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그곳에 가지 않았다 시의 아포리아와 시 읽기의 반성 | 오태환 비평집

오태환 지음 | 황금알 | 2018년 10월 31일 출간
  • 정가 : 25,000원
    판매가 : 22,500 [10%↓ 2,5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250원 적립 [1%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19일,화)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9205157(1189205157)
쪽수 456쪽
크기 151 * 222 * 32 mm /677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고 정진규 시인의 거처였던 안성 ‘석가헌’에는 세간에 회자된 선생의 서예 솜씨가 유감없이 발휘된 작품이 보관되어 있다. 선생께서 생존해 계시던 무렵 석가헌을 찾아 일람한 바 있던 서예 작품의 내용은 놀랍게도 오태환 시인의 산문이었다. 당신 시세계의 핵심을 고아한 문장으로 펼쳐 보인 오태환의 짧은 평문을 기리기 위해 선생께서는 친필로 육화하는 방편을 동원하셨던 것이다. 그런 오태환의 평문들이 강산을 온전히 바꿀 만한 세월 동안 축적된 분량의 옥고로 갈무리되어 출간된다니 감회가 새롭다. 이번 비평집에서 오태환의 필력을 대표할 만한 글은 1970년대의 대표시집을 선정하고 세 가지 공간구조의 개념을 도입하여 한국현대시사의 지형을 쇄신하려는 의욕을 펼쳐 보인 1부다. 그런데 나로서는 오태환의 시 창작과 비평 작업을 하나로 꿰는 상상력과 문체가 돋보이는 2부의 작품론에 더욱 애착이 간다. 특히 정진규 시인의 「숲의 알몸들」이라는 작품에 묘사된 “한밤내 눈 내린 화계사 청솔 숲”의 무게를 비유하는 “슬픔의 중량”에서 “낙성관지(落成款識)”를 읽어내는 상상력이 유난히 돋보인다. 그림의 낙관을 가리키는 낙성관지가 내포한 효용성을 “낙관은 붉은빛으로 수묵(水墨)의 꺼진 재와 같은 단조에 화룡점정의 생기를 불어 넣어주는 조형의 한 요소로 작용할 때가 많다”고 규정하기 때문이다. 붉은빛 낙관이 무채색의 동양화 화폭에 새로운 예술세계의 감흥을 열어 보인다는 해석은 오태환 비평의 특유한 방법론이자 성과로도 재해석될 수 있다. 그의 비평적 상상력이 대상 텍스트에 생기를 불어넣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텍스트의 진경(眞景)을 열어주는 낙관의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그의 비평 자체가 낙성관지인 셈이다.

목차

1부 한국 시사의 공간구조와 70년대 주요 시집 분석
70년대 시사의 공간구조적 탐구를 위한 시론(試論)ㆍ14
1. 현대시사 기술의 현실과 반성ㆍ14
2. 한국 현대시사의 공간구조ㆍ17
3. 1970년대 시사의 공간구조적 의미ㆍ24
절대언어, 또는 언어의 해방과 자유를 향한 고투ㆍ34
― 『거대한 뿌리』에 나타난 김수영의 시적 지향과 의미
1. ‘참여’의 오독(誤讀), 김수영에 대한 오해와 편견 ㆍ34
2. 한 니힐리스트의 고독한 성명(聲明) ㆍ39
3. 해방의 언어, 자유의 언어, 그리고 절대언어ㆍ47
4. 언어의 전위적 예술가ㆍ56
꽃의 알리바이와 투명하고 정치한 언어의 조도(照度)ㆍ58
― 『처용(處容)』에 나타난 김춘수 시의 지형과 풍향
1. 「꽃」 : 시의 부재증명, 또는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무거움ㆍ59
2. 「나의 하나님」 : 시적 언어와의 황홀한 접선ㆍ65
3. 「처용단장(處容斷章)」 : 도저한 꿈과 환상의 백과전서ㆍ71
자기 갱신의 현장, 또는 문학적 진실의 안과 밖ㆍ80
― 『문의(文義)마을에 가서』에 보이는 언어와 세계의 대결국면을 중심으로
1. 「투망(投網)」 : 비극의 수용과 시적 전망의 갱신ㆍ80
2. 「문의(文義)마을에 가서」 : 문학적 참사의 현장ㆍ87
3. 시문학사에 던지는 어젠다ㆍ93
연민과 피정의 시학, 그 환상적 칸타타의 순한 잔향 ㆍ98
― 『북 치는 소년』을 중심으로 읽는 김종삼 시의 미학적 향배
1. 가슴 설레는 아름다움으로 충만한 평화ㆍ98
2. 현실의 신산에 대응하는 방식ㆍ103
3. 색채가 없는 윤곽, 윤곽이 없는 색채의 환상ㆍ109
4. 진정성의 쓸쓸하고 아픈 맨살ㆍ112
젊은 날의 초상, 시적 궤적의 낭배ㆍ114
― 『아침의 예언(豫言)』에 나타난 오탁번 시의 방향성
1. 『아침의 예언(豫言)』 : 오연한 시정신의 물증ㆍ114
2. ㆍ「라라에 관하여」 : 충동, 에로티시즘의 환상, 열패감, 쓸쓸하고 아스라한ㆍ116
3. 「상징(象徵)의 언덕에서」 : 의미 띄우기와 의미 지우기의 건조한 반복ㆍ118
4. 「굴뚝 소제부(掃除夫)」 : 실존적 불안과 실존적 고독의 참을 수 없는 황량함ㆍ122
5. 「순은(純銀)이 빛나는 이 아침에」 : 사람과 우주의 순은빛 회통(會通), 또는 감성의 투명한 순도ㆍ125
6. 시세계 조명의 광원ㆍ129

2부 현대시의 여덟 가지 서경과 전망
송재학ㆍ132
「흰뺨검둥오리」 : ‘흰뺨’과 ‘퍼들껑’의 즐거운 교섭ㆍ132
「늪의 내간체(內簡體)를 얻다」 : 현대, 또는 현대적인 것에 대한 질문들ㆍ135
「구름장(葬)」 : 몸의 아픔, 몸의 슬픔, 낮달ㆍ140
「소래 바다는」 : 소래와 협궤, 표랑의식의 고단한 숙명성ㆍ143
「공중」 : 허공의 탐구를 위한 카메라 옵스큐라ㆍ146
안도현ㆍ151
「국화꽃 그늘과 쥐수염붓」 : 시에 대하여 시로 쓴 의제ㆍ151
「매화꽃 목둘레」 : 퇴계의 청매분(靑梅盆)과 매화치(梅花痴)ㆍ154
「설국(雪國)」 : 눈보라 사냥ㆍ157
「북항」 : 북항, 슬프고 따뜻한 맨살ㆍ161
「서울로 가는 전봉준」 : 역사의 화인(火印)을 위한 장렬한 증언ㆍ164
황학주ㆍ171
「나의 비애」 : 비애의 겨드랑이, 사람의 아름다움ㆍ171
「아담, 너는 어디에 있었나」 : 생의 환멸과 고독, 혹은ㆍ175
「어느 목수의 집 짓는 이야기」 : 바다, 당신, 그리움의 아득한 음역ㆍ181
「그해 여름」 : 깊고 아픈 행려(行旅)의 날들ㆍ185
문인수ㆍ189
「채와 북 사이, 동백 진다」 : 북채의 여백, 시와 언어의 파라곤ㆍ189
「가시연꽃」 : 아수라도 속에 도사린 극채색 리얼리즘ㆍ193
「저 할머니의 슬하」 : 애호박과 자궁ㆍ196
「동강의 높은 새」 : 달빛 비치는 일자무식의 서경ㆍ199
「식당의자」 : 플라스틱 의자, 즉물성의 희고 고요하고 무료한 온도ㆍ201
장석남ㆍ204
「새떼들에게로의 망명」 : 찌르레기 울음과 환한 아궁이ㆍ204
「그리운 시냇가」 : 우의로 빚은 조촐한 소우주ㆍ208
「배를 밀며」 : 배를 미는 방식과 서정의 고도ㆍ211
「바위그늘 나와서 석류꽃 기다리듯」 : 소박하고 은근한 수세의 미학ㆍ215
정진규ㆍ219
「들판의 비인 집이로다」 : 그리운 물, 어머니의 불ㆍ219
「숲의 알몸들」 : 회사후소의 묵적, 슬픔의 고요한 중량ㆍ224
「삽」 : 삽의 에로티시즘과 죽음연습ㆍ227
「새는 게 상책(上策)이다」 : 언어와 우주의 내통ㆍ232
고재종ㆍ236
「소쇄원에서 시금(詩琴)을 타다」 : 소쇄원의 비잠주복들ㆍ236
「황혼에 대하여」 : 무공용(無功用)과 저녁의 평등ㆍ239
「시린 생」 : 미나리꽝의 사생(寫生)ㆍ243
「저 홀로 가는 봄날의 이야기」 : 청명햇살과 민중시ㆍ246
문정희ㆍ250
「“응”」 : 페미니즘 문학의 한 승경(勝景)ㆍ250
「율포의 기억」 : 생명을 향한 연민과 경의의 제단ㆍ256
「치마」 : 여성 해방의 적나라한 현장ㆍ259
「물을 만드는 여자」 : 여성성과 관능미의 승리ㆍ265

3부 시집 톺아 읽기
ㆍ떠나가는 것들을 위한 천칭(天秤)자리 또는, 서늘하거나 따사롭거나 ㆍ270
― 장석주 시집 『일요일과 나쁜 날씨』
육체의 그리움, 그 황량한 에로티시즘의 미학ㆍ280
― 이화은 시집 『미간』
한 견인주의자의 꿈과 밥의 현상학ㆍ302
― 박무웅 시집 『지상의 붕새』
죽간과 목독으로 엮은 모국어의 점경(點景)들ㆍ312
― 이희숙 시집 『울 엄마』
파경 맞추기, 에로티시즘의 즐거운 점등(點燈)ㆍ327
― 백명숙 시집 『말, 말』

4부 현대시의 두 풍향
현대미술과 빈티지풍 원본의 시학ㆍ336
― 송상욱론
맛의 혈, 세상의 혈, 시의 혈ㆍ352
― 윤관영론

5부 시인을 읽는 창(窓)
비백(飛白)의 철학과 율려(律呂)의

미학ㆍ362
― 정진규 스케치
뚜벅뚜벅 걷다가 길에서 말 걸기ㆍ366
― 박의상 스케치
바람꽃, 하쿠다케혜성, 어쿠스틱기타 6번줄의 떨림ㆍ371
― 강신애 스케치

6부 현대시에 관한 질문과 어젠다
평면적 서정성, 그 관념화와 긴장의 이완에 관하여ㆍ378
1. 서정성과 관념의 안팎,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ㆍ378
2. ㆍ관념과 현실 사이의 거리, 유치환의 「행복」과 황동규의 「즐거운 편지」ㆍ383
3. 관념과 기교 사이의 거리, 한용운의 「님의 침묵」과 「알 수 없어요」ㆍ390
4. 맺는 말ㆍ397
현대시 공간에 드러난 아포리아의 두 지형ㆍ399
― 정지용의 「파라솔」, 서정주의 「문(門)」을 중심으로
1. 현대시의 오독과 난해성의 문제ㆍ399
2, 정지용의 「파라솔」, 생략과 비유로 짜인 언어의 난처한 감광도ㆍ404
3, ㆍ서정주의 「문(門)」, 통과제례를 배후에 둔 고통스럽고 찬란한 주물(呪物)의 언어 ㆍ413
4. 맺는 말ㆍ421
혼과의 소통, 또는 무적(巫的) 제의의 문학적 층위 ㆍ423
― 김소월·이상·백석 시의 무속적 상상력
1. 현대시에 투영된 무속의 국면ㆍ423
2. 김소월 : 사령과의 교감을 통한 한의 문학적 체현ㆍ427
3. 이상 : 무적 임사체험과 문벌에 대한 강박의식ㆍ435
4. 백석 : 무속적 사유와 토속공간의 원형성ㆍ441
5. 맺는 말ㆍ449

출판사 서평

『그곳에 가지 않았다 : 시의 아포리아와 시 읽기의 반성』은 한국 시사 연구의 방향을 지금까지와 다른 각도에서 살피고, 오래 타성적으로 수용되어 온 시 연구와 시 읽기에 대해 다른 시선을 제안한다. 시문학사에서 난제로 여겨졌던 시들을 촘촘한 눈금으로 다시 읽으며, 올바른 해석의 가능성을 타진한다. 아울러 당대에 생산된 좋은 시들을 톺아 드러내, 한국 현대시의 유니크한 풍경들을 과거완료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으로 인양한다.
1부 ‘한국 현대시사의 공간구조와 70년대 주요 시집 분석’에서는 한국 현대시사의 모습을 공간구조의 형식으로 이...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