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홍시 먹고 뱉은 말이 시가 되다 동상이몽 시인의 마을

박병윤 (엮음) 지음 | 겨리 | 2021년 05월 17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 정가 : 15,000원
    판매가 : 13,500 [10%↓ 1,5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7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4일,금)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7275647(1197275649)
쪽수 252쪽
크기 141 * 210 * 19 mm /399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감물 들인 시로 피어난 동상 산골의 이야기
5살 채언이부터 100세 백성례 어르신까지, 전국 8대 오지로 꼽히던 동상면 사람들의 이야기가 감물 촉촉이 들인 시가 되어 피어났다!
산골마을에 사는 5살 채언이부터 100세 백성례 어르신까지, 전북 완주군 동상면 사람들의 이야기 하나하나가 시가 되어 담긴 구술시집이다.
임금에게 진상했다는 고종시 곶감이 유명한 동상은 봄이면 감꽃이 시름도 없이 지천으로 피고, 가을이면 홍시가 주렁주렁 익어가는 아름다운 곳이다. 만경강의 발원지인 밤샘도 이곳에 있다. 하지만 예전에는 전국 8대 오지로 불리던 산골마을로, 한국전쟁 당시 빨치산 토벌작전이 벌어지던 아픈 역사가 있다. 또한 동상ㆍ대아댐 공사로 집터를 버리고 이주해야 하는 힘겨운 시절을 견뎌내야 했던 곳이다.
살아 계신 어르신들이 겪은 전쟁과 고된 산골살이 이야기, 그리고 귀촌해서 멧돼지와 씨름하며 농사를 짓는 이야기, 어려운 시절을 살아냈던 고인(故人)들의 발자취, 고향 떠난 이들의 구구절절한 사연들을 시인면장이 발품을 팔아 구술채록해 감물 촉촉이 들인 가슴 먹먹한 시로 피어났다. 흔히 말하는 동상이몽(同床異夢)이 아니라‘동상 100년 역사 찾기’와 ‘동상주민 모두 예술가’라는 의미의 동상의 2가지 꿈, 즉 동상이몽(東上二夢) 프로젝트의 하나이다.
1부-홍시 먹고 뱉은 말이 시가 되다, 2부-호랭이 물어가네, 3부-다시 호미를 들다, 4부-문필봉에 뜬 달, 5부-고향에 그린 수채화, 6부-마을이 시(詩)시(?)로 물들다 모두 6부로 나누어 132편의 소박한 시와 함께 동상의 아름다운 풍경이 담긴 사진을 곁들였다.
윤흥길 소설가는 서평에서“깊은 산골 작은 고장 동상면에서 왜배기 대짜 물건이 돌출했다. 별다른 존재감 없이 살아온 촌로와 촌부들 중심으로 갑자기 시인집단이 출현한 것이다. 손수 글로 옮기지 못해 구술 형식을 빌릴 수밖에 없었던 그 무명 시인들의 가슴 속 통나무 안에 당초 누가 그토록 영롱한 시심을 심어놓았는지 모르겠다.”고 평했다.

목차

책을 엮으면서 …… 002

1부 ㆍ 홍시 먹고 뱉은 말이 시가 되다
100세 할머니의 기도 ㆍ 018
100세 할머니의 소원 ㆍ 019
공출과 도적질 ㆍ 020
자운영꽃 눈물 ㆍ 022
영감 땡감 ㆍ 024
감칼 ㆍ 026
어머니의 백 번째 생신 ㆍ 027
자기 본심을 지키는 삶 ㆍ 029
나, 빨치산 토벌 지대장이라우 ㆍ 030
쌈 잘하는 놈 ㆍ 032
하늘도 울었다 ㆍ 034
매운탕 맛을 알어? ㆍ 036
막걸리 맛은 말여 ㆍ 038
호시호(好?虎) ㆍ 040
곶감 철학 ㆍ 042
삶터 ㆍ 044
장군봉 ㆍ 046
우리 아버지는요 ㆍ 048
감 따기의 진화 ㆍ 050
망태기 영감탱이 ㆍ 051
여뀌 ㆍ 052

2부 ㆍ 호랭이 물어가네
경로당 수다 1-못 먹어도 고고 ㆍ 060
경로당 수다 2-개 팔자 상팔자 ㆍ 062
경로당 수다 3-주님의 뜻 ㆍ 063
경로당 수다 4-자슥들 속 안 씨기고 ㆍ 064
경로당 수다 5-물이 좋아서 그려 ㆍ 066
경로당 수다 6-불알만 차고 ㆍ 069
경로당 수다 7-거시기가 거시기 ㆍ 070
경로당 수다 8-알어야 면장이지 ㆍ 071
경로당 수다 9-눈꾸녁도 고자여 ㆍ 074
경로당 수다 10-양촌리 커피 ㆍ 075
건강이 최고지라 ㆍ 076
막걸리 같은 인생 ㆍ 077
병 안 걸리는 법 ㆍ 078
길 ㆍ 079
고개 숙인 벼 ㆍ 080
자업자득 ㆍ 081
멧돼지 ㆍ 082
밤티 쌈터 ㆍ 083
배롱나무 ㆍ 084
농부의 마음 ㆍ 086
작은 일의 소중함 ㆍ 087
꿀 피부 ㆍ 088
꽃돼지 ㆍ 089
곰바위 ㆍ 090
동상면 사람들 ㆍ 092
부녀회장 ㆍ 093
단지마을 ㆍ 094
고종시 마실길 ㆍ 096


3부 ㆍ 다시 호미를 들다
시골 울음소리 ㆍ 102
박새 ㆍ 103
아름다운 길 ㆍ 104
강아지 ㆍ 105
하얀 눈사람과 썰매 ㆍ 107
공기는 달고 맛있지 ㆍ 108
내 생애 가장 행복했던 순간 ㆍ 110
황혼살이 ㆍ 111
누룽지 맛 ㆍ 113
아들을 낳으려면 ㆍ 114
논두렁 썰매장 ㆍ 115
아버지의 지게 ㆍ 116
오솔길 숲 ㆍ 118
전원일기 ㆍ 119
두더지와 들쥐의 공생 ㆍ 121
산초 밭에서 ㆍ 122
고향 ㆍ 123
앞마당 ㆍ 125
은행잎 ㆍ 127
까치밥 1 ㆍ 128
까치밥 2 ㆍ 129
황혼 무지개 ㆍ 130
자연 밥상 ㆍ 131
농부 연습 ㆍ 132


4부 ㆍ 문필봉에 뜬 달
바보새 ㆍ 136
세상에서 제일 예쁜 것 ㆍ 138
봄 ㆍ 139
녹슬지 않는 삶 ㆍ 140
오가며 ㆍ 141
그 길 ㆍ 143
연석산 오가는 길 ㆍ 144
결 ㆍ 146
세상은 ㆍ 147
태어나기 전 그곳ㆍ 148
창가의 아침 ㆍ 151
산수유 길 ㆍ 152
강가로 간 민달팽이 ㆍ 154
가을 한쪽 ㆍ 156
행복의 씨앗 ㆍ 158
옹달샘 아침 ㆍ 160
겨울 서정 ㆍ 162
내 고향 집 바매기 ㆍ 164
다시 찾은 내 고향 우리 동상면 ㆍ 166


5부 ㆍ 고향에 그린 수채화
홍시ㆍ 170
고향의 향기 ㆍ 172
낭만 가도 ㆍ 173
배롱나무 이야기 ㆍ 175
시인과 벼루와 물과 산 ㆍ 176
용연과 용마골의 설화 ㆍ 178
못다 한 정 ㆍ 180
어머니 ㆍ 182
좌우명 ㆍ 184
남촌에서 화풍이 불어 ㆍ 185
운산회심 ㆍ 186
시(?) ㆍ 187
비가 오나 눈이 오나ㆍ 188
만경강 ㆍ 190
폭포가 전하는 말 1 - 아픈 것 다 뱉어라 ㆍ 192
폭포가 전하는 말 2 - 벼랑에도 봄이 오네 ㆍ 194
폭포가 전하는 말 3 - 가장으로서 ㆍ 195
폭포가 전하는 말 4 - 어머니 ㆍ 196
폭포가 전하는 말 5 - 가족 ㆍ 197
폭포가 전하는 말 6 - 곶감 찬가 ㆍ 198
폭포가 전하는 말 7 - 땅콩 ㆍ 200


6부 ㆍ 마을이 시(詩)시(?)로 물들다
여산재의 노래 ㆍ 204
여산재 ㆍ 206
고향의 가을 ㆍ 208
산 너머 고향 길 ㆍ 210
고향 소리 ㆍ 212
그곳 ㆍ 214
고향에 그리움을 묻다 ㆍ 216
꽃집 풍경 ㆍ 218
그리운 연석산 ㆍ 220
감골 풍경 ㆍ 222
마중물 사랑 ㆍ 224
꿈꾸는 집 ㆍ 226
농부는 등이 먼저 젖는다 ㆍ 228
시인네 배추밭 ㆍ 230
채송화 ㆍ 231
그리운 것들은 땅에 묻을 일이다 ㆍ 232
늦가을 ㆍ 234
가을 편지 ㆍ 235
호미 ㆍ 236

서평 ㆍ 출간에 부쳐
박성일-가슴 한구석에 시 하나쯤 품고 산다 ㆍ 240
김현조-동상면의 시(詩)시(?)한 오도송(悟道頌) ㆍ 241
국중하-『홍시 먹고 뱉은 말이 시가 되다』출간에 부쳐 ㆍ 243
윤흥길-살 속에 박힌 모래알의 아픔을 체액으로 감싸고 ㆍ 248

추천사

윤흥길(소설가)

깊은 산골 작은 고장 동상면에서 왜배기 대짜 물건이 돌출했다. 별다른 존재감 없이 살아온 촌로와 촌부들 중심으로 갑자기 시인 집단이 출현한 것이다.
손수 글로 옮기지 못해 구술 형식을 빌릴 수밖에 없었던 그 무명 시인들의... 더보기

김현조(전북시인협회 회장)

좋은 글을 쓰려면 잡학 박사가 되어야 한다던가. 숱하게 많은 삶의 경험을 익힌 동상면 사람들이다. 연석산, 운장산, 장군봉을 위시한 심산계곡 삶의 이야기를 씨 없는 고종시 감을 먹고 시(詩)로 엮어냈다. 직관과 사색으로 어떻... 더보기

책 속으로

ㆍ 맨날 맨날 기도혀요 // 나라가 잘되라고/ 기도허고// 대통령 잘허라고/ 기도허고// 정부도 잘허라고/ 기도허고 // 아들딸 며느리도 잘되라고 / 기도혀요.
(백성례 시「100세 할머니의 기도」 전문)

ㆍ 콩밭을/매놨더니//멧돼지가/뒹굴어서/콩 모가지가 다 부러졌다//어렸을 적/구루마에 나무를 싣고 가다가/산자락에서 호랭이를 만났는데//이제는/멧돼지가 지랄을 떤다/밭에다/호랭이라도 풀어야지 이거야 원 참.
(이덕범 시「멧돼지」 전문)

ㆍ 우리 집 강아지 미오는/안아달라고 멍멍멍//우리 집 강아지 딸기는/안아달라고... 더보기

출판사 서평

가슴 먹먹한 시로 피어난 산골 오지의 삶
바쁘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가도 문득문득 그리워지는 것들이 있다. 돌보는 이 없어도 시름없이 피고 지며 고향산천을 지키고 있는 나무들, 자식들 다 흩어져 사니 홀로 계시는 어머님, 봄이면 올망졸망 함께 쑥 캐러 다니며 싸우기도 했던 친구들은 어디서 어떻게들 살고 있으려나… 누군가의 삶인들 시가 아니랴! 그리운 것들이 떠오를 때 권하고 싶은, 산골살이 생활 이야기를 들려주는 소박한 시집이다.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