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 송하춘 산문집

송하춘 지음 | 천년의시작 | 2021년 02월 19일 출간
  • 정가 : 12,000원
    판매가 : 10,800 [10%↓ 1,200원 할인]
  • 혜택 :
    [기본적립] 600원 적립 [5% 적립]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000원 추가적립 안내 [회원혜택] 회원 등급 별,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안내 [리뷰적립] 리뷰 작성 시 e교환권 최대 300원 추가적립 안내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지금 주문하면 내일(21일,토)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바로드림 혜택
    휴일에는 바로드림 픽업으로 더 빨리 받아 보세요. 바로드림 혜택받고 이용하기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60215429(8960215422)
쪽수 152쪽
크기 154 * 208 * 18 mm /368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송하춘 작가의 산문집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가 출간되었다. 저자는 197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여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창작집 『한번 그렇게 보낸 가을』(금화사 1979), 『은장도와 트럼펫』(나남 1987), 『하백의 딸들』(문학과지성사 1994), 『꿈꾸는 공룡』(나남 1998), 『송하춘 소설선 1·2』(문학사상 2010), 『스핑크스도 모른다』(현대문학 2012), 저서 『1920년대 한국소설 연구』(1985), 『발견으로서의 소설기법』(1993), 『탐구로서의 소설독법』(1996), 『한국현대장편소설사전』(2013), 『한국근대소설사전』(2015), 산문집 『판전의 글씨』(작가, 2006) 외 다수를 출간한 바 있다.
이번 산문집은 시詩에 대한 편견, 시작법詩作法, 대상에 대한 감각적 경험을 저자의 온전한 언어로 표현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저자는 “시를 위한 산문”을 쓰게 된 이유를 자전적 에세이의 형식으로 풀어냄으로써 시심詩心을 고백하고 나아가 시적 상상력의 원천이 되는 대상들에게 애정 어린 시선을 보낸다. 시인은 그동안 메모해 둔 시심을 시의 형태로 정리하고 자작시를 곁들인 예술 산문의 형태로 보여 준다. 또한 삶에서 마주쳤던 시적 순간들을 서정적 문체와 담담한 어조로 이야기한다. 한편 저자는 제1부인 “산문투성이 시인”에서 산문과 시를 차례로 배치함으로써 시와 산문이 경계를 허물고 어우러지는 순간을 포착해 낸다. 이는 시적 대상에 착안한 산문 쓰기를 통해 한 편의 시가 탄생하게 되는 사유 과정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산문과 시가 서로를 보충 설명해 주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글쓰기 형태를 통해 시적 대상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 제2부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에서는 시에 대한 은유를 소설의 형식으로 풀어낸 저자의 산문이 실려 있다. 끓는 물에 아기를 넣어 에밀레종 소리를 낼 수 있었던 철공소 아저씨와 끓는 물에 아기를 넣어서라도 이 세상에 가장 슬프고도 아름다운 소리를 내고 싶었던
원님의 간절한 소망을 엮어낸 에밀레종 설화를 소설화한 것이 특징이다. 저자는 시詩에 대해 대담하는 두 인물의 이야기를 통해 시적 진실에 가닿는 과정을 미학적으로 그려 낸다. 제3부 “수사修辭로서의 시”에서 저자는 제1단계부터 제5단계까지, 수사修辭의 단계에 따라 시작법詩作法에 대한 견해를 밝힘으로써, 창작에 대한 이해를 돕고 사유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한다. 요컨대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에서 저자는 시에 대한 단상이 묘사의 과정을 거쳐 시적 서사로 탄생하는 과정을 섬세한 필치로 그려 낸다. 삶의 희로애락喜怒哀樂이, 세계를 인식하는 낯선 감각이 그 안에 살아 숨 쉬고 있다.

목차

산문투성이 시인

09 대장간의 유리 풍선
13 누가 날아가는 새의 수컷을 보았다 하는가
17 파바로티와 콩나물 대가리
21 영변에 약산 호랑이는
24 평생을 물에 뜨지 않는 배만 만들다가
28 바다 한가운데 서다
32 Mubuloeso
36 세바스티앙 살가도
40 MIT의 거미
44 R&B와 매미 소리
48 밀까? 두드릴까?
53 농경시대의 글쓰기
58 다음 생에 절 지을 일이 없지 않느냐
62 와불
66 윌랜도의 노출증
70 사람을 찾습니다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

75 꿈은 자초지종이 없다
82 누구나 시인이고 싶다
90 왜 나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
100 패악이 아름다움을 낳느니!
108 귀신은 소리로만 살아있다
111 내 시의 모교를 찾아서
117 김소월, 피켓을 들다

수사修辭로서의 시: -「동천冬天」

123 제1단계/ 눈썹을
132 제2단계/ 씻어서
138 제3단계/ 심어놨더니
141 제4단계/ 새가
145 제5단계/ 비끼어 가네

책 속으로

■책머리에■

내 소설은 그놈의 알량한 시심詩心 때문에 망했다고
하여 세상에 아름다움처럼 천박한 것은 없느니라고
나는 골백번도 더 후회하고 반성해 보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2021. 2.
家在南川人

Klover 리뷰 (0)

북로그 리뷰 (0) 쓰러가기

북로그 리뷰는 본인 인증 후 작성 가능합니다.
책이나 타인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을 하거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내용은 비공개 처리 될 수 있습니다.
※ 북로그 리뷰 리워드 제공 2021. 4. 1 종료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 후 문장수집 작성 시, 리워드를 제공합니다. 안내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서양도서-판매정가의 12%, ②일본도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