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MD의선택 소득공제

에로망가섬의 세사람

블랙 앤 화이트 19 | 양장본
나가시마 유 지음 | 이기웅 옮김 | 비채 | 2009년 11월 23일 출간
  • 정가 : 10,000원
    판매가 : 9,000 [10%↓ 1,0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50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5만원 이상 구매 시 2~3% 추가적립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도서상태 : 절판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92036993(899203699X)
쪽수 203쪽
크기 140 * 196 mm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현대인들이 꿈꾸는 작은 일탈을 현대 사회의 본질과 함께 짜임새 있게 담아낸 작품들!

일본 문학계의 젊은 기수 나가시마 유의 작품집 『에로망가 섬의 세 사람』. 우리네 소소한 일상을 짜임새 있게 다루면서도 그 속에 현대 사회의 본질을 담아내온 나가시마 유의 작품 5편 수록했다. 남태평양의 에로망가 섬에서 펼쳐지는 세상에서 가장 유쾌한 휴가를 그린 <에로망가 섬의 세 사람>을 비롯해서 원초적 욕망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여신의 돌>, 환성 소설적 설정의 <알바트로스의 밤>, 관능 소설<새장, 앰플, 구토>, <청색 LED>까지 모두 만나보자.

이 책의 총서

총서 자세히 보기

저자소개

저자 : 나가시마 유

저자가 속한 분야

비평적 자각과 아련한 소설의 매력을 겸비한 작가 나가시마 유는 1972년 일본 사이타마 현에서 태어나 도요 대학 2부 문학부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끊임없는 글쓰기로 자신을 갈고닦아오다가 그의 나이 스물일곱 살인 1999년, 다니던 회사를 퇴직하고 소설 집필에 전념하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2년여의 준비 끝에 탈고한 《사이드카에 개》로 제92회 문학계(文學界) 신인상을 수상하며 소설가로 데뷔한다. 《사이드카에 개》는 제125회 아쿠타가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2002년 《맹 스피드 엄마》로 제126회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하며 일약 주목을 받은 그는 2003년에는 《탄노이의 에딘버러》로 제29회 가와바타 야스나리 문학상 후보, 2004년 《유코의 지름길》로 제30회 가와바타 야스나리 문학상 후보, 같은 작품으로 2007년 제1회 오에 겐자부로상을 수상하는 등 잇달아 문학상을 수상하며 일본 문단에 나가시마 유라는 이름을 깊이 각인시킨다.
그는 게임 제작자, 이혼한 싱글 맘, 백수 작가 지망생 등 오늘의 일본을 사는 주인공들을 통해 소소한 일상을 짜임새 있게 다루면서도 그 속에 현대 사회의 본질을 담아내는 것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대체로 낮이 되어야 집을 나서 근처 미스터 도넛이나 모스 버거에서 2시간가량 집필하는 게 일상이라는 그는 플롯을 미리 생각하지 않고 그저 떠오르는 장면부터 쓰기 시작한다고 한다. 그러고 나서 각각의 장면을 연결하는데, 다 쓰고 난 다음에 장면을 바꾸거나 새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사건의 인과관계가 저절로 생각난다고 소설 창작의 과정을 밝힌 바 있다. 또한 그는 프랑스 부르봉 왕조에서 따온 부르봉 고바야시라는 필명의 컬럼니스트로 활약하고 있기도 하다.

나가시마 유님의 최근작

저자가 속한 분야

1975년 제주도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며 다양한 일본 소설을 소개하는 데 애쓰다 번역 일에까지 이르렀다. 《통곡》, 《유코의 지름길》, 《가모우 저택 사건》, 《은폐수사》, 《나와 우리의 여름》 등을 옮겼다.

이기웅님의 최근작

전체작품보기

목차

에로망가 섬의 세 사람 … 07
여신의 돌 … 105
알바트로스의 밤 … 121
새장, 앰플, 구토 … 149
청색 LED … 179
덧붙이는 말 … 199

책 속으로

에로망가 섬에 가서 에로 만화를 보자.
그런 기획이 통과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이자카야에서 술을 마시다 흥에 겨워 나온 소리였다.
“에로망가 섬에 가면 좋겠네요.” 와하하하하.
“거 괜찮겠네!” 아하하하하.
H사의 이자와는 항상 ‘와하하’라고, 사토는 ‘아하하’라고 웃는다. 둘이서 쉴 새 없이 에로망가, 에로망가 하며 큰 소리로 연호하니 건너편의 여자 손님이 수상쩍은 얼굴로 쳐다보았다.
그럴싸하게 기획서를 꾸며 제출했더니, 표지를 보자마자 편집장이 ‘으흐흐’ 하고 웃었다.
오른쪽 끄트머리에 스테... 더보기

출판사 서평

가와바타 야스나리와 오에 겐자부로, 두 명의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로부터 아낌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일본 문단의 차세대 기수 나가시마 유의 《에로망가 섬의 세 사람》이 도서출판 비채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제1회 ‘오에 겐자부로상’ 수상작 《유코의 지름길》에 이어 두 번째로 소개되는 나가시마 유의 이색 작품집이다.
남태평양에 실존하는 에로망가 섬에 세 남자가 모여서 수상한 프로젝트를 벌이게 되는데…. 무라카미 하루키 이후 전 세계인이 주목해야 할 작가, 나가시마 유. 그가 이국의 햇살 아래서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펼쳐 보이다!
... 더보기

북로그 리뷰 (6)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서평   " 해당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   이 책의 저자는 2002년 '맹 스피드 엄마'로 제126회 아쿠타가와상, 2007년 '유코의 지름길'로 제1회 오에 겐자부로상을 수상한 나가시마 유입니다. 처음 나가시마 유의 소설을 읽어봤는데 그 전에 아무래도 수상작가이다보니 익숙한 이름이기는 합니다. 만약 이 소설의 제목만을 봤다면 읽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제목의 '에로망가'는 일본어로 '야한 만화'를 뜻하거든요.   그래서 시덥잖은 코... 더보기
  • 일본 문단에서 상당히 큰 기대를 받고 있다는 작가 나가시마 유의 두 번째 단편집입니다. 글쎄요. 가와바타 야스나리나 오에 겐자부로와 같은 큰 작가들이 사랑하는 후배라 하니 꽤 괜찮은 작가인 모양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 이후 전 세계인이 주목해야 할 작가’라는 수식어가 과연 일본 현지 반응인지, 번역 소개하는 국내 출판사 어느 직원의 아이디어인지는 몰라도, 아직 이 작가에게 그 정도의 찬사를 하기엔 이르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점 먼저 밝혀둡니다.   책은 동명의 소설을 포함 총 5편의 작품이 수... 더보기
  • 에로망가섬의 세사람 eu**oa07 | 2010-05-26 | 추천: 0 | 5점 만점에 2점
    우리나라 말로 야한만화뜻인 <망가>이다... 근데 솔직히 책 겉표지가 너무 창피했다..ㅋㅋ 지하철탈때..ㅋㅋ 근데 재밌는 코미디류 이야기겠다 싶어서 잔뜩 기대했건만... 정말...내용은 감동의 느낌이 전혀 없구 내용도 상투적이고 외래어가 잔뜩있는가하면 소설에 대한 소재가 일단 식상하다.. 작가가 무엇을 의도하는 걸까 아직도 의문이 풀리지 않는다.. 더보기
  • 에로망가섬의 세사람 in**27 | 2010-03-25 | 추천: 0 | 5점 만점에 3점
    우리나라에서 흔히 야한만화를 표현할때 "망가"라고들 한다.  하지만, 실지 일본의 만화라는 말을 망가라고 하는데, 일본에 야한만화, 동인지들이 많아서 그런의미로 굳어버린건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그런 의미로 비춰지는 "망가"라는 단어에 "에로"가 더해줬으니 제목만으로도 사실 웃음의 기대치가 있었다.  왜 야함의 기대치보다 웃음의 기대치가 컸을까 하는 의심이 들긴하지만, 일본작가라는 점에서 그런생각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익히 두어번 만나본 나가시마유의 작품에선 그런 유머라든지 위트가 넘치... 더보기
  •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특별한 느낌이 있는 작가, 나가시마 유!'  [유코의 지름길]이라는 작품에서 만난 나가시마 유에 대한 개인적인 느낌을 이렇게 정의했었다. 독특한 관찰력과 섬세한 표현력, 일상을 다루는 그의 능수능란함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는 말과 함께... '그의 소설에는 프랑스 풍속소설에서 엿보이는 관찰력이 있다.' 고 말한 오에 겐자부로의 말처럼 그의 시선속에 포착된 작품의 소재는 섬세함으로 무장해 읽는 이로 하여금 그의 책속에, 이야기속에 빠져드는 즐거움을 준다.   <... 더보기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히가시노 게이고
    12,600원
  • 기욤 뮈소
    13,050원
  • 야쿠마루 가쿠
    13,500원
  • 다니엘 콜
    13,500원
  • 히가시노 게이고
    13,32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히가시노 게이고
    12,600원
  • 후지마루
    12,600원
  • 윤이형
    13,500원
  • 황정은
    12,600원
  • 에쿠니 가오리
    12,42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