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 이벤트/쿠폰 > 국내도서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삶과 죽음에 대한 마지막 인생 수업 시대의 지성 이어령과 ‘인터스텔라’ 김지수의 ‘라스트 인터뷰’

이 시대의 대표지성 이어령이 마지막으로 들려주는 삶과 죽음에 대한 가장 지혜로운 이야기가 담긴 책.
11년에 걸쳐 진행된 열여섯 번의 인터뷰에서 스승은 독자들에게 자신이 새로 사귄 ‘죽음’이란 벗을 소개하며, ‘삶 속의 죽음’ 혹은 ‘죽음 곁의 삶’에 관해 이야기한다. 인생 스승으로서 세상에 남을 제자들을 위해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아낸다. “유언의 레토릭”으로 가득 담긴 이 책은 죽음을 마주하며 살아가는 스승이 전하는 마지막 이야기이며, 남아 있는 세대에게 전하는 삶에 대한 가장 지혜로운 답이 될 것이다.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이어령의 미소 변색 머그
  •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 구매 시 변색 머그 선택
  • 사은품은 한정수량으로 조기 품절될 수 있습니다.
  • 사은품 선택 시 보유 포인트 사용 또는 추가결제가 필요합니다.
  • 업체배송, 바로드림, 해외주문 상품은 제공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작가
이어령 1934년 충남 아산에서 태어났다.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문학박사, 문학평론가, 이화여대 석좌교수, 동아시아 문화도시 조직위원회 명예위원장이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조선일보』『중앙일보』『경향신문』 등 여러 신문의 논설위원을 지냈으며, 월간 『문학사상』의 주간으로 편집을 이끌었다. 서울 올림픽 개폐회식을 주관했으며 초대 문화부장관을 지냈다.
대표 저서로 『지성에서 영성으로』『의문은 지성을 낳고 믿음은 영성을 낳는다』『흙 속에 저 바람 속에』『축소지향의 일본인』『생명이 자본이다』『젊음의 탄생』 등이 있고, 소설 『장군의 수염』『환각의 다리』와 시집 『어느 무신론자의 기도』를 펴냈으며, 희곡과 시나리오 「기적을 파는 백화점」「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사자와의 경주」 등을 집필했다. 2021년 한국문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선정되어 금관문화훈장을 수상했다.

알림

  • 본 이벤트는 출판사의 요청에 따라 출판사 주관 하에 진행됩니다.
  • 사은품은 한정수량으로 진행되며, 조기 품절 될 수 있습니다.
  • 업체배송, 해외주문, eBOOK, 바로드림 상품은 사은품 제공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사은품은 보유포인트 및 추가결제를 통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