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소득공제

시를 부르는 은행나무

천태산은행나무를사랑하는사람들 지음 | 시와에세이 | 2010년 10월 15일 출간
  • 정가 : 10,000원
    판매가 : 9,000 [10%↓ 1,0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5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실버등급 이상,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품절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2470544(8992470541)
쪽수 232쪽
크기 153 * 224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자연과 생명이 어우러진 삶의 문학 향연

천태산은행나무를 사랑하는 사람들 사화집 『시를 부르는 은행나무』. 충북 영동 천태산 은행나무는 천 여 년 넘게 생의 중심을 잃지 않고 있는 자연과 인간의 상징물이다. 천 년이라는 세월 동안 가난하고 소외된 아픈 삶을 어루만지며 하늘을 오롯이 품은 나무로서, 영동을 아름답게 하며 천태산과 영국사의 내력에 대하여, 나아가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삶을 가장 잘 드러내주는 객관적 사실이다. 이 책은 천태산 은행나무를 대상으로 한 시화전의 시를 하나로 엮어냈다. 도종환, 문인수, 손택수, 신경림 등을 비롯해 218여 명 전국 시인의 시와 마음을 모아 시화전, 시낭송과 함께 ‘자연과 생명이 어우러진 삶의 문학’ 향연을 펼친다.

목차

꽃비·강경보/가을 천태산·강경호/가을 연가(戀歌)·강문숙/계산 속·강상기/산사나무 옆에서·강세환/질경이·강신용/점층법·강영은/황산강 나루에서·강영환/베껴서 살기·강태규/염전에서·고경숙/내 귓속에 잎사귀가 자란다·고명자/오솔길에서·고안나/폐가를 보면·고완수/그 꽃·고 은·/장미·고은산/걷는 새를 보았다·고 철/공방(空房) ·고희림/별 닦는 나무·공광규/인중의 길이·구광렬/꽃·구석본/소래포구·권기만/수장(水葬)·권선희/어리연꽃·권순자/갈옷, 어떤 기억·권은주/코스모스·금진우/지렁이 보살·김경윤/조팝나무·김경호/막둥이·김광련·36

허공·김금란/겨우 그것·김기홍/숲에서 보낸 편지 2·김기홍/청산 가는 길·김남희/봄밤, 둥지를 틀다·김리영/낙엽·김명음/아카시아 암자·김민호/꽃을 보고 풀을 밟다·김백겸/코스모스·김사인·/달맞이꽃·김삼경/늙은 패잔병에게·김석환/개똥참외·김선미/가을 저물어도·김선영/마른 잎 한 장·김선태/다시 을숙도 1·김성배/사리암 가는 길·김세웅/독설·김연종·/선유도에 들다·김영찬/꽃의 마음·김예강/뒤란·김왕노/환경주의보 2·김요아킴/모래시계·김용길/어리연·김윤현/낙엽을 다시 보며·김윤환/그는 호락호락하지 않다·김은령/낙엽의 에필로그·김인육/겨울나무·김재수/시작·김정원·65

노랗게, 잊혀진·김정윤/산수리 식당에 가고 싶다·김종순/연리지·김종인·/설화(雪花)·김종태·69
풀벌레·김진수/무화과가 익어가는 계절·김청수/억새꽃·김태수/아무래도·김태희/환하다·김해경·/가을에는 떠나자·김현식/해바라기·김혜경/우주나무 한 그루·김혜영/탱자나무 울타리·김황흠/아름다운 사람·나문석/아침 산·나병춘/적셔라, 꽃·남효선/봄, 꽃잎·노운미/산경·도종환/알·류인서/연밥·마경덕/숲·맹문재/참나무·문 숙/어머니·문 영/염소 똥은 똥그랗다·문인수/나무길·문정영/사랑해야 하는 이유·문정희/벌목장 풍경·문창갑/공산성의 들꽃·문효치·94

가뭄·민순혜/경북선·박경조/으능의 가을·박기섭/어디에서 왔나. 이 향기·박두규/강물 엽서·박명보/꽃과 이슬·박부민/자주목련꽃·박상봉/달빛·박서영/담쟁이덩굴·박선주/싸전다리·박성우/틈·박성현/금화·박소영/딸기와 먼지·박 승/오후 5시·박영인/애기콩·박운식/숲·박원희/동박새를 사랑했네·박윤규/쑥대머리·박응식/마지막 힘·박정원/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그림 속에 앉아·박지우/비슬산 산행·배명식/어떤 화폐개혁·복효근/멀고 먼 지도·서규정/반딧불이·서정춘/달·서주영/쓸쓸한 가을날·서지월/신두리 모래섬에서·성태현/외딴 산 등불 하나·손택수·122

그냥 놔둘 일이다·송문헌/애기풀새·송시월/민들레역·송찬호/나무를 위하여·신경림/야래향(夜來香)·신영연/은행나무·신옥철/벚나무 탈출기·신정민/갈 수 없는 나라·심인숙/무식한 놈·안도현/나무·안명옥/감자·안차애/그늘 속에는·양문규/천 년 은행나무·양선규/S라인 지렁이·양효숙/산딸나무 꽃·염창권/돌미륵·오세영/과수원·우이정/동맥(動脈)·원무현/산다화(山茶花)·유남희/백두조·유미애/소나무 훈장(訓狀)·유순예/푸른 세상·유승도/칠박자로 하는 말·유안진/새와 거울·유정탁/개화·유진택/사하촌(寺下村)·유현숙/빨간 모자·윤남석/하현달·윤미전·150

청미천에서·윤일균/낮에 나온 반달·이 곡/나무·이규배/외꽃 피었다·이대흠/봉숭아 꽃물·이미령/아름다운 이별·이민영/기림사 그늘·이별리/유성·이상규/노오란 울음·이상인/단풍·이 선/행렬 2·이 선/산·이성준/가을저녁에 쓰는 시(詩)·이소리/보적사 목련꽃·이수미/대가야 고분에서·이수진/천태산(天台山)에서 천승세(千勝世)를 만나다·이수행/삼엽충·이승진/반짝·이연수/반달·이영광/북극성·이원규/유리꽃병·이은림/그늘에 물들다·이재무/나뭇가지를 얻어 쓰려거든·이정록/낙관·이정원/삽질·이종섶/봄눈·이주언/모과나무·이주희/저 망할 덧칠이라니·이중기·181

능소화·이채민/담쟁이·이현서/나는 연어, 역류를 꿈꾸는·이현주/침묵의 서약·이현채/곤줄박이 수사일지·이혜순/문수암·임동윤/개운포·임 석/은행나무 지문·임 윤/선림원(禪林院) 가는 길·임형신/물풍금·장상관/추억에 대하여·장세현/산나리꽃·장지성/분재원에서·장혜원/리모컨·전건호/2번지·전기철/폭풍의 눈·정가일/국화꽃 향기, 그리고 하늘·정경진/깊은 산 저녁 어스름·정대호/도둑놈갈코리·정석봉/바람의 행로·정안면/에코토피아·정영주/십일월·정우영/동해에서·정 원/착한 길·정원도/그때·정윤천/대추밭을 기억한다·정이랑/내가 있다·정일관/천태산 은행나무·정일남·210

미루나무가 있는 저녁·정재분/순간·정주연/금강(金剛)·정진규/꽃밭서덜 지나며·정 호/물소리를 들으며·정호완/거목과 크레인·조기조/도시의 잠자리·차의갑/저수지 속으로 난 길·천수호/너는 나다·천양희/풀잎·최별희/개망초·최서림/노을·최영철/그물·최옥자/수수밭·최재영/외줄타기·한영채/가을·허형만/목탁새 울음소리·혜 봉/낙엽·홍승우/석림(石林)에서 길을 잃다·황구하/심장이 멎는 건·황인학/영국사 은행나무·황지형/폭포·황태면

출판사 서평

『시를 부르는 은행나무』자연과 생명이 어우러진 삶의 문학 향연

천태산 은행나무 詩祭는 2009년 ‘천태산은행나무를사랑하는사람들’로부터 시작되어 2010년 가을 제2회 시제를 맞는다.

충북 영동 천태산 은행나무(천연기념물 223호)는 천여 년 넘게 생의 중심을 잃지 않고 있는 자연과 인간의 상징물이다. 천 년이라는 세월 동안 가난하고 소외된 아픈 삶을 어루만지며 하늘을 오롯이 품은 나무, 그대로의 삶을 여여하게 보여주는 나무, 한 생명으로 만 생명을 살리는 나무, 뭇 생명에게 기쁨과 희망을 나눠주는 나무, 이 땅에 ...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결제 90일 이내 300원, 발송 후 5일 이내 400원, 이 상품의 첫 리뷰 500원의 포인트를 드립니다.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북로그 리뷰는 본인인증을 거친 회원만 작성 가능합니다.
(※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해당도서의 리뷰가 없습니다.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