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무료배송 소득공제

1991, 봄 잃어버린 이름들을 새로 쓰다

권경원 지음 | 이강훈 그림 | 너머북스 | 2021년 05월 07일 출간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22,000원
    판매가 : 19,800 [10%↓ 2,2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11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24일,화)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4606651(8994606653)
쪽수 302쪽
크기 148 * 211 * 24 mm /406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1991년 봄의 기억,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기록
『1991, 봄』은 1991년 봄, 국가 폭력 앞에 몸을 던져 저항한 젊은이들과 그 후 30년간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이들의 이야기를 기록한 책이다. 유서대필 조작 사건을 중심으로 1991년 5월을 다룬 다큐멘터리 〈1991, 봄〉을 연출, 제작한 권경원 감독이, 1987~1991년 사이의 일들을 복기하고 1991년 이후 목숨으로 불의를 고발했던 이들을 수 년간 취재하고 기록한 책이다. 정준희, 송상교가 글을 보태고 이강훈 작가가 강경대, 김귀정에서 변희수와 김용균까지 21명을 그린 그림을 실었다.
전 국민의 힘으로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한 1987년 6월 항쟁. 연말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정권이 들어섰으나 사회 각 부문으로 민주화 열기가 번져나갔다. 그런데 1987년부터 4년간 국가 폭력에 의한 희생자가 그 이전 1959년~1987년까지 (419혁명과 518항쟁 제외) 희생자 수보다 많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1991년 4월 26일 강경대, 5월 26일 김귀정이 경찰 폭력으로 사망할 때까지 젊은이 8명이 몸을 던지고 박창수 씨가 의문사했다. 저자는 이들의 분노와 희생이 어떻게 폄훼되고 지워졌는지 찬찬히 살펴본다. 애도의 행렬을 경찰을 앞세워 폭력으로 막는 한편 언론은 ‘죽음의 굿판’ ‘배후 세력’ 운운하며 연일 혐오를 조장하고, 검찰은 검사 9명을 동원하여 유서를 대필했다며 한 개인에게 뒤집어씌운 것이었다. 정준희 교수는 이때 국민들의 민주주의를 향한 투쟁으로 자유를 얻은 언론이 그 자유를 악용하며 권력의 한 블록으로 자리잡았다고 분석한다. 유서대필 조작사건 담당 송상교 변호사는 수사부터 재판까지 1991년의 사법적 현실이 30년 동안 거의 변함 없이 지속되고 있음을 차분히 설명해준다.
지금도 힘없고 이름 없는 죽음이 이어지고 있는 현실은 『1991, 봄』이 30년 동안 불의한 현실에 몸을 던져 저항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한 이유이다. 17살에 수은 중독으로 사망한 문송면 이야기에는 김용균이 떠오르고,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에서 목을 맨 육우당 이야기에는 변희수, 김기홍 선생이 떠오른다. 이강훈 화가는 이들이 ‘꽃 피는 봄날 살았더라면’을 상상하며 철쭉 핀 교정, 벚꽃 길, 보성 녹차밭 등을 배경으로 옅은 미소를 띈 모습으로 그려 냈다. 그리움이 느껴지는 그림과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며 전국에서, 해외에서 이들을 함께 기억해온 이야기들이 책에 온기를 더한다.
저자는 승리했던 기억만을 이야기하거나 이들의 희생이 학원 자주화나 부문운동의 요구여서 박종철이나 이한열의 그것과 같을 수 없다는 빈약한 역사의식이 있지 않은지 반성하자고 한다. 이들을 어떻게 기억하는지가 우리 사회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는 것이다. 1991년에서 30년이 지났다. 이제 그 죽음들과 지워졌던 이름들을 하나씩 불러내어 애도하고 성찰하고 기록해야 할 때이다.

목차

머리말 1991년을 기억한다는 것 5

0. 1987년과 1991년 사이 15
1980년대 말, 한국 사회의 안과 밖 17
1991년의 이미지 정치아 언론권력의 탄생 28

01 1991년 악몽의 서막 39
돌아오지 못한 대학 신입생 강경대 41
강경대 없이 흐른 시간 45
우린 너무 오래 참고 살아왔어 49
정권의 반격, 3당 합당과 ‘공안통치’? 51
악몽의 전주곡, 1987~1991 54
시위자는 끝까지 추적하여 검거한다 56

02 저항, 외면, 침묵 59
잇따른 저항 61
금지당한 애도 63
배후 세력을 만드는 배후 세력들 65
잊거나 잊지 않거나 70

03 돌아오지 못한 젊은 이름들 75
1991년 4월 29일, 박승희 77
1991년 5월 1일, 김영균 84
1991년 5월 3일, 천세용 88
1991년 5월 8일, 김기설 94
1991년 5월 9일, 박창수 97
1991년 5월 10일, 윤용하 105
1991년 5월 18일, 이정순 110
1991년 5월 18일, 김철수 115
1991년 5월 22일, 정상순 120
1991년 5월 25일, 김귀정 125
이름 없고 힘없는 희생은 멈추지 않았다 131
1991년, 그 이름들 135

04 소설보다 이상한 이야기, 유서대필 사건의 재구성 139
“길을 가다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때린 것 같았다” 141
“겁쟁이 위선자 아첨꾼들은 한 해에도 백만 명씩 태어난다” 144
고인이 의도하지 않았던 곤경 151
지금 더 잘나가는 사람들 154
그레고르와 같은 당혹감이었을까? 159
이방인 강기훈 162
“희생자 역할을 맡아 줘” 165
어떤 소망 168
거짓, 위선, 그리고 살아남은 자들 171
1991년의 사법적 현실 174
끝나지 않은 재판, 7년에 걸친 재심 186
아무도 한번도 사과하지 않았다 191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실체 196

05 그 후로 오랫동안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201
1985년 9월 17일, 송광영 203
1988년 7월, 문송면 210
1990년 6월 5일, 김수경 216
1991년 3월, 동우전문대 이야기 221
1991년 11월 7일, 양용찬 227
1993년 9월 26일, 길옥화 231
1995년 3월 8일, 최정환 237
2003년 4월 26일, 육우당 243
2007년 10월 11일, 이근재 250
2013년 4월, 최종범 255
지워 버린 시간, 그 이름들 260

6. 기억하는 사람들 267
맺음말 갇힌 걸까 흩어진 걸까 295

책 속으로

한국의 현대사에는 1960년 마산 앞바다에 떠올랐던 17살의 김주열로부터, 평화시장에서 근로기준법 책을 안고 화염에 휩싸여 생을 마감한 전태일, 공수부대의 발포에도 광주 도청을 끝까지 지켰던 윤상원의 이름 들이 새겨져 있지만, 5·16 쿠데타로부터 신군부의 집권까지 교활하고 어이없는 반역사적 시간들도 보란 듯이 반복되었다. 20년이 넘게 지나서야 〈1991, 봄〉이라는 영화를 만들게 되면서 1987년과 1991년 사이의 시간들을 다시 응시했다. 이 글로 써낸 지난한 이야기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훨씬 깔끔한 문장들로 정리되어 교과서에... 더보기

출판사 서평

1987년에서 1991년 사이, 그리고 1991년 5월

이 책은 1991년의 봄을 현재로 불러내기에 앞서 1987년과 1991년 사이의 시간들을 다시 응시한다. 1991년 비극의 씨앗이 이때 잉태되었다고 저자는 본다. 87년의 민주화 열기는 이내 3당 합당과 공안정국으로 대변되는 정권의 반격으로 얼어붙었다. 1990년 10월 대범죄 전쟁 선포는 ‘시위자는 끝까지 추적하여 검거한다’는 강력한 공안 통치로 이어졌다. 권경원 감독은 한국 사회가 단단히 거꾸로 돌아간 때, 한마디로 ‘악몽의 전주곡’이라 이 책에 썼다.
1991년...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