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THE SMITH TAPES 스미스 테이프: 미공개 인터뷰집 록이 찬란했던 날들의 기록 1969~1972 | 시대를 빛낸 아이콘 51인, 스미스가 라디오 인터뷰하다

양장
클로버 리뷰쓰기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33,000원
    판매가 : 29,700 [10%↓ 3,3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16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27일,수)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85716633(1185716637)
쪽수 448쪽
크기 157 * 219 * 43 mm /856g 판형알림
이 책의 원서/번역서 The Smith Tapes / Ezra Bookstein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50년 만에 세상에 드러난 록 스타들의 숨겨진 이야기
1960~1970년대는 대중문화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시대였다. 정신의 확장과 자유를 꿈꾸던 히피의 시대였고, 숱한 예술가들의 재능이 온전히 빛을 뿜어대던 시대였으며, 무엇보다 ‘록이 찬란했던 시대’였다.
그리고 이제는 전설이 된 그때 그 시절 스타들의 이름은 여전히 우리의 가슴을 뜨겁게 달군다. 1969~1972년, 저널리스트이자 영화감독이었던 하워드 스미스는 존 레넌, 믹 재거, 재니스 조플린, 프랭크 자파 등 시대를 빛낸 아이콘 51명을 인터뷰한다.
그리고 언젠가 회고록을 쓸 계획으로 다락방에 보관했던 자료는 5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뒤에야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비틀스는 앨범 수록 곡을 어떻게 정했을까?
재니스 조플린은 죽기 4일전 어떤 생각을 했을까?
에릭 클랩튼은 오랫동안 노래에 콤플렉스를 갖고 있었다?
젊은 시절 믹 재거는 어떤 책을 읽었을까?
짐 모리슨은 평생 돈을 좇았다?

1960~1970년대 대중문화에 열광하는 이라면 누구나 궁금해 할 만한, 이제는 전설이 된 록 스타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약 50년 만에 공개된다! 저널리스트이자 영화감독이던 하워드 스미스는, 1969년 WABC/WPLJ의 주간 라디오 쇼를 맡았다.
그는 당시 『빌리지 보이스』에도 칼럼을 연재하고 있었기 때문에 대중문화에 막강한 파워를 발휘할 수 있었고, 덕분에 1972년까지 그 시대를 규정했던 수많은 인물들을 인터뷰할 수 있었다. 인터뷰는 때로 생방송으로 진행되었고, 특별한 주제 없이 느긋하게 펼쳐졌다.
그러나 당시 시대를 관통하던 주제들(약물, 전쟁, 차별, 민권 운동 등)의 무게 탓에 분위기는 진중했다. 때로는 날카로운 질문, 예리한 답변, 예기치 못한 실언에 분위기가 냉랭해지기도 한다. 한편으로 하워드의 인터뷰는 각 인물들의 중대한 순간을 포착하고 있다. 재니스 조플린은 죽기 불과 4일 전 인터뷰를 했고, 에릭 클랩튼은 자신이 처음으로 전면에 선 밴드인 데릭 앤드 더 도미노스를 이끌고 「Live at the Fillmore」를 녹음한 날, 그와 만났다. 조지 해리슨은 비틀스의 공식 해산 발표 2주 후 그와 마주 앉았다.
그 후, 스미스는 녹음된 인터뷰 릴테이프를 자신의 다락방에 보관한다. 언젠가 회고록을 쓰겠다는 계획에서였다. 그러나 테이프는 5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다음에야 아들 캐스 콜더 스미스의 눈에 띄여 세상에 나오게 된다.
51인의 인터뷰이 중 가장 많은 이들은 뮤지션들이다. 그러나 그 밖에도 배우, 작가, 코미디언, 사업가, 정치가, 사회활동가 등 여러 분야의 유명 인사가 출연해 그 시대에 대한 입체적인 증언을 해준다. 1960~1970년대에 묻어두었던 타임캡슐이 2018년에 열렸다고나 할까.
단언컨대, 이 책의 독자들은 생생한 인터뷰를 통해 당시를 VR급으로 대리 체험할 수 있다.

목차

추천의 글
INTRO

<1969>
D. A. Pennebaker / David Amram / Kenneth A. Gibson / Felix Cavaliere / Vidal Sassoon / Lou Reed / Norman Mailer and Jimmy Breslin / Andy Warhol and Paul Morrissey / Sly Stone / Bill Graham / Dennis Hopper and Peter Fonda / John Mayall / Arlo Guthrie / Carole King / John Roberts and Joel Rosenman / Raquel Welch / Mick Jagger / Jim Morrison / Joe Cocker / Dick Gregory / John Lennon and Yoko Ono

<1970>
Artie Kornfeld / Jerry Garcia / James Taylor / Jack Valenti / Dick Cavett / George Harrison / Floyd Red Crow Westerman / Pete Townshend / Abbie Hoffman / Dr. John / Janis Joplin / Eric Clapton / Steve Winwood / Dustin Hoffman

<1971>
Amiri Baraka / Jane Fonda / R. Buckminster Fuller / Country Joe McDonald / Taj Mahal / Jack Nicholson / Frank Zappa / Dennis Hopper / Jerry Rubin / Ravi Shankar

<1972>
Allen Ginsberg and Bhagavan Das

TIMELINE
옮긴이의 글

추천사

김경진(팝 칼럼니스트)

이제 전설이 된 찬란한 이름, 나를 포함한 수많은 이들의 가슴을 뜨겁게 하고 삶을 변화시킨 위대한 인물들의 생생한 이야기는 지극히 흥미로워 쉽게 빠져들게 된다. 음악과 영화, 예술이 세상을 바꿀 수 있었던 시절, 그가 만나 ... 더보기

배순탁(음악평론가)

시대를 견인한 명사들의 언어를 탐험하다 보면 당신은 당대의 풍경을 자연스럽게 머릿속에 그릴 수 있을 것이다. 뭐랄까. 매혹적인 혼돈으로 가득했던 1960년대와 1970년대를 VR급으로 대리 체험할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이... 더보기

차우진(음악평론가)

사실 세상을 바꾼 위대한 것들은, 우리 생각과 달리 대체로 어쩌다 등장한다. 책의 인터뷰는 바로 그 점을 반영한다. 기성세대와 다른 생각을 가졌던, 한없이 낭만적이거나 비장하거나, 혹은 그저 재밌게 놀고 싶던 젊은이들의 이야... 더보기

책 속으로

다음은 51인의 인터뷰 중 눈에 띄는 내용들이다.

Q : 비틀스 음반에 곡을 넣는 건 어떤 식으로 결정됐나요?
A : 우리 규정은 ‘누구든 가장 많이 쓴 사람이 가장 많은 곡을 앨범에 넣자’였어요. 결과적으로 나는 굳이 그렇게 많은 곡을 넣고 싶지 않았죠. 예를 들어, [Abbey Road]에서 겨우 한 곡을 쓸 짬을 냈을 때, 이미 여덟 곡이 녹음된 상태였으니까요. 만약 누군가 “나 한 곡 썼어”라고 말하면, 폴은 이렇게 답했어요. “흠, 그래? 나도 하나 썼어. 이런 곡이야. 다다라~.” 자, 그걸 듣고 난 뒤엔 빠져... 더보기

출판사 서평

[책속으로 이어서]


Q : 당신이 보컬리스트 자리를 꺼려한다는 소문이 있어요. 그렇게 오랫동안 노래하지 못한 건 무엇 때문인가요?
A : 노래하는 게 힘들었어요. 정말 쉽지 않았죠. 많이 공부해야 되는 거더라고요. 스스로 만족할 단계까지 되는 데 시간이 꽤 걸렸어요.
Q : 결국 어떻게 하게 되었나요?
A : 델라니가 계기였어요. 나는 그가 성자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한편으론 약점도 많은 사람이지만요. 하지만 내게 직언을 해준 첫 번째 사람이었어요. 작년에 그를 만났을 때 그는 내게 이런 말을 해주었죠. “신에...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책의 원서/번역서

안내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