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MD의 선택!
  • 정서경 을유문화사 2022년 08월 05일
    13,500원 [10%] | 750P [5%] 적립
    2022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헤어질 결심〉 오리지널 각본을 만나다 영화 각본이 선사하는 즐거움 중 하나는 촬영과 편집을 마친 최종 결과물과의 차이를 발견하는 것이다. 『헤어질 결심 각본』은 특히 이런 발견의 즐거움을 풍부하게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서래가 직접 지어낸 『산해경』 이야기는 서래의 내면을 바라볼 수 있는 열쇠를 하나 더 제공하며, 이포로 떠난 해준이 전해 듣게 되는 질곡동 사건의 후일담은 불길한 기운을 풍긴다. 이렇듯 편집 과정에서 삭제된 부분들 역시 하나같이 〈헤어질 결심〉의 세계를 더 풍요롭게 만들어 주고 있어서, 이 책의 독자들은 자신만의 ‘관객판’ 편집본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영화 속의 명대사들을 그대로 재확인하는 즐거움도 크다. 〈헤어질 결심〉은 이 ‘확인’의 즐거움이 각별한 작품이기도 하다.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서래의 한국어 대사는 활자로 읽었을 때도 특별한 매력을 풍기며, 해준의 대사 역시 단어 선정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를 천천히 톺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어 대사에는 원문이 함께 실려 있어 그 의미를 더 깊이 살펴볼 기회를 제공한다. 이렇게 영화의 안과 밖을 충실히 담은 각본을 읽고 나면 〈헤어질 결심〉의 여운을 더욱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을 것이다.
必 소장!
★이번주 화제의 신간★ 더보기
뭘 사야할지 모르겠다면! 바로 이 책!
최근 가장 많은 독자들의 선택을 받은 책입니다.
  • 시미언 피즈 체니 프란츠 2022년 07월 13일
    17,820원 [10%] | 990P [5%] 적립
    “새들은 자연에 존재하는 가장 훌륭한 예술가다. 귀가 있는 자로 하여금 이 음악을 듣게 하라.” _ 세계 최초로 새소리를 악보로 옮긴 한 음악가의 기록 이 책은 자연을 누구보다도 사랑했던 19세기 미국 음악가 시미언 피즈 체니Simeon Pease Cheney(1818~1890)의 『야생 숲의 노트Wood Notes Wild: Notations of Bird Music』(1892)를 옮긴 것이다. 미국 북동부 버몬트주 도셋에서 오랫동안 성가대 지휘자로 활동한 체니는 서른 번의 여름을 숲에서 보내면서 뉴잉글랜드에 서식하고 있던 새들을 관찰하여 그들의 노랫소리를 악보로 담아냈다. 이전에도 이후에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이 독특한 책과 저자의 존재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된 것은 프랑스 작가 파스칼 키냐르의 작품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를 통해서다. 음악과의 깊은 친연성을 가진 글쓰기를 통해 존재의 시원을 탐색해 온 키냐르는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에서 전기적 사실이 매우 희박하게 남아 있는 체니의 삶과 음악을 그만의 문학적 상상력을 통해 아름답고 매혹적으로 되살려 냈다. 키냐르는 『야생 숲의 노트』를 만났을 때의 감동을 이렇게 전했다. “생명이 없는 사물에게도 나름의 음악이 있다. 수도꼭지에서 반쯤 찬 양동이 속으로 똑똑 떨어지는 물소리에 귀 기울여 보시라.” 나는 이 구절에서 눈물이 핑 돌았다. 양동이 바닥에 떨어지는 묘한 멜로디를 나는 끊임없이 연주했다. _ 파스칼 키냐르,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서문 중 키냐르의 이 작품은 연극으로 각색되어 세계 최초로 한국 무대에 올려져 잔잔한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키냐르의 작품과 해당 연극의 출발점이 된 바로 그 문제의 작품을 우리말로 소개하게 되었다. 한국어 판 『야생 숲의 노트』에는 원저에는 없는 해당 새의 그림을 옛 자료에서 찾아 다듬어 넣었고, 간략한 조류 정보도 덧붙였다. 이로써 체니의 낯선 삶과 음악 세계에 한층 입체적으로 다가갈 수 있게 했다.
금주 추천 도서
뜨거운 감자를 소개합니다.
출판사 추천 신간
클래식을 좋아하세요..?
미술관에 대하여
음악서점
미술서점
영화서점
역대 이달의 예술/대중문화 책
손끝으로 완성하는 예술
사랑하는 작품을 간직하는 법
각본집 모음
이슈로 읽는 예술
이슈로 읽는 예술
베토벤 탄생 250주년
새로운 플레이리스트
인테리어의 완성
손 닿는 모든 곳이 미술관, 더 포스터 북
쉽게 배우는 사진의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