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산책하는 변호사의 세상 탐색기

김도균 지음 | 북랩 | 2019년 12월 10일 출간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5,000원
    판매가 : 13,500 [10%↓ 1,5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7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05월 31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62999998(1162999993)
쪽수 314쪽
크기 148 * 202 * 26 mm /468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산책은 내 영혼으로 향하는 사색의 시간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자신과 대화하며
그 결론에 따라 살면 인생은 순조로워진다!

판사 출신 변호사가 걷고 또 걸으며 남긴
세상살이와 인간 군상에 관한 사색의 기록

인간(人間)은 글자 그대로 사람들(人) 사이(間)에서 살아가는 존재다. 그렇기에 인간은 사회 속에서, 인간관계 속에서, 경제‧정치적 공동체 속에서 그 영향을 받으며 살아간다. 때론 광기와 편견이 거센 폭풍우처럼 우리를 압박하지만, 결국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나 자신이다. 사회가, 정치 공동체가, 경제적 계층이 나의 삶을 대신 살아 주지도, 나의 인생에 지침을 주지도 않는다.
이 책은 산책하기를 즐기는 변호사가 세상을 걸으며 나 자신과 세상에 관하여 사유한 기록이다. 그는 늘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자신과 대화하며 그 결론에 따라서 살려고 노력해 왔다. 특히 사물을 보이는 그대로 보고 액면 그대로 인식하고자 하였다. 더하거나 덜하거나 하지 않고, 망막에 비치는 그대로 보고자 한 것이다. 그의 눈에 비치는 세상은 한편으로는 즐거움이었으며 때론 고통이기도 했다. 열정과 갈피를 잡을 수 없는 기질과 불합리한 사회 제도나 집단적인 생각들이 혼재된 곳이 세상이었다.
세상은 다양한 목소리로 인해 나아간다. 늘 같은 목소리만 들려서는 발전할 수 없다.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저자는 자신의 생각에 따라 솔직하게 세상에 관해서 고백한다. 다수에게 통용되는 견해를 따르는 것도 아니고, 소수의 견해를 박대하는 것도 아니다. 그의 세상 탐색기를 통해서 독자들은 각자의 인생길을 한번 뒤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갖게 될 것이다.

목차

서문 4

001. 역사적 사명과 나의 길 14
002. 원망은 영혼을 쇠하게 한다 16
003. 기분이라는 것에 의존하지 마라 18
004. 상처받는 자들이여, 체온을 높여라 22
005. 지혜란 에너지와 감정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능력이다 25
006. 세모(歲暮)에 부치는 단상-시간의 의미 27
007. 돈 버는 데 너무 시간 쓰지 마라 31
008. 자기 자신으로 향하는 길 33
009. 마음만 급하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36
010. 떠나온 것과의 대화-우리는 왜 여행에 환호하는가? 39
011. 삶에도 게릴라 전술이 필요하다 42
012. 결혼 제도 종말기 45
013. 무죄와 법정 구속 사이 47
014. 모든 신체가 성감대? 51
015. 심심 타파-인생 최대의 주제 52
016. 외로이 먼저 그리고 함께 가는 자들을 위한 조사(弔辭) 55
017. 인간 종자론? 59
018. 자존심이란 부끄러움을 아는 것이다 61
019. 정치는 정치인을 위한 것이다 65
020.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있다 66
021. 명절 민족 대이동을 보고 69
022. 인간은 존엄한가? 71
023. 몸을 지배하는 권리가 있나? 75
024. 남자는 더러운 밥을 먹지 않는다 78
025. 고급 개는 짖지 않는다 79
026. 남녀관계는 본질적으로 야하다 80
027. 정치는 세상의 중심이 아니다 82
028. 남 욕하느라 진 빼지 마라 85
029. 우리는 왜 여행에 환호하는가? 87
030. 정치인의 변심 90
031. 나의 견해는 내가 아니다 94
032. 감정 과잉의 사회 97
033. 현자(賢者)는 에너지와 시간, 감정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자이다 100
034. 사양하다 일을 그르치는 사람들이 많다 102
035. 병원 응급실에 와서 103
036. 가치 없는 인생이란 105
037. 아버지는 자식보다 위대하다! 107
038. 옆집 개가 짖는다고 해서 따라 짖으면 똥개다 110
039. 일본과 우리 주차장의 주차선에 대하여 111
040. 인생 100년이라 해도 긴 게 아니다 113
041. 아비를 아비라 부르지 못하는 국회의원은 가치가 없다 115
042. 우리는 화해하지 않는다 116
043. 산책은 영혼으로 향하는 사색이다 119
044. 사람이 끈적거리면 안 된다 122
045. 아무도 반성하지 않는다? 124
046.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는 해변에 누우면 126
047. 선비의 똥냄새는 장사치보다 독하다 128
048. 정신이 온전할 때 후계자를 세워야 한다 130
049. 인간이 동물보다 나은 점은? 131
050. 공정함과 배려심이 인간의 수준을 결정한다 132
051. 인생, 3대 장부를 넘어서야 133
052. 당선은 후보자의 지지일 뿐, 그의 모든 정책의 지지가 아니다 136
053. 관광 대국의 길 137
054. 감방이 존재하는 이유 140
055. 호의적인 바람과 햇살 그리고 법원 벤치 142
056.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세상이 나를 변하게 한다 144
057. 자유는 진리이고 평등은 이념이다 146
058. 투기와 투자는 본디 같은 것이다 148
059. 콩 한 쪽도 나누는 것을 나라의 정책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150
060. 실력에 의해서 돌아가는 국제사회 152
061. 한국에서 폐지해야 하는 것들 155
062. 공공 임대와 꺽기 156
063. 닫힌 나라에서 사는 법 158
064. 부귀를 감당하는 데는 능력과 수양이 있어야 한다 160
065. 민주주의라 해도 권모술수는 바뀜이 없다 161
066. 과도한 자책은 자신을 허물어뜨린다 163
067. 5층 사무실 창가 옆에 앉아 164
068. 한강변 조망이라는 것에 관하여 166
069. 격동의 세상에서도 중심을 잡으면 두려울 것이 없다 168
070. 각자의 역할을 다하는 것이 인간관계 롱런의 길이다 171
071. 인생은 왜 한 편의 연극인가? 173
072. 지도자를 잘못 만나면 국민이 고생한다 174
073. 늘 불안에 떠는 자는 스스로를 못 믿기 때문이다 176
074. 인간은 가르쳐서는 되지 않는다 179
075. 없는 자는 가진 것도 빼앗긴다 180
076. 슬픈 사랑 182
077. 돈 없고 매력 없는 사람은 사라져라? 184
078. 경찰과 검찰, 법원에 대한 에피소드 186
079. 돈ㆍ인맥ㆍ명예가 없으면 움직이지 않는다 188
080. 촌 피고인의 비애 189
081. 귀한 종자와 천한 종자 191
082. 꼬리 물지 말고 좀 일찍 나서라 193
083. 기생충이 아니라 거지 194
084. 호들갑이냐, 감수성 풍부냐 196
085. 다이어트와 돈오돈수 198
086. 집안이 조금 어려워야 자식이 강인해진다 199
087. 국민의 의무와 권리? 202
088. 감사할 줄 아는 것이 위대한 것이다 204
089. 끈기는 가장 큰 미덕이다 205
090. 인간의 탈이라는 평등 207
091. 자유는 팩트고 평등은 이념이다 208
092. 좁은 동네 대한민국 210
093. 작고 더러운 권력 212
094. 부끄러움을 아는 게 인간의 길이다 214
095. 선악과를 따먹은 죄 216
096. 교육형이라는 것의 허상 218
097. 무기징역형은 무기로 사는 게 아니다 220
098. 남자 몸값과 여자 몸값의 차이? 222
099. 세상의 웃기는 일 1 -시가 반영률 223
100. 세상의 웃기는 일 2 226
101. 빼앗기는 것은 주는 것보다 억울하다! 228
102. 하이에나의 산 누 뜯어먹기 229
103. 약자는 눈치 보는 것이 주된 방책이다 231
104. 서열은 물의 흐름과 같다 233
105. 우리는 낮보다는 밤을 더 좋아한다 236
106. 외길 줄서기 인생을 따르지 마라 238
107. 부동산은 핵심 투자 자산이다 240
108. 미스코리아와 수영복 심사 242
109. 의미와 무의미, 몸의 객관성 245
110. 우리는 하나다! 그런가? 246
111. 최선을 다하지 않아도 쉽게 할 수 있으면 그게 더 낫다 248
112. 요즘 모바일 신문 기사, 죽고 때리고 거짓말한다 251
113. 스스로를 살피고 넘어서야 높은 경지에 오른다 253
114. 마음의 연구 공부가 인생 최대의 공부이다 255
115. 하급 인생을 살지 마라 257
116. 작은 일을 잘해야 큰일을 맡게 된다 259
117. 몸의 객관적인 의미 261
118. 어제 한 밥을 내놓으면 음식점 망한다 264
119. 열등감을 넘어서야 크게 된다 265
120. 우리는 원모(遠謀)가 있는가? 267
121. 껍데기에서 벗어나야 돈을 번다 270
122. 변호사는 진실을 밝히는 직업이 아니다 272
123. 교도소 안과 온전한 자기만의 시간 273
124. 자살도 유행하는가? 276
125. 인정받지 못하는 것의 괴로움 280
126. 교회 세습과 자녀 우선 채용제, 그리고 노조 281
127. 가짜를 양산하는 나라 284
128. 법으로 경제를 주무른다? 286
129. 정치인의 매표 행위와 거지 국민 287
130. 세상의 웃기는 일 3 -건강보험료 289
131. 탈세는 정당하다? 292
132. 선한 일을 할 의무는 없지만 294
133. 새로운 것에 기회를 주는 습관 296
134. 관계의 지침(피로) 299
135. 골프와 테니스 300
136. 리얼돌과 사회적 복지 국가 301
137. 좌파/우파 아니고요! 303
138. 누구나 몸을 판다? 304
139. 모든 국민은 법 뒤에 불평등? 307
140. 여자들도 군대에 갈 만큼 튼튼하다 308
141. 먹이에 줄 서는 하이에나 떼 311
142. 목욕탕 속에서의 사색 312

책 속으로

책 속으로

사람들은 예나 지금이나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우리나라는 절대적인 빈곤은 어느 정도 벗어났으나(하지만 가끔 생계에 쪼들려 세상을 등진 사람들의 기사가 종종 언론에 등장한다), 먹고 사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남들이 보기에도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남들이 보기에는 멀쩡해도 들여다보면 다들 자기 나름의 힘든 짐을 지고 가는 자들이 많다. 소위 웃고 있지만, 웃는 게 아니다.

그런데, 이런 삶의 고통은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 그중에는 우리 스스로가 원인을 아는 것도 있고, 모르는 것도 있다....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 마흔이 되어 보니 이 전에 모르던 것들이 하나씩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좋은 책을 만난 다는 건 그리고 좋은 사람을 알게 된다는 건 삶에 있어서 정말 큰 선물이고 또 다른 기회가 아닌 가 싶다.   내게도 이 책은 귀한 분께 좋은 선물로서 맞이하게 되었다.   나를 더 사랑하게 되는 책. 내 삶을 더 자유롭게 풍성하게 만들어 주도록 돕고자 하는 책.   나는 왜 그걸 미처 몰랐을까?   모든 것은 다 때가 있는 것인가... 더보기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