | 재앙은 구휼과 덕행으로 막는다 | 혜성도 두렵지 않은 이유 | 오래 가꾼 아름드리나무의 잎 | 군주가 도리를 다하면 재앙은 복으로 바뀐다
제40편 신종(愼終 : 신중한 끝맺음) _623
혼란스러운 미래를 대비하라 | 군주의 욕망을 채우면 대업을 완수하기 어렵다 | 책 속에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이 있다 | 초심을 간직하라 | 검약을 실천하라 | 조심하고 삼가라 | 자신을 억제하는 것이 모두를 이롭게 하는 것이다 | 소인을 멀리하라 | 근본에 충실하라 | 감정에 따라 인물을 평가하지 말라 | 빈번한 사냥은 재앙을 부른다 | 군주와 신하 사이에도 예와 충이 필요하다 | 겸손만이 교만과 탐욕에서 구해줄 수 있다 | 군주의 정성 앞에서는 재앙도 무색해진다 | 높이 쌓은 산도 죽롱 하나 차이로 허물어진다 | 신하의 간언을 받아들여 실천하라 | 지키기는 어렵다 | 절제하여 끝까지 미덕을 지키라

참고문헌
찾아보기

출판사 서평

군주가 신하들과 나눈 치열한 정치 토론의 기록
열린 리더십의 영원한 고전, 《정관정요》

중국의 역대 제국 가운데 가장 넓은 영토를 차지하고 화려한 문화를 국제적으로 꽃피웠던 당제국. 바로 중국사에서 가장 빛나는 황금기였던 당나라를 이끌었던 당태종 이세민은 역대 중국의 제왕 중 가장 위대한 군주이기에 그가 신하들과 나눈 문답을 정리한 《정관정요》는 이후 중국 제왕들의 리더십 교과서로 내리 읽혔다. 《정관정요》는 나라와 백성을 위해 어떤 시스템을 만들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일해야 하는지, 군주와 신하가 서로 어떤 점에 주의해야 하... 더보기

북로그 리뷰 (2)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정관정요를 읽고 da**osim | 2016-07-14 | 추천: 0 | 5점 만점에 4점
    [서평] 정관정요를 읽고   “군주 된 자가 말을 하는 것은 정말로 쉽지 않소!”   왜 일까? 군주로서 옳은 말을 하고 싶기 때문이다. 군주로서 옳음이란 또 무엇인가? 경전에 기록되었거나 고사에 등장하는 옛 성현들의 언행이다. 그렇다면 옳지 않음이란 무엇인가? 진시황이나 수양제처럼 욕 많이 먹는 왕들의 언행이다.   정관정요는 군주의 옳은 언행을 이야기 한다. 책의 부제는 옳음을 열림과 소통으로 풀었다. 시대를 읽... 더보기
  • 정관정요 mn**tn | 2016-07-12 | 추천: 0 | 5점 만점에 5점
    <정관정요>는 보통 제왕학의 교과서로 일컬어지는 유명한 고전입니다. 다만 우리 조상들이 주로 유념하던 사서 삼경 등 과거 시험 출제에 애용되던 텍스트와는 거리가 멀어서인지, 그 중요성과 연혁에 비해서는 현대인들에게 그 지명도가 낮은 듯 보입니다. 이 고전이 결정적으로 유명해지게 된 건 모 정치인이 대통령에 당선되고 난 후, 그 취임까지의 준비 기간에 이 책을 읽었다는 일화가 널리 퍼지고부터입니다. 사실 조선조, 고려조에 이 책을 읽은 축은 그저 제왕들에 그친 게 아니라, 이 책에 나오는 명신, 충신들처럼 군주를 잘 보좌해... 더보기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스토리K 1건의 스토리K가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한스 로슬링
      17,820원
    • 데이비드 S. 키더
      14,400원
    • 류은진
      27,900원
    • 유발 하라리
      19,800원
    • 최승필
      14,85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데이비드 S. 키더
      14,400원
    • 류은진
      27,900원
    • 최태성
      13,500원
    • 로라 무차
      19,800원
    • 정여울
      12,42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