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장자 내편 도와 함께 하는 웅혼한 삶

장자 지음 | 양회석 옮김 | 마로니에 | 2022년 02월 18일 출간
  • 정가 : 22,000원
    판매가 : 22,000 [0%↓ 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660원 적립 [3%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30일,목)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8498473(8968498474)
쪽수 442쪽
크기 153 * 226 * 26 mm /649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내편 7편은 다시 세 세트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째는 〈소요유〉로, 내편의 출발점이자 귀착점의 역할을 하고 있다. 장자는 인간 존재의 최고 경지로서 ‘소요유’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문학적으로 형상화한 것이 곤붕(鯤鵬) 우언이다. 원래 ‘새끼 물고기’에 불과한 곤이 거대한 물고기로 성장하고, 결국 붕(鵬)으로 변신하여 구만리 창공을 활강한다. 그것은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한다. 구만 리 창공을 ‘웅비(雄飛)’하는 경지에서 내려다보면 현실 세계가 ‘혼융(渾融)’한 모습으로 보인다. 이를 필자는 도를 닮은 ‘웅혼한 삶’이라고 명명한다. 인간은 바로 이 ‘웅혼한 삶’을 누릴 수 있고, 누려야 한다는 것이 장자의 주장이다.
두 번째 세트는 〈제물론〉 〈양생주〉 〈인간세〉로, 바로 ‘새끼 물고기’가 거대한 물고기 곤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그 첫 걸음이 ‘제물’, 즉 만물을 하나로 인식할 수 있는 사고의 높이다. 만물은 도의 소산이라는 점에서 하나다. 그러므로 만물이 하나임을 깨닫는 것은 도를 이해하고 도의 경지에 가까이 다가섬을 의미한다. ‘제물’을 달성하면 이제 삶에 적용하여야 한다. 인간의 삶은 두 가지 측면이 있다. 하나는 ‘하늘(天)’, 즉 천연의 삶이다. 이를 다룬 것이 〈양생주〉이다. 다른 하나는 ‘사람(人)’, 즉 사회적 삶이다. 이를 다룬 것이 〈인간세〉이다. 장자의 용어로 말하자면, 전자는 내성(內聖)이고 후자는 외왕(外王)이다.
세 번째 세트는 〈덕충부〉 〈대종사〉 〈응제왕〉로, 곤이 변신하여 붕새가 되어서 웅비하는 단계이다. ‘제물’을 기반으로 하여 ‘양생’을 올바르게 실천하고 ‘인간 세상’에서의 처세를 제대로 수행하면, 이제 그의 경지는 저절로 ‘업그레이드’ 된다. ‘업그레이드’된 경지는, 결국 도와 함께 하는 것이어서 덕이 충만하여 저절로 우러나오게 된다. 이를 다룬 것이 〈덕충부〉이다. 덕은 도로부터 획득한 내적 역량이다. 덕이 충실한 자는 “하늘과 동반자가 되어” 대중의 큰 스승인 대종사가 저절로 된다. 그의 천연적인 삶이 곧 도와 일치하기 때문이다. 이를 다룬 것이 〈대종사〉이고, 이것이 내성과 통한다. 뿐만 아니라 그가 인간 세상에 처할 경우, 저절로 ‘제왕’에 상응하는 큰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를 다룬 것이 〈응제왕〉이고, 이것이 바로 외왕이다. 이 경지에 도달할 때, 한 개인의 삶은 붕새처럼 웅비하여 혼융한 경지에서 노닐게 된다. 도와 함께 하는 웅혼한 삶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소요유’이다. 이렇게 장자 내편은 다시 〈소요유〉로 귀착한다.
요컨대 필자의 본 책은, 치밀한 주석과 자상한 해설을 통하여 장자의 메시지를 선명하게 드러내는 데 나름 성공했다고 자평하고 싶다. 그 메시지를 한 마디로 줄이면 “도의 소산인 인간은 도와 함께 하는 ‘웅혼한 삶’을 누릴 수 있고, 또 누려야 한다는 것!”이다. 사계의 학자와 재야인사들도 필자의 의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목차

일러두기 / 04
장자의 정독正讀을 위하여 / 06

소요유逍遙遊
해제 / 22
제1장 웅비하는 붕새처럼 / 25
제2장 천하를 준다 해도 / 39
제3장 막고야산의 신인들 / 43
제4장 쓸모 너머의 쓸모 / 50

제물론齊物論
해제 / 60
제1장 지뢰와 천뢰: 대지와 하늘의 소리 / 65
제2장 인뢰: 세상의 소리 / 71
제3장 보광: 어두운 빛 / 108
제4장 안다는 것 / 116
제5장 하나가 된다는 것 / 121
제6장 누가 시비를 정하랴 / 129
제7장 그림자와 나비 꿈 / 133

양생주養生主
해제 / 140
제1장 양생의 핵심: 독맥督脈 / 142
제2장 포정의 소 잡기(?丁解牛) / 145
제3장 당당한 외다리 / 151
제4장 양생의 출발: 죽음 제대로 보기 / 155

인간세人間世
해제 / 162
제1장 유세遊說에 대하여 / 165
제2장 외교에 대하여 / 186
제3장 포악한 권력 길들이기 / 197
제4장 사당의 거목 / 203
제5장 상구商丘의 거목 / 209
제6장 망형忘形과 망덕忘德 / 214
제7장 광접여狂接輿의 노래 / 218
제8장 쓸모없음의 쓸모 / 221

덕충부德充符
해제 / 224
제1장 말없는 가르침: 왕태王? / 227
제2장 당당한 외다리: 신도가申徒嘉 / 236
제3장 공자를 질책한 전과자: 숙산무지叔山無趾 / 242
제4장 못생긴 멋쟁이: 애태타哀?? / 246
제5장 모든 장애를 이기는 덕 / 257
제6장 성인이 무정無情하다는 의미 / 261

대종사大宗師
해제 / 266
제1장 대중의 대종사: 진인眞人 / 269
제2장 대종사로서의 도 / 284
제3장 득도의 단계와 그 계보 / 294
제4장 죽음과 삶은 하나 / 301
제5장 물고기는 물에서 사람은 도에서 / 309
제6장 슬픔도 즐거움도 넘어서 / 318
제7장 나의 스승은 이런 분 / 323
제8장 좌망坐忘: 앉아서 잊는다는 것 / 327
제9장 당당한 빈곤 / 331

응제왕應帝王
해제 / 336
제1장 유우씨有虞氏와 태씨泰氏 / 339
제2장 내버려 두세요 / 343
제3장 천하를 다스린다고? / 346
제4장 명왕明王의 자질 / 349
제5장 호자壺子와 열자列子 / 353
제6장 지인至人 / 365
제7장 혼돈渾沌의 죽음 / 368

부록 1) 세계 3대 창세신화와 6대 종교 ?노장 사상의 종교적 위치? / 372
부록 2) 巫에서 유가와 도가로 / 408
후기 / 437

책 속으로

소요유逍 遙 遊
【해제】

‘소요’는 의태어로 유유자적하는 모습이고, ‘유’는 노닌다는 뜻이므로, ‘소요유’는 아무런 구속 없이 자유롭게 노닌다는 의미이다. 물론 단순히 평범한 놀이를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소요유는 현실을 초극하여 도의 세계에서 도와 하나가 되는 것으로서, 개인적으로는 ‘하늘’의 동반자가 되고 사회적으로는 ‘사람’의 동반자가 되어서 ‘천인합일天人合一’의 경지에서 노닒을 의미한다. 본 편은 장자 내편 가운데서도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내편 7편을 총괄할 뿐만 아니라, 장자 전체 33편을 관통하고 있기 때문이다. ... 더보기

출판사 서평

모든 고전이 그러하듯이, 장자 역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시대의 차이와 개인 소양의 차이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러한 다양성은 장자의 본의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거나 심지어 방해가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본 책은 기존 주석서와 번역서를 최대한 활용하되, 한 걸음 더 나아가 장자의 본의를 체계적으로 규명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
장자라는 인물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자료는 당연히 책 장자이다. 현재 통행되고 있는 장자는 총 33편(내편 7, 외편 15, 잡편 11)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