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꽃들이 나에게 들려준 이야기. 1 어디서나 피는 꽃

이재능 지음 | 신구문화사 | 2014년 08월 24일 출간
  • 정가 : 20,000원
    판매가 : 18,000 [10%↓ 2,000원 할인]
  • 제휴할인가 : 17,100 교보-KB국민카드 5% 청구할인(실적무관) 카드/포인트 안내
  • 통합포인트 : 1,000 적립 [5% 적립]
  • 추가혜택 :
    naver네이버페이 결제 시 무조건 1% 추가 적립 payco페이코 결제 시 최대 1만원 적립 okcashbag 실 결제 금액의 0.5% 적립 안내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착예정일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2일 이내 발송 예정 도착 예정일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영업점에서 직접 수령 안내
인터넷교보문고 20주년 특별선물 증정
닫기
  • 꼬마 흡혈귀 머그컵 증정
  • 가격은 빼고, 혜택은 곱하고 2017년 2학기 대학교재전
  • 유아/어린이/가정육아&요리 신학기 추천도서
  • 14회 책과함께 KBS 한국어능력시험
  • 유아/어린이/가정육아 이달의 기대신간
  • 인터넷교보문고 20주년 생일파티 스무살 인교
  • OO을 잘 아는 세 남자
  • 추천도서 1권 투표, 매일 선착순 1천명 1천원 e-교환권 증정
  • 추석선물 이벤트
  • 비즈앤굿즈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76682055(897668205X)
쪽수 440쪽
크기 150 * 210 * 24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꽃들이 나에게 들려준 이야기』 제1권. 꽃의 종류, 서식지, 어원 등을 표현하는 글귀는 직접 그 꽃을 보는 것 마냥 실감나게 표현되어 있다. 1권은 계절에 따라 피는 꽃들을, 2권은 장소에 따라 피는 꽃들로 분류하였다.

이 책의 시리즈

저자소개

저자 : 이재능

저자 이재능은 1956년 경북 영덕의 두메산골에서 나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979년에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전방에서 주로 복무하였으며, 진해 육군대학에서 3년간 고급장교들에게 전술학을 가르쳤다. 2006년에 장군 진급 후, 육군기계화학교장 등의 보직을 역임하고 2011년에 영예롭게 전역하였다. 현역 시절에는 부대 주변의 야생화를 즐겨 찾았고, 퇴임 후에는 전국 각지를 찾아다니며 자유로운 탐사활동을 하고 있다. 백두산, 제주도, 울릉도 등지의 생태계에는 각별한 관심을 쏟아 왔다.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인디카’(indica.or.kr)에서 활동하면서 지금은 그 회장으로 봉사하고 있는 중이다.

목차

01 언제나 어디서나

별꽃 12
시지푸스의 운명을 닮은 개쑥갓 14
봄까치에서 만난 구세주의 얼굴 16
쎄빠지게 꽃을 피워내는 주름잎 19
어머니가 그리워지는 이름 애기똥풀 22
가녀린 괭이밥이 겪은 모진 시련 24
미심쩍은 이름 미나리아재비 27
산골 아이의 선악과 뱀딸기 30
고들빼기에 얽힌 어설픈 전설 32
아름다운 추억의 박제 토끼풀 35
본받아야 할 노랑이 벌노랑이 38
자유를 찾아 탈출한 개망초 40
인간의 오랜 동반자 질경이 43
잡초의 재발견 쇠비름 46
자리 짜던 할배와의 추억 자리공 48
고마운 잡초 까마중 51
고달픈 이름 등골나물 54
채근담의 주인공 명아주 56
방가지똥에 대한 생뚱맞은 생각 58
홍익인간의 모범 쑥 60
한련초의 여러 이름들 62

02 눈 녹은 산과 계곡

노루귀 66
두더지의 순애보 눈색이꽃 68
재치를 뽐내는 아가씨 변산바람꽃 71
결가부좌한 부처님의 모습 앉은부채 74
기나긴 밤들의 꿈이 아로새겨진 괴불주머니 76
언 땅에 피는 불꽃 붉은대극 79
고향을 잃어버린 꽃 모데미풀 82
중들의 신통력을 보여주는 중의무릇 84
맛이 아리고 가슴이 아린 나물 동의나물 86
내가 뽑은 군자 보춘화 88
억울한 이름을 얻은 개별꽃 90
우리나라에는 괭이눈이 없다? 93
위대한 미치광이들 96
처녀치마에 감춘 광복의 꿈 98
족두리가 먼저냐 족두리풀이 먼저냐 101
세 얼굴의 여인 얼레지 104
병의 근원을 신기하게 찾아내는 현호색 106
소박한 밥상에 어울리는 머위 110
추억의 빨간 주머니 금낭화 112
이른 봄의 아이리스 각시붓꽃 114
정육면체 모양의 꽃 연복초 118
매미꽃과 피나물 이름 유감 120

03 아지랑이 피는 들녘

꽃다지 124
광대나물과 인간의 오래된 싸움 126
봄맞이의 대표로 뽑힌 꽃 129
나물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조개나물 132
제비꽃 이름 제대로 알기 135
개 풀 뜯어 먹는 이야기 깽깽이풀의 유래 142
민들레의 이름에 대하여 144
태엽의 원조 꽃마리 147
아주 오래된 성냥개비 솜나물 150
해를 품은 꽃 양지꽃 152
곤궁함이 묻어나는 이름 벼룩나물 156
꿩 보러 다니시던 할매와 꿩의밥 160
산자고의 이름에 대한 오해 162
대지의 향기를 품은 냉이 164
반디지치와 긴수염줄벌의 위험한 관계 169
구슬붕이가 무엇일까? 172
솜방망이와 여러가지 방망이들 174
무덤가에 슬피 우는 여인 애기풀 178
고달픈 백성의 이름 뽀리뱅이 180
내 손자는 꼬부랑할미를 알까? 182
갈퀴의 죄를 대속하는 갈퀴의 형제들 184

04 신록의 계절에

은방울꽃 190
다윈을 기쁘게 한 앵초 192
나도수정초의 신비 195
뻐꾹채의 이름에 대하여 198
홀아비꽃대와 옥녀꽃대 200
조촐한 식물 둥굴레 202
배암차즈기와 곰보배추 205
야성미가 넘치는 엉겅퀴 208
중생을 구제하는 지장보살 풀솜대 212
친구가 새삼 고마워지는 이름 지칭개 214
씀바귀의 잎이 바소꼴이라는데… 216
벌깨덩굴의 아름다운 삶 219
백선이 봉황삼으로 둔갑한 사연 222
그리운 사람의 모습 은난초 224
장하고 대견하다 장대나물 227
우산이 없던 시절의 추억 우산나물 230
골무꽃이 전하는 감투할미 이야기 232
해학이 넘치는 우리 꽃 이름 할미밀망 236
꿀풀의 이름을 얻어 쓴 제비꿀 238
농부들의 엄친아 수영 240
멋진 첫 남성 두루미천남성 243
늦봄부터 초여름에 피는 꽃들 246

05 한여름의 술과 들

비비추 252
나리 중의 나으리라는 참나리 254
무일푼으로 자수성가한 타래난초 258
장닭을 닮은 닭의 애비 닭의장풀 260
까치수염인가, 까치수영인가? 263
귀신도 울고 간다는 하늘타리 266
조물주의 미완성 작품 나나벌이난초 268
물레나물 앞에서 271
신비의 홀아비 식물 왕과 274
파리끈끈이의 원조 파리풀 276
꿩의 다리는 머리에 붙어 있다 278
꿀풀과의 우등생 석잠풀 281
고삼, 나는 도둑놈이로소이다 284
추억으로의 긴 여행 박주가리 286
어머니의 뜰에 심었던 꽃 원추리 289
상여 위에 올라탄 꼭두서니 292
소나무를 닮은 솔나물 294
무서운 이름 구릿대 296
역사적 러브스토리에 등장하는 마 299
유년의 추억으로 가는 이정표 짚신나물 302
큰제비고깔의 놀부심술 304

06 여름과 가을 사이

달맞이꽃 308
마타리와 마타하리 310
언제나 우리 곁을 지켜온 박하 313
파브르의 목숨을 구한 쐐기풀 316
익모초에게 배운 고진감래 318
담배풀에서 피어나는 담뱃대의 역사 321
산비장이가 벼슬을 받은 까닭 324
산삼보다 더 좋다는 약초 하수오 326
이질풀과 쥐손이풀 329
절굿대를 닮지 않은 절굿대 332
암까치깨를 잃은 홀아비 수까치깨 334
사라진 빈대, 남은 땅빈대 337
아주 오래된 이름 멸가치 340
소경불알과 더덕 342
기억할 수 없는 그 모습 며느리밥풀 345
미친년 치맛자락 같다는 왕고들빼기 348
콩인지 팥인지도 모르면서… 351
두상화서의 원조 중대가리풀 354
차풀과 자귀풀 구별하기 356
야화식물 어저귀 358
이름만 짚어보고 가는 8월의 꽃들 361

07 가을에 피는 꽃

유홍초 372
산국과 감국 374
고절한 선비의 초상 구절초 376
개미취 이름의 유래를 찾아서 378
뚱딴지 삼대가 뚱딴지의 씨를 말리다 382
고전의 향기를 간직한 삽주 384
가난한 불쟁이의 딸 쑥부쟁이 386
나를 홀린 진득찰과 도깨비바늘 391
모든 취들의 두목 수리취 394
조물주의 선물 장구채 397
여우구슬과 여우주머니 400
산에는 산부추, 강에는 강부추 402
투구꽃 가문의 헷갈리는 이름들 405
놋젓가락나물이 전하는 슬픈 역사 408
수크령과 암크령 410
바다를 건너간 쇠무릎 412
쓴맛이 나는 자주쓴풀과 쓰지 않은 개쓴풀 414
용담, 누가 용의 쓸개를 맛보았을까? 416
어처구니를 닮은 바위솔 419
공단풀의 이름에 얽힌 이야기 422
돼지풀의 끝나지 않은 전쟁 424
작은 거인 좀딱취 426

꽃이름 찾아보기 428

책 속으로

산골 아이의 선악과 뱀딸기

뱀딸기 Duchesnea indica (Andr.) Focke
풀밭이나 논둑에서 자라는 장미과의 여러해살이풀. 덩굴이 옆으로 뻗으면서 마디에서 뿌리가 내린다.
4∼10월 개화. 뱀이나 벌레에 물렸을 때 열매의 즙을 약용한다.
[이명] 배암딸기, 큰배암딸기, 홍실뱀딸기

어릴 적에는 뱀딸기를 자주 따먹곤 했었다. 그 때의 맛은 달작지근한 추억으로 남아 있는데, 요즘 먹어보면 달지 도 않고 밋밋하기만 하다. 필 시 혀가 사치스러워진 탓이 리라. ‘뱀딸기’는 뱀이 먹는다 고 해서 붙은 이... 더보기

출판사 서평

꽃나들이(꽃들이 나에게 들려준 이야기)는 총 1, 2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꽃의 종류, 서식지, 어원 등을 표현하는 글귀는 직접 그 꽃을 보는 것 마냥 실감나게 표현한다. 1권은 계절에 따라 피는 꽃들을, 2권은 장소에 따라 피는 꽃들로 분류하였다.
들꽃은 우리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제 인문적(人文的)인 아주 새로운 시선의 꽃 이야기가 우리 앞에 우뚝 나타난 것이다.
우리 들꽃이 제대로 대접을 받는 세상이 열리리라는 기대가 부푼다. 이 책에 나온 수많은 들꽃들이 수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기를 바란다.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 적립은 작성 후 다음 날 혹은 해당 도서 배송 출발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Klover 평점/리뷰 (0)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칼 세이건
    16,650원
  • 리처드 도킨스
    6,750원
  • 리처드 도킨스
    16,200원
  • 동아시아 편집부
    45,600원
  • 맹기완
    14,4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리처드 도킨스
    6,750원
  • 레너드 서스킨드
    16,650원
  • 정진호
    14,400원
  • 로리 윙클리스
    17,100원
  • 동아시아 편집부
    45,6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