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추천 더보기
선서회의 선정 <오늘의 책> 도서를 소개합니다
  • 필립 샌즈 더봄 2019년 04월 10일
    25,200원 [10%] | 1,400P [5%] 적립
    나치 전범들에게 적용한 ‘대량 학살’과 ‘반인륜 범죄’라는 죄명은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 홀로코스트의 피해자인 저자의 외할아버지 가족에 대한 회고록이자 인권과 정의에 대한 개념이 탄생한 뉘른베르크 재판을 둘러싼 국제정치 논픽션, 유대인 학살을 명령한 전범들을 단죄하기 위한 두 변호사의 법정 드라마 『인간의 정의는 어떻게 탄생했는가』. 저명한 국제 인권 변호사이자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교수인 저자는 2010년 국제법 특강을 위해 우크라이나 리비우를 방문했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자신의 외할아버지 고향인 리비우에서 ‘대량 학살’과 ‘반인륜 범죄’라는 개념이 처음 싹텄다는 사실이다. 저자는 자신도 몰랐던 외할아버지(유대인)와 어머니의 삶을 하나씩 접하게 되고, 동시에 리비우대학의 두 법학도가 뉘른베르크 군사법정에서 등장하게 될 ‘인류 정의의 기준’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추적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나치 점령 하의 유럽에서 살았던 유대인 외할아버지의 비밀스런 삶을 추적하는 동시에, 라파엘 렘킨(제노사이드)과 허쉬 라우터파하트(인도에 반하는 죄) 교수의 국제 인권법의 기원을 추적하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때만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주간 핫이슈 도서
한주간 눈에 띄는 판매량을 보인 책
16,200원 | 900P
* 답사기 중국편 예약판매!
탐나는 신간 더보기
주간 미디어 선택
주요 일간지 추천 도서들
베스트셀러에서 스테디셀러로
중국 3대 고전 초한지 다시 읽기
이제라도 제대로 알아야겠죠?
서양미술로 형상화한 신화
브렉시트부터 북미정상회담까지
미국은 어떤 국가인가?
일상과 주변에서 의미를 찾다
야코프 푸거, 그는 누구인가
인간과 술이 빚어낸 이야기
식민지 일상에 맞선 여성들
한국사
세계사
MUST READ STEADYSEL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