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끄적끄적 그림일기

주부의 취미 생활 1
어진 바다 지음 | 별 아래 어진 바다 | 2020년 12월 01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 정가 : 12,000원
    판매가 : 10,800 [10%↓ 1,2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6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3일,월)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7251207(1197251200)
쪽수 152쪽
크기 138 * 180 * 10 mm /226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사소하고 재미있는 취미를 가지고 싶으신 분들,
남의 취미를 슬쩍 구경하고 싶으신 분들에게 읽히면 좋겠습니다.
이 책들로 인해 위로를 얻거나 도움을 받거나 유용한 정보를 얻는다면 고마운 뿌듯함도 생길 것 같습니다.

결혼 후 건강상의 이유로 계획에 없던 퇴사를 하고 전업주부가 되었습니다. 갑작스럽게 생긴 긴 자유 시간을 보내며 '앞으로 뭘 하고 살아야하나' 고민하고 '난 이제 생산성 없는 사람이 된 것 같다'는 푸념을 했습니다. 그래서 소박하게 취미를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그중 재미를 들인 것이 그림, 요리, 뜨개질입니다.
고민과 푸념이 섞인 나날들이, 되돌아보니 책을 만들 수 있게 내용을 차곡차곡 쌓은 날들이었다는 것에 이제는 감사를 느낍니다.

목차

나의 이야기-마음에도 눈이 내린다 11
함박눈 12
마음에도 눈이 내린다 14
밤, 별 16
자기소개서 18
닮고 싶은 고요함 20
여유 25
타인의 삶 28
요가 30
가을비 32
유치원 졸업식 36
청개구리 38
대화 40
사연事緣 42
하얀 겨울의 성탄 44
흉 48
한여름 밤의 꿈 49
그 시기는 그렇게 막을 내렸다 52

그의 이야기-작은 숲에서 성장하다 59
소년 소녀 60
반쪽 63
인터넷 검색 66
서로의 눈이 되는 만남 68
우리만의 작은 숲 70
상상 73
노래 실력 74
달이 참 아름답네요 76
따뜻한 귀가 78
사랑 84

가족 이야기-여전히 숨결이 따숩다 89
떠돌이 여행가 90
대관령 93
마라토너의 청춘 98
하고 싶었던 말 102
언니 10
할아버지 105
전성기, 빛나는 시절 108
빨간 점과 엄마 112

친구 이야기-다정했던 널 위로하다 119
모기 20방 120
리셋 여행 123
변화를 인정하는 것 126
한강의 수다 132
연꽃 133
젊음은 달고 반짝였지 136
굼뜬 위로 140
빗물에 우산을 씌웠다 142

책 속으로
마음에도 눈이 내린다(14p)
비는 투덕투덕 창문에 부딪히는 소리라도 내는데,
눈은 도통 소리가 없다.

그래서 눈이 내린다는 걸 보통은 늦게 알아차린다.

쌓인 눈을 바라보자면 도로 위에, 나무 위에, 꽃잎 위에,
저 멀리 산등성이에.
그렇게 온 세상에 이리 쌓여있을 것만 같다.

눈 쌓인 풍경을 조용히 바라보면
마음 속에도 흰 눈과 같은 무언가가 소리 없이 내린다.


리셋 여행(123~124p)
“나, 다시 시작하고 싶다.”
“그렇게 하자. 우리 그렇게, 지워야 할 것 버리고 오자.”

해를 등지고, 그림자를 앞세워 달렸다.
해가 지니 모래사장에 발이 닿았다.

둥그렇게 휜 바위벽과 텐트는 바람을 막아주고
모닥불은 온기를 붙잡아주었다.
바위는 우뚝했고 연기는 정처 없이 떠돌았다.

별과 우리는 서로를 바라보았다.
별들은 우리를 지켜보았고, 우리는 별들을 동경했다.

바다는 파도를 뱉어내고, 다시 집어삼켰다.
파도와 장작불 타는 소리만이 다녀갔다.
모닥불 속 장작들은 장미처럼 일렁이며 반짝였다.

바다와 하늘이 어두운 만큼, 그만큼 별이 빛났다.
그만큼 밤은 바다와 하늘을 까맣게 만들어버렸다.

떠나보내야 할 혹은 버려서 잊고 싶은 것들을 모닥불 속에 구겨 넣었다.
지워질 것들이 담긴 종이는 불 속에서 눈물처럼 녹아내렸다.

사라져가려는 불을 붙잡고 밤새 불씨를 살렸다.

불씨를 살리고 살리다 보니,
태초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사그라들지 않은 불덩이가 바다 저편에서 떠올랐다.
붙들고 있는 불씨 이제 접으라고.
나 여기, 한 번도 꺼지지 않아 오늘도 너를 맞으러 왔노라고.

일출은 느려서 자세하고 정직했다.
바다와 하늘은 천천히 변했고
별이 사라진 자리에 바닷물과 태양이 빛났다.

태양과 모닥불은 그렇게 비밀을 나눠 가졌고
태양빛은 곧 세상을 압도해,
새로운 우리 인생을 치받았다.

출판사 서평

끄적끄적 그림일기
이 일기와 그림이 누군가에게 자그마한 위로가 된다면 좋겠습니다.
특별할 것 없는 사소한 일상이기에, 평범하게 끄적인 일상이기에
‘나도 그랬는데..’ 라는 공감이 들고
그 공감이 위로로 이어지길 바라봅니다.
일기장의 몇몇 글을 흘려보냅니다.

편하게 일기장을 훔쳐보세요!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