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푸드 오디세이 음식은 어떻게 인류 역사를 바꾸었나

빌 프라이스 지음 | 이재황 옮김 | 페이퍼스토리 | 2017년 11월 25일 출간
클로버 리뷰쓰기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23,000원
    판매가 : 20,700 [10%↓ 2,3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115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1월 29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8690311(8998690314)
쪽수 352쪽
크기 168 * 226 * 27 mm /701g 판형알림
이 책의 원서/번역서 Fifty Foods That Changed the Course of History / Bill Price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요즘 텔레비전 채널을 돌리다 보면 여기저기 음식과 요리를 주제로 다루고 있는 ‘먹방’, ‘쿡방’이 인기다. 그렇다면 인간은 언제부터, 무엇을 먹어왔으며 또 어떻게 먹어왔을까? 『푸드 오디세이』는 인류가 오랫동안 먹어온 음식물과 역사 사이에는 어떤 연결고리가 존재하는가에 대한 답을 흥미로운 역사 이야기로 풀어나간다. 특정 음식과 특정 역사적 사건의 연관 관계를 통해, 우리가 매일 먹는 양식이자 신성한 음식인 빵, 인간의 욕망을 보여주는 고기, 세계 지도를 바꾼 향신료에 이르기까지, 인류 역사의 흐름을 바꾼 음식물에 대해 집중 탐구한 음식 문화사이다. ‘역사’와 ‘음식’이 병렬 키워드로 들어가 있는 이 책은 맛있는 음식 책이자 흥미진진한 역사 책이다.

작가의 말

■ 작가의 말

인류 역사 속에서 음식물이 담당했던 역할에 관한 이 탐구는 초기의 수렵?채집자들로부터 시작해 농경의 도입과 처음 농사를 지었던 사람들이 먹은 음식물들을 살펴보는 것으로 시작하려고 한다. 그런 뒤에 도시와 문명의 발생으로 옮겨가 세계 여러 나라의 음식문화를 살펴보고, 다시 중세로 넘어간다.
음식물은 탐험 시대에 추동력을 제공했다. 포르투갈과 에스파냐 사람들이 전 세계에서 교역로를 열기 시작했고, 그들을 따라 네덜란드와 영국 사람들이 합류했다. 그것이 교역망과 세계 금융 시스템의 발전을 이끌게 되었고, 세계 역사를 지배하게 되는 유럽의 여러 제국들도 만들어냈다.
유럽인들이 아메리카 대륙을 식민지화하면서 이 지역의 토착 문화권들과 그들이 먹고살던 음식물들에 엄청난 충격을 주게 되었다. 한편 20세기에는 그것을 바탕으로 미국이 세계 최강자의 자리에 올라서게 된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공업화 사회와 오늘날의 공업화 사회 다음 세계에 도달했다. 인스턴트 식품과 낯익은 상표명을 슈퍼마켓 진열대에서 볼 수 있는 시대인 것이다.
‘인류의 역사는 우리가 먹어온 음식의 역사와 같다’는 말도 사실이지만 이 책에서 설명하는 사례들은, 우리가 먹는 것이 우리의 현재 모습을 만들었다는 말도 똑같이 진실임을 말해주고 있다.

■ 옮긴이의 말

이 책은 음식 책일까? 아니다. 역사 책이다. 아니다. 둘 다다.
원서 제목(Fifty Foods That Changed The Course of History)에 ‘역사’와 ‘음식’이 병렬 키워드로 들어가 있으니 양쪽 측면이 다 있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음식 자체에 대해 요모조모 파고들지 않고 역사와의 관련성을 중심으로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음식 책이라기에는 성에 차지 않을지도 모른다. 아무래도 역사 책이라 해야겠다.
저자도 밝히고 있듯이 이야기는 대체로 먼 옛날부터 시작해 점차 현대 쪽으로 내려온다. 맨 앞자리는 수렵?채집 사회에서 식용으로 사냥의 대상이 됐던 야생 동물들이다. 지금은 멸종된 매머드가 대표로 첫머리를 장식한다. 연관된 역사 때문에 뒤쪽에 배치된 버펄로(아메리카들소) 역시 식품 자체로만 보자면 같은 부류다. 소나 양 같은 사육동물은 약간 뒤에 등장한다. 이들 동물은 인간에게 고기와 젖을 식품으로 제공하고 가죽과 털은 옷이나 주거지를 꾸미는 재료를 제공했다. 연어나 청어같은 물고기들도 식품이 됐다.
식물 역시 야생 상태의 것을 먹다가 점차 식용에 적합한 특성을 가진 것을 골라 재배하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밀?콩?옥수수 등 여러 가지 곡물들과 대추?바나나?오렌지?순무?감자 등 각종 열매나 땅속줄기 같은 것들이다. 특히 곡물류는 갈아서 가루로 만든 뒤 가공해 주식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개발했는데, 빵과 국수가 대표적인 유형이다. 동양 쪽에서는 쌀 같은 곡물의 껍질만 벗겨서 쪄 먹는 방법이 발달했지만 이 책에서는 아쉽게도 여기에 본격적인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곡물로는 주식 외에 술도 만든다. 맥주 같은 발효주와 위스키 같은 증류주가 만들어졌다.
이런 기본적인 흐름이 지나가고 나면 본격적인 ‘음식’ 내지 ‘요리’들이 나온다. 프랑크푸르트 소시지와 햄버거 등 낯익은 음식에서부터 파에야, 카술레, 아일랜드 스튜, 빈달루 등 세계 각지의 독특한 음식들이 소개된다. 음식 책을 기대하는 독자들이 반길 부분이다. 건빵과 그 아류인 앤잭 비스킷, 그리고 른당과 빌통 등은 오래 보존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져 역사의 흐름에 기여했으며, 이런 역할들은 통조림과 냉동식품 기술이 나오면서 과거의 유물이 됐다. 반면에 캐비아 같은 절임류는 여전히 자신의 지위를 잃지 않고 있고, 발효식품의 대표적 사례로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는 우리의 김치도 마찬가지다.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음식의 종류를 ‘50가지’로 설정한 것은 물론 자의적인 것이지만, 음식의 가짓수는 사실 별 의미가 없다. 그것들을 내세워 하고자 하는 역사 이야기가 무궁무진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우리가 학교에서 배웠던 세계사의 큰 흐름 갈피 갈피에 들어 있는 세세한 이야기들을 전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책을 읽다 보면 앞에 다른 음식 이야기에서 나왔던 사건이 다시 등장하는 경우가 많아서, 역사적 사건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들을 이해하기 쉽게 접하며 ‘복습’할 수 있는 것도 이 책의 장점이라 하겠다.

목차

작가의 말_인류 역사를 바꾼 음식 이야기

01. 털매머드 Woolly Mammoth_수렵·채집 사회의 중요한 식재료
02. 빵 Bread_수렵 사회에서 농경 사회로
03. 태평양연어 Pacific Salmon_통조림 산업을 일으켜 세우다
04. 양고기 Lamb_양 사육으로 자본주의의 서막을 열다
05. 소고기 Beef_육식 위주의 식단을 이끌다
06. 대추 Dates_사막을 건너는 교역로를 개척하다
07. 맥주 Beer_함께 모여 먹는 사회 문화의 탄생
08. 콩 Soybean_종자 상품이 세계를 지배하다
09. 옥수수 Corn_자연의 영역에서 인간의 영역으로
10. 국수 Noodles_동서양 문명 교류의 상징
11. 올리브오일 Olive Oil_근대 문명의 원동력이 되다
12. 스파르타 선지 수프 Spartan Black Broth_페르시아전쟁, 영웅들을 배출하다
13. 가룸 Garum_로마 제국의 팽창을 가져오다
14. 김치 Kimchi_공동체 삶의 음식 문화를 낳다
15. 초콜릿 Chocolate_강한 중독성으로 세계인의 기호를 바꾸다
16. 파에야 Paella_스페인 대표 음식, 이슬람의 쌀 요리에서 시작되다
17. 향신료 Spice_신대륙 발견의 원동력
18. 절인 청어 Salted Herring_네덜란드의 부강을 가져오다
19. 프랑크푸르트 소시지 Frankfruter_독일 소시지 미국 핫도그가 되다
20. 베이징 오리 Peking Duck_전 세계 대중들의 입맛을 사로잡다
21. 카술레 Cassoulet_한 마을의 운명을 되살리다
22. 순무 Turnips_19세기 공업 혁명의 토대를 마련하다
23. 로크포르 치즈 Roquefort Cheese_원산지 명칭 보호 입법의 효시
24. 감자 Potato_기아에서 인류를 구하다
25. 마요네즈 Mayonnaise_귀족들의 기호식품이 서민용 콜드소스로
26. 른당 Rendang_인도네시아 산악 음식으로 문화를 전파하다
27. 설탕 Sugar_부끄러운 노예 무역의 상징
28. 빌통 Biltong_부르인들을 지켜준 생명의 양식
29. 아일랜드 스튜 Irish Stew_아일랜드의 철기 시대를 앞당기다
30. 홍차 Tea_세계 무역과 음료 시장을 재편하다
31. 건빵 Hardtack_항해와 전쟁에 이바지하다
32. 진 Gin_‘엄마의 타락’에서 신사들의 술로
33. 빈달루 Vindaloo_매운 카레, 영국 문화의 일부가 되다
34. 애플파이 Apple Pie_미국의 역사와 문화를 담다
35. 미국 위스키 American Whiskey_범죄가 늘어나는 데 일조하다
36. 마들렌 Madeleines_현대 소설의 탄생을 알리다
37. 캐비아 Caviar_카스피해 철갑상어를 마구 잡게 되다
38. 바나나 Bananas_환경오염 식품의 상업적 재배
39. 콘비프 Corned Beef_제1차 세계대전을 연합국의 승리로 끝내다
40. 야파 오렌지 Jaffa Orange_신생 국가 이스라엘을 일으키다
41. 버펄로 American Buffalo_아메리카 원주민들과 흥망성쇠를 같이하다
42. 코카콜라 Coca-Cola_자유의 상징이 된 세계인의 청량음료
43. 햄버거 Hamburger_미국 문화의 세계화를 이룬 평등한 빵
44. 앤잭 비스킷 Anzac Biscuits_장병들의 희생 정신을 기리다
45. 버즈아이 냉동 생선 Birds Eye Frozen Fish_‘식탁의 혁명’에 기여하다
46. 스완슨 TV 디너 Swanson TV Dinner_즉석식품의 등장과 일상의 변화
47. 캠벨 수프 Campbell’s Soup_미술사의 흐름을 바꾸다
48. 스타벅스 커피 Starbucks Coffee_현대 커피 문화의 표준을 만들다
49. 가루우유 Powdered Milk_멕시코 농업의 몰락을 가져오다
50. 황금쌀 Golden Rice_차세대 유전자 변형 농산물

옮긴이의 말_ 음식에 담긴 인류 역사의 한 장면
참고 문헌
이미지 정보

책 속으로

그들이 음식을 먹을 때에 예수께서 빵을 들어
축복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나누어주시며 말씀하셨다.
“받아 먹어라. 이것은 내 몸이다.”
- 〈마태오의 복음서〉 26:26

술이 음식이라는 사실을 의학에서보다
훨씬 먼저 발견한 것은 내가 만들어낸 ‘엉클 조지’였다.
- P. G. 우드하우스 (1881~1975), 〈흉내 낼 수 없는 지브스〉

맥주 한 병은 왕에게 한 끼 식사다.
- 윌리엄 셰익스피 (1564~1616), 〈겨울 이야기〉

옥수수는 땅에서 에너지 칼로리를 얻는 효과적인 방법이고,
콩은 땅에서 단백... 더보기

출판사 서평

선사시대부터 현대사회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매일 즐겨 먹었고 마셨던 음식물에 대한 이색 탐구서
역사의 흐름을 바꾼 음식물에 대한 탐구

오늘날 슈퍼마켓에 가보면 세계 여러 나라에서 들여온 식료품들이 진열대에 가득 쌓여 있는 걸 볼 수 있다.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물건들이지만, 우리는 대부분 이를 당연한 것으로 생각한다.
잠시 멈춰 서서 한번 생각해 보자. 이 모든 식료품들은 어디서 들어왔고, 어떻게 해서 이 진열대에 딱 맞게 포장된 상태로 놓여 있는 것일까? 그런 생각을 해보면 우리가 먹는 음식물과 우리가 삶을 살아가...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