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낮술도 괜찮아요, 여긴 아일랜드니까요 아일랜드 펍에 가자

테마별로 만나는 인문학 여행 7
심은희 지음 | Richard Eager 사진 | 제이앤제이제이(디지털북스) | 2016년 07월 10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7,000원
    판매가 : 15,300 [10%↓ 1,7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8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2월 07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6972137(1186972130)
쪽수 336쪽
크기 152 * 210 * 30 mm /472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아일랜드는 대한민국으로부터 13시간 이상을 비행해야만 도착하는 먼 나라다. 그렇지만 ‘유럽의 한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역사, 정치, 경제 그리고 여흥을 즐길 줄 아는 기질까지 닮았다. 무엇보다도 술을 좋아하는 것에 있어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나라가 한국이고 또 아일랜드다. 한국에 선술집, 포장마차가 있다면, 아일랜드에는 펍이 있다.『낮술도 괜찮아요, 여긴 아일랜드니까요』는 저자 심은희와 Richard Eager가 아일랜드의 네 지역: 렌스터, 먼스터, 코노트, 얼스터를 열심히 헤맨 끝에 발견한 보석 같은 100개의 펍을 소개하는 책이다.

상세이미지

낮술도 괜찮아요, 여긴 아일랜드니까요(테마별로 만나는 인문학 여행 7) 도서 상세이미지

목차

[아이리시의 꿈결을 거슬러, Leinster 렌스터]

Dublin
001 365일 축제의 장, The Temple Bar
002 템플바의 유명 인사, The Auld Dubliner
003 플랜 브라이언의 기네스 한 잔, The Palace Bar
004 하페니 다리와 펍의 우정, Merchants Arch Bar
005 실수 없는 여행, Fitzgerald Bar
006 유럽 경제의 본사? 락 음악의 본사!, Bruxelles
007 도허니&네즈빗의 경제 학교, Doheny & Nesbitt
008 수수한 매력, Dunphy’s
009 BYOB가 가능한 펍, Gallaher & co
010 위스키의 왕좌, 제임슨 위스키, Old Jameson Distillery
011 무덤 파는 사람, John Kavanagh’s(The Gravediggers)
012 아일랜드에서 가장 높은 펍, Johnnie Fox’s
013 수사슴의 머리, The Stag’s Head
014 여행자의 영원한 무덤, Mulligan’s
015 역사의 한가운데서, The Oval Bar
016 은행의 거리, The Bank
017 ‘세인트 패트릭의 날’을 위한 최고의 장소, The Bull and Castle
018 밤과 음악 사이, The Cobblestone
019 오도노휴 가문의 인터내셔널 바, The International Bar
020 바이킹의 기념비, The Long Stone
021 ‘오, 마이 기네스!(Oh, my Guinness!)’, Guinness Store House
022 수제 맥주의 천국, The Beer Market
023 역사의 발자국, The Grand Central Bar
024 펍이 된 교회, The Church Bar
025 Come on Ireland!, The Bleeding Horse
026 플리 마켓과 블루 버스, The Bernard Shaw
027 더블리너를 만나고 싶다면, Kehoe’s
028 흑백영화의 한 장면, The Long Hall
029 백조의 날갯짓, The Swan Bar
030 펍 안의 펍, O’Neill’s
031 펍에서 찾은 수도원의 흔적, The Abbey Tavern
032 추억의 조각, Cafe? En Seine
033 맛있는 한국, Hop House
034 마녀사냥, 그녀의 존재, Darkey Kelly
035 블룸의 점심식사, Davy Byrnes
036 프랑스 장인의 와인 한 잔, The Bailey
037 횃불은 어둠을 밝히고, Neary’s
038 파넬의 손가락 끝에, The Parnell Heritage Bar
039 더블린에서 가장 오래된 펍, The Brazen Head
040 마지막 파인트는 그대와 함께, Hughes’ Bar
041 ‘더 더블리너스’의 첫 무대, O’Donoghue’s

Wicklow
042 글렌달로그 산책, Casey’s Bar & Bistro
043 브레이의 보석, The Harbour Bar

Wexford
044 웩스포드의 아이콘, Macken’s Bar(The Cape Bar)
045 에니스코시의 입구, The Antique Tavern

Kilkenny
046 킬케니의 마녀 사냥, Kyteler Inn
047 그들의 청춘이 있는 곳, The Marble City
048 킬케니의 이야기, Smithwick’s Experience Kilkenny
049 음표가 흐르는 밤, Cleere’s
050 펍이 된 은행, Left Bank
051 킬케니에서 가장 오래된 하우스, Hole in the Wall
052 아이리시도 반한 고추장 치킨, Billy Byrnes Bar
053 킬케니의 복합 엔터테인먼트 건물, Langtons House

Laois
054 작은 마을의 기적, Morrissey’s

Westmeath
055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펍, Sean’s Bar

[오래된 부둣가를 거닐며, Munster 먼스터]

Limerick
056 그 섬에 가고 싶다, Locke Bar
057 작은 콘서트장, Nancy Blakes
058 플래너리 가문의 보물, Michael Flannery’s Pub
059 위스키를 제대로 마시는 법, Patrick Flannery’s
060 시가 흐르는 펍, The White House

Waterford
061 바이킹의 역사 속으로, The REG
062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Jordan’s American Bar
063 구름 가듯 쉬어가는 곳. Munster Bar
064 시대의 감성을 담다, Geoff’s
065 수제 맥주의 천국, Phil Grimes
066 오래된 풍경, Downes
067 여성은 출입 금지, Thomas Maher

Cork
068 떠오르는 코크의 샛별, Rising Sons Brewery
069 경마의 열기, Sin e?
070 Rebel 카운티, 코크의 맥주, Franciscan Well
071 펍이 된 약국, Arthur Mayne’s
072 잉글리시 마켓에서 나오는 길에, The Mutton Lane
073 패트릭 거리의 단 하나의 펍, Le Chateau Bar
074 코크를 여행하는 방법, Bodega
075 코크의 뜨거운 밤, The Oliver Plunkett
076 자연스럽게, 순리대로, The Old Thatch

Kerry
077 ‘아이리시’를 아시나요, O’Flaherty’s Bar
078 쾌락과 순수의 갈림길, Dick Mack’s Pub
079 남극 탐험의 영웅시대, South Pole
080 작가의 작업실, John B Keane Pub

Clare
081 뮤지션의 이상향, Gus O’Connor’s Pub

[옛 시인의 노래를 쫓아, Connacht 코노트]

Galway
082 ‘왕의 머리’는 누가 베었을까, The Kings Head
083 골웨이의 여정을 시작하는 곳, Tigh Neachtain’s.
084 오이스터를 제대로 즐기는 법, The Quay
085 골웨이의 작은 스페인, Spanish Arch
086 아일랜드 최고의 피시 앤 칩스, McDonagh’s Fish-and-Chips
087 수제 맥주 전문점, The Salt House
088 영원한 사랑, Ro?isi?n Dubh

Sligo
089 피리 부는 사나이, The Crane Bar
090 두 개의 문, Thomas Connolly

[새하얀 평화의 날개를 달고, Ulster 얼스터]

Donegal
091 ‘미슐랭 가이드’ 선정 자타 공인 맛집, Hargadon Bros
092 Dirty Old Town, The Reel Inn

Belfast
093 오래된 성, Olde Castle Bar
094 빅토리아 시대를 만나다, The Crown Liquor Saloon
095 포팅거스 엔트리에서 일어나는 일, The Morning Star
096 마담 뮤리엘, Muriel’s Cafe? Bar
097 예술가들의 놀이터, The John Hewitt
098 공식적으로 가장 오래된 펍, White’s Tavern
099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펍, Kelly’s Cellars
100 그래피티의 온상, The Duke of York

출판사 서평

아이리시와 함께 떠나는, 아일랜드에서 꼭 가봐야 할 100개의 펍 !

아직 밤이 되지 않았다고 망설일 필요가 없다. 낮술도 괜찮다. 여긴 아일랜드이기 때문이다. 아일랜드 펍에서는 사람 좋은 웃음을 짓는 아이리시와 가벼운 우스갯소리를 나눌 수 있는 것은 물론, 유구한 아일랜드 역사를 보고 배울 수도 있다. 제임스 조이스,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유투’, ‘더 더블리너즈’, ‘신 리지’ 들과 나누는 예술적 잡담은 또 어떤지. 다 귀찮다면 그냥 나홀로 파인트 한 잔과 진한 낭만을 누리는 것도 좋으니, 지금 바로 아일랜드 펍에 가...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책소개   아일랜드는 대한민국으로부터 13시간 이상을 비행해야만 도착하는 먼 나라다. 그렇지만 ‘유럽의 한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역사, 정치, 경제 그리고 여흥을 즐길 줄 아는 기질까지 닮았다. 무엇보다도 술을 좋아하는 것에 있어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나라가 한국이고 또 아일랜드다. 한국에 선술집, 포장마차가 있다면, 아일랜드에는 펍이 있다.『낮술도 괜찮아요, 여긴 아일랜드니까요』는 저자 심은희와 Richard Eager가 아일랜드의 네 지역: 렌스터, 먼스터, 코노트, 얼스터를 열심히 헤맨...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