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문화서비스 교보아트스페이스

교보아트스페이스

교보아트스페이스 서사적이고 비현실적인 순간을 상상하는, “머무르지 않는 사람의 노래” 안규철, 전명은 Kyuchul AHN, Eun CHUN*일시 : 2019년 11월 19일(화) ~ 2020년 1월 5일(일) *장소 : 교보아트스페이스 (교보문고 광화문점 내 F코너) *관람시간 : 11:00 ~ 20:00 *관람방법 : 사전예약 없이 무료입장 가능합니다 *주최 : 교보문고, 대산문화재단, 신동엽기념사업회 *후원 : 교보생명,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전시소개
《머무르지 않는 사람의 노래》는 지금은 사라져 눈에 보이지 않는 ‘어떤 대상’을 생각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눈을 감고 조용히 귀를 기울이면 지금은 곁에 머물지 않는 사람의 노래가 들리는 것 같은 비현실적인 순간. 이번 전시는 그런 사라진 존재가 만들어내는 서사적이고 비현실적인 순간을 상상하며, 예술이란 인간에게 무엇이 될 수 있을까? 라는 예술의 오래된 질문도 따라갑니다.

13년 전 나온 어느 소설 속에서 아버지를 갑자기 잃게 된 7살 소년은, 아버지 서재에서 발견한 작은 단서들(구겨진 메모 종이들, 열쇠, 아버지가 읽던 책들)을 수집하고 아버지가 자신을 위해 남겨 놓았을 것 같은 무언가를 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합니다. 특히 이 소년은 서재에서 발견한 낡은 ‘열쇠’와 꼭 맞는 자물쇠를 찾고자, 눈에 보이는 모든 자물쇠들에 열쇠를 넣어보며 매번 실망합니다. 또한 소년은 아버지가 선명한 필체로 적은 메모 속 어떤 이름을 특별하다고 결론짓고, 전화번호부에서 그 이름과 같은 사람들의 주소를 확인하여 긴 시간동안 그들 모두를 찾아갑니다. 그들에게 자신의 아버지를 아는지 물어보지만, 어쩌면 매우 당연하게도, 그들 중 누구도 소년의 아버지를 알지 못합니다. 어른의 눈으로 보면 부질없고, 이미 그 실패가 예감되는 노력을 반복하는 소년은, 곁에 없는 아버지를 살아 있는 존재로서 기억하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합니다. 결코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고 바닥으로 떨어지는 감정을 느끼지만 자물쇠에 열쇠를 넣어보고, 메모 속 이름과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을 찾아 다니는 동안 늘 아버지를 떠올립니다.

지금은 곁에 머물지 않아 볼 수 없는 ‘어떤 대상’을 생각하는 것은 서사적 상상력을 필요로 합니다. 그 대상은 내가 만든 이야기의 무대 위에서 안부 인사를 건네고, 노래를 흥얼거리고, 하늘로 날아오르거나, 리듬에 맞춰 춤을 춥니다. 이번 《머무르지 않는 사람의 노래》 전시에서 관객들은 안규철, 전명은 두 작가의 작품을 가까이에서 바라보고, 어떤 경우에는 작품의 공동 창작자로 참여하여 작품과 상호작용을 하게 됩니다. 작품들과의 감정적 전이를 통해, 지금은 사라져 눈에 보이지 않는 ‘어떤 대상’을 고통없이 떠올리며 위로가 될 자신만의 서사도 써 내려갈 수 있을 것입니다.
작가소개
안규철(1955년~ ) 작가는 1977 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하고, 1980 년부터 1987 년까지 『계간미술』 기자로 활동하면서 1985 년 ‘현실과 발언’에 참여했다. 1987 년 프랑스 파리로 유학 했으며, 1988 년 독일로 이주, 슈투트가르트 국립미술학교에 입학해 1995 년 동 대학 학부 및 연구과정을 졸업했다. 1997 년부터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교수로 재직해왔다. 최근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들을 선보이는 《현대차 시리즈 2015》에 선정,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2015)를 개최하였으며, 이외에도 하이트 컬렉션 《모든 것이면서 아무것도 아닌 것》(2014), (2013), 로댕갤러리 《49 개의 방》(2004) 등 대표적인 기관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2005 년 제 19 회 김세중 조각상을 수상하였다.

전명은(1977년~ ) 작가는 2002년 중앙대학교 조소과 학사 졸업하고, 2009년 파리8대학 사진과 석사 졸업했다. 서울시립미술관 SeMA 창고에서 《Floor》(2019), BMW포토스페이스에서 《방안을 새까맣게 하니 눈이 내리기 시작한다》(2018), 아마도 예술공간에서 《안내인》(2017) 등 7회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수십회의 단체전에 참여하기도 했다. 2017년 아마도 사진상, 부토그라피 경쟁부분 몽플리에, 2018년 송은미술대상 우수상을 받았다.

전시작품
  •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1 Le repos incomplet #12-1]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1 Le repos incomplet #12-1]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1 Le repos incomplet #12-1]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2 Le repos incomplet #12-2]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2 Le repos incomplet #12-2]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2 Le repos incomplet #12-2]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3 Le repos incomplet #12-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3 Le repos incomplet #12-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12-3 Le repos incomplet #12-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96×64cm 2017

  •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3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68×51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3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68×51cm 2017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3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3] Archival pigment print, wood frame 68×51cm 2017

  •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2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2] Archival  pigment print 200x150cm 2016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2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2] Archival  pigment print 200x150cm 2016

    전명은 [누워 있는 조각가의 시간 - 시계초 #2 Le repos incomplet - Passiflora #2] Archival pigment print 200x150cm 2016

  •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안규철 [사라지거나 돌아오거나 그 사이 어딘가에 있거나] 2012 (러닝타임: 13분 24초)

교보아트스페이스는 교보문고가 만든 생활 속의 문화공간으로 미술을 비롯해 다양한 시각예술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참여소감을 댓글로 달아주세요!

[0/200자]

쓰기

바로가기

  • 우측 확장형 배너 2
  • 우측 확장형 배너 2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