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무료배송 소득공제

한국인만 모르는 일본과 중국 32년간 한국과 중국을 지켜본 일본 외교관의 쓴소리

미치가미 히사시 지음 | 윤현희 옮김 | 중앙북스 | 2016년 07월 29일 출간
주요 일간지 북섹션 추천도서

이 책의 다른 상품 정보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1,700 [10%↓ 1,30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650원 적립 [5% 적립] 안내 [추가적립] 5만원 이상 구매 시 2천원 추가적립 [회원혜택] 우수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2~4% 추가적립
  • 추가혜택 : 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무료 배송비 안내
  • 배송일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기준 지역변경
    당일배송 지금 주문하면 오늘(24일,목) 도착 예정 배송일정 안내
  • 바로드림 :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 안내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27807858(8927807855)
쪽수 264쪽
크기 152 * 216 * 19 mm /468g 판형알림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책의 주제어

한국은 이웃나라를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는가? 일본 외교관의 한국의 미래를 위한 제언을 담은 『한국인만 모르는 일본과 중국』은 저자가 30년간의 외교 경험을 근거로, 한ㆍ중ㆍ일 삼국의 외교 실상과 한국이 가진 문제점, 실질적인 국익을 위해 한국이 직시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논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가 모르는 일본과 중국의 한국관, 한ㆍ중ㆍ일 삼국 관계를 비롯한 국제무대에서의 한국의 지향점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미치가미 히사시

저자 미치가미 히사시(道上?史)는 1958년 오사카 출생. 1983년 도쿄대 법학부를 졸업한 뒤 일본 외무성에 입성했다. 1985~1986년 서울대 외교학과 석사과정을 거쳐, 1987년 미국 하버드대에서 석사(국제관계론)학위를 받았다. 외무성 북동아시아과, 주제네바 대표부(WTO) 등에서 일했고 두 차례에 걸쳐 주한일본대사관(1998~2000년 일등서기관ㆍ참사관, 2011~2014년 공보문화원장ㆍ총괄공사)에서 근무했다. 2007~2009년에는 베이징에서 주중일본대사관 공사를 지냈다. 2014년부터 주두바이 일본총영사로 재임 중이다. 동아시아와 국제경제 문제에 정통한 외교관으로 한국, 중국 내에 폭넓은 교우관계를 갖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대학, 관청, 시민단체 등에서 80회에 걸쳐 강연을 했으며 언론매체에도 다수의 칼럼을 기고했다. 저서로 한국에서 출간한 《한국을 모르는 한국인, 일본을 모르는 일본인》, 일본에서 출간한 《일본 외교관, 한국 분투기(日本外交官, 韓?奮鬪記)》 《외교관이 본 중국인의 대일관(外交官が見た, 中?人の?日?)》이 있다.

역자 : 윤현희

역자 윤현희는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와 성신여대 대학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했다. 출판사 편집자, 대기업 홍보실을 거쳐 현재 바른번역 번역가 겸 한ㆍ중ㆍ일 비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세계여행 프랑스》 《굿모닝 아만다》 《향기의 세계》 《사라지지 않는 삶》 《자동차 생활의 허와 실》 등이 있다.

목차

추천사 | 한ㆍ일 간 대화의 실마리를 제공해주는 귀중한 통로 ㆍ 이강민(한양대 일본학국제비교연구소 소장)
귀에 거슬려도 들어볼 만한 일본 외교관의 고언(苦言) ㆍ 오태규(한겨레신문 논설위원실장)
울타리 속 한국, 세상 물정에 까막눈인가 ㆍ 선우정(조선일보 논설위원)
서문 | 한국의 미래를 위한 제언

1장 가까운 나라일수록 어려운 상호 이해
ㆍ 이웃나라에 문화가 있다는 것도 모르는가?
ㆍ 들어서 알던 것과는 전혀 달라요! - 국경을 넘는 청소년ㆍ문화 교류
ㆍ 선입견을 버리고 사실을 보자
ㆍ 무엇을 위한 상호 이해인가

2장 내가 바라본 한국의 일본관ㆍ중국관
ㆍ 무엇이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가?
ㆍ 한국을 지배하는 네 가지 공기
ㆍ 1980년대 한국의 일본관
ㆍ 1990년대 말 한국의 일본관
ㆍ 2010년대 한국의 일본관
ㆍ 한국이 알아야 할 중국의 참모습

3장 현대 한국의 정치ㆍ사회 심리 분석
ㆍ 주관론에 따라 움직이는 한국인
ㆍ 착각과 잘못된 균형의식-분석 1
ㆍ 사회 발전에 따른 개인의 무력감 - 분석 2
ㆍ 한국의 일본관 vs 일본의 한국관 - 분석 3
ㆍ 한국의 성장과 한ㆍ일 관계 변화 - 분석 4
ㆍ ‘민족의 스토리’와 역사를 혼동 - 분석 5

4장 중국에 대한 고찰
ㆍ 중국의 젊은 세대와 인터넷
ㆍ 중국의 젊은 세대와 일본
ㆍ 중국 언론의 의외의 주장 1 - 냉정한 일본관
ㆍ 중국 언론의 의외의 주장 2 - 민족주의 비판, 균형감각
ㆍ 중국 지식인과의 대화 1 - 역사, 민족
ㆍ 중국 지식인과의 대화 2 - 문화, 일본, 한국
ㆍ 현대 중국을 어떻게 파악할 것인가

5장 이웃나라 이해와 한국 외교
ㆍ 일본이 한국을 역전
ㆍ 한국인의 정치의식과 외교
ㆍ 중국과 한국 외교
ㆍ 역사란? - 한국은 내셔널리즘을 극복할 수 있을까

맺음말│한ㆍ일 관계에 빛을 되찾으려면
부록│한국 근무 시절을 회상하며 - 매체에 기고했던 글들
ㆍ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ㆍ 한국, 중국, 일본의 58년생 개띠들
ㆍ 행복한 유학
ㆍ “피자 나오셨습니다” ― 말은 재미있다
ㆍ 노벨상 배출하는 사회 풍토
ㆍ ‘우리’라는 울타리를 넘어서

책 속으로

한국이 ‘공기’에 휩쓸리지 않고 인접국인 중국과 일본을 충분히 이해하는가 못하는가의 여부는 한국의 국익과 미래를 좌우한다. 하지만 지금의 한국은 냉정히 말해 일본은 물론 중국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경제발전과 정치 민주화, 국제화의 진행으로 “예전의 한국과는 다르다. 시야가 넓어졌고 균형 감각을 잘 유지하고 있다”라고 생각하기 쉬운 것도 덫이다. 착각해선 안 된다. 인터넷의 발달로 세계를, 특히 이웃나라를 더 잘 이해하게 된 것은 아니다. 오히려 30년 전에 비해 더 편향되고 그럴듯해 보일 뿐인 잘못된 이해가 판을... 더보기

출판사 서평

한국은 이웃나라를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는가?
일본 외교관의 한국의 미래를 위한 제언

이 책은 32년간 한국을 지켜봐 온 일본 외교관이 한국의 발전적 미래를 생각하며 건네는 ‘쓴소리’다. 저자 미치가미 히사시는 동아시아 문제와 국제 경제 문제에 정통한 외교관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일본 외무성의 한국통이다. 이웃나라인 한국에 대해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저자는 국내 언론 및 외교 관계자들로부터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깊이 이해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4년 한국 생활을 마무리하고 주두바이 총영사로 근무지를 옮긴 저자는... 더보기

북로그 리뷰 (1) 전체보기 쓰러가기

도서 구매 후 리뷰를 작성하시면 통합포인트를 드립니다.
결제 90일 이내 작성 시 300원 / 발송 후 5일 이내 작성시 400원 / 이 상품의 첫 리뷰 작성 시 500원
(포인트는 작성 후 다음 날 적립되며, 도서 발송 전 작성 시에는 발송 후 익일에 적립됩니다.
외서/eBook/음반/DVD/GIFT 및 잡지 상품 제외)
안내
  • 그도 모르는 것 같은 한국 lp**0 | 2016-08-29 | 추천: 0 | 5점 만점에 1점
    책을 읽고 난 후의 감흥은, 한국생활 경험이 있는 지적인 외교관이, 일본인의 일반적인 가치관을 바탕으로, 지극히 일본인을 위해 쓴 글이라 느껴지는 책이다. 한국인이 아닌 객관적 타인의 시선에서 현 정부의 대일 외교 정책에 대한 조언을 기대했으나, 그의 견해는 일본에게 약간은 유리하게 보였던 것으로 판단되는 김대중 정부의 시선에서 멈추어 버린것 같다. 10년이 휠씬 지난 이야기를 왜 지금까지 하고 있는지, 한국민의 대일본 감정도 변하고 있고, 외교 대상이 변하고 있다면&nb... 더보기

Klover 평점/리뷰 (0)

문장수집 (0) 문장수집 쓰기 나의 독서기록 보기
※구매도서의 문장수집을 기록하면 통합포인트 적립 안내

스토리K 2건의 스토리K가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품절안내
    반품/교환방법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으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 ①양서-판매정가의 12%, ②일서-판매정가의 7%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출판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이메일과 문자로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 김지혜
      13,500원
    • 김영평
      13,500원
    • 티머시 스나이더
      18,000원
    • 김인성
      13,500원
    • 리 소데츠
      16,200원
    더보기+

    이 분야의 신간

    • 한동일
      13,950원
    • 류여해
      16,650원
    • 티머시 스나이더
      18,000원
    • 안철수
      15,120원
    • 리 소데츠
      16,200원
    더보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