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추천 더보기
선서회의 선정 <오늘의 책> 도서를 소개합니다
  • 케이트 브라운 푸른역사 2020년 11월 29일
    31,500원 [10%] | 1,750P [5%] 적립
    체르노빌은 끝났는가 왜 사회의 작동 방식은 체르노빌 이전과 달라지지 않았을까 체르노빌, 그리고 그 후를 말하다『체르노빌 생존 지침서』. 1986년 4월 26일 토요일 오전 1시 23분 48초,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에서 근무하고 있던 17명의 직원 중 조작원들이 1983년에 준공된 4호 원자로의 정기 점검을 위해 원자로의 비상 스크램SCRAM(Safety Control Rod Axe Man) 체계를 껐다. 점검을 완료한 후 그들은 몇 주 동안 정기 정비를 수행하기 위해 원자로 가동 중단을 계획했다. 그러나 원자로가 정지되면서 노심 내부의 연쇄반응이 “임계”로 치닫게 되었다. 원자로의 출력이 폭등했다. 사람의 신음과 비슷한 소리가 흘러나온 후 원자로가 눈 깜짝할 새에 해체되면서 결국 터져버렸다. 헐천마냥 뿜어져 나온 방사성 기체가 우크라이나 밤의 광휘光輝에 스며들었다. 이 책은 핵역사, 변경사邊境史, 재난사 등을 연구해온 케이트 브라운Kate Brown(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과학기술사회 프로그램 교수)이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방대한 문서고 자료와 구술 면담 자료를 토대로 핵재난에서 살아남기 위해 만든 지침서이다.
주간 핫이슈 도서
한주간 눈에 띄는 판매량을 보인 책
33,300원 | 1,850P
문재인 대통령이 '모처럼 좋은 책'으로 꼽은 책!
탐나는 신간 더보기
주간 미디어 선택
주요 일간지 추천 도서들
[신화] 볼수록 매력적인 이야기
[인물] 역사 속 인물을 재조명
[기행/유적] 역사 위를 걷다
[ㅇㅇ의 역사] 모든 것의 역사
[조선사] 언제 읽어도 흥미진진
[동양사] 이웃나라들의 역사
[한국사] 우리역사부터 바로알기
[서양사] 서양에선 무슨 일이?
[세계사] 눈을 넓혀 세계로!
한국사 신간
세계사 신간
지금 사면 사은품도 선택가능!
입문자를 위한 말랑말랑 교양서
한 번 사서 두고 두고 읽는 소장가치 200% 역사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