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그들은 살아 돌아왔다 20세기의 위대한 해난 구조 실화

마이클 터지어스 , 케이시 셔먼 지음 | 김경영 옮김 | 에쎄 | 2016년 04월 18일 출간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 정가 : 14,000원
    판매가 : 12,600 [10%↓ 1,4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7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12월 03일 출고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7353124(896735312X)
쪽수 276쪽
크기 145 * 217 * 18 mm /451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미국 매사추세츠 주 코드 곶에 불어닥친 최악의 폭풍, 그리고 두 동강 난 두 척의 배와 혹독한 추위 속에 남겨진 84명의 선원 중 71명이 살아 돌아온 해난 구조 실화 『그들은 살아 돌아왔다』. 1952년 2월 18일, 뉴잉글랜드는 수년 만의 폭풍에 휩싸여 위험한 지역으로 변했다. 그리고 그날 아침, 유조선 펜들턴호와 포트 머서호가 폭풍의 구렁텅이에 빠져 두 동강 났고, 선원들은 부서진 선체에 속수무책으로 남겨졌다. 혹독한 추위와 거센 바람, 20미터에 달하는 파도와 진눈깨비 속에, 몸을 데울 난방 장치나 구조 신호를 보낼 무선 장비도 없었음에도 그들은 살아 돌아왔다. 논픽션을 주로 써온 두 저자는 사고를 다룬 기사나 뉴스, 미 해안경비대 문서, 당시 신문에 실렸던 기사까지도 철저하게 조사함은 물론 사고와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이들을 꼼꼼하게 인터뷰하여 50여 년 전 사고 현장을 고스란히 되살려냈다.

목차

프롤로그_ 매사추세츠 주 올리언스
유조선 선체 구역과 각 선체의 구조선

1부
채텀 구조선 기지
펜들턴호
포트 머서호
"그럴 리 없어"
"CG36500호를 출동시키게"
위기의 채텀 바
채텀이 나서다
"그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모든 희망이 사라지다: 펜들턴호 선미에서
구하지 못한 단 한 사람: 펜들턴호 선미 구조 작업
12인용 구조선 위 36명의 남자들
아비규환 채텀

2부
머서호 선수가 전복되다
역사에 남을 작전
채텀 기지의 화요일
아직 13명이 배에 타고 있다
펜들턴호의 선수를 찾아서

3부
진상 조사
영웅의 꼬리표라는 짐
유조선 사고
구조 이후
복원

에필로그_ 그들도 한때는 어렸다
부록
감사의 말
참고문헌

추천사

프로비던스 저널

“블록버스터급 해난 실화다.”

커커스 리뷰

“단숨에 사로잡힌다. 아슬아슬하기 짝이 없는 구조 이야기다.”

북리스트

“선원들이 배에서 뛰어내릴지 말지 갈등하는 순간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한다. 압도적이다.”

케이프코드 크로니클

“사고로부터 거의 57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이야기다. 상상을 뛰어넘는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눈을 뗄 수가 없다. 터지어스와 셔먼은 난파선 선원들과 구조대원들의 사투를 노련하게 풀어나간다. 독자들은 목숨을 건 구조대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게 될지도 모른다.”

출판사 서평

역사상 가장 용감했던 해난 구조 실화!
미국 매사추세츠 주 코드 곶에 불어닥친 최악의 폭풍
두 동강 난 두 척의 배,
혹독한 추위, 격렬한 파도, 그치지 않는 진눈깨비 속에 남겨진 84명의 선원
그러나 그들은 살아 돌아왔다. 84명 중 무려 71명이나.

1952년 2월 18일, 뉴잉글랜드는 수년 만의 폭풍에 휩싸였다. 전례 없는 폭설이 육지를 뒤덮는 동안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대서양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변했다. 그리고 그날 아침, 유조선 펜들턴호와 포트 머서호가 폭풍의 구렁텅이에 빠지고 말았다. 불량 자재... 더보기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