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추천 오늘의 책 더보기
선서회의 선정 <오늘의 책> 도서를 소개합니다
  • 플루타르코스 을유문화사 2021년 09월 01일
    99,000원 [10%] | 5,500P [5%] 적립
    인류 역사상 최고의 영웅 열전이자 서양 문화의 모든 씨앗을 담은 보물 상자


    어떻게 원하는 바를 이루고, 어떻게 사람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그리고 운명이 자신을 가차 없이 팽개칠 때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유럽 역사의 초창기를 수놓은 위대한 정치가와 장군들의 삶이 그 질문에 답한다. 이것이 바로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이하 『영웅전』)이다.
주간 핫이슈 도서
한주간 눈에 띄는 판매량을 보인 책
14,850원 | 820P
(한정수량) 친필 사인본 증정
탐나는 신간 더보기
주간 미디어 선택
주요 일간지 추천 도서들
  • 조영헌 민음사
    25,200원 | 1,400P
    유럽에 대항해 시대가 있다면 중국에는 대운하 시대가 있다 .
  • 장융 까치
    20,700원 | 1,150P
    “20세기 중국 역사의 심장에는 쑹씨 세 자매가 있었다” 현대 중국을 만든 거대한 물결 속에 가려졌던 세 자매를 역사의 주연으로 되살리다 쑹씨 세 자매의 삶은 흔히 “한 명은 돈을 사랑했고, 다른 한 명은 권력을 사랑했으며, 또다른 한 명은 국가를 사랑했다”는 말로 요약되곤 한다. 세 자매는 20세기 중국 역사의 한가운데에서 비범한 인물들의 배우자이자 정치인으로서 커다란 영향력을 미쳤지만, 오늘날에는 그들의 화려한 삶과 부정부패만이 회자될 뿐이다. 그렇다면 이야기 속 주인공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세 자매는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전작 『대륙의 딸』에서 여성 서사를 통해 중국의 역사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낸 바 있는 저자 장융은, 세 자매의 삶에 주목하여 그들 사이의 정치적 갈등과 반목, 우애와 연대의 서사를 풀어놓는다. 세 자매는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중국의 첫 신여성이었고, 남편에게 순종하며 살아간 당대의 여성들과 달리 주체적으로 자신의 길을 선택하고 걸어간 보기 드문 인물들이었다. 동양과 서양, 3개의 세기를 가로지르는 그들의 삶을 통해 독자는 격변의 시기였던 20세기의 중국과 그 혼돈 속에서 각자의 삶을 개척해나간 세 자매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 마들렌 뵈메 글항아리사이언스
    19,800원 | 1,100P
    선행인류의 하악뼈 하나가 고고 역사의 통설을 뒤집다 인류의 아프리카 기원설을 반박한 바로 그 연구! ‘발굴 어드벤처’와 새로운 ‘학술 가설’ 『역사에 질문하는 뼈 한 조각』은 2019년 독일에서 출간돼 화제를 모은 책으로 고인류학의 최전선에 있는 이들이 인류의 아프리카 기원설을 뒤집는 가설을 내놓으며, 우리가 늘 궁금해하는 선행인류에 대한 새로운 탐구를 보여준다. 대표 저자인 마들렌 뵈메 교수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인정받는 고기후학자이자 고환경학자, 고인류학자, 고생물학자다. 이 책은 새롭게 발견된 유물들과 혁신적인 연구 방법으로 인류 진화사의 패러다임에 변화를 일으킬 만한 설득력 있는 가설들을 제시한다. 때는 2016년 5월 17일, 햇빛 좋은 봄날이었다. 뵈메 팀은 독일 알고이 지방에서 곡괭이로 땅을 파고 있었다. 이때 팀원들의 숨을 멎게 할 무언가가 발굴된다. 밝은 회색 점토에서 고동색 뼛조각이 삐죽 튀어나와 있었고 거기에 이빨 두 개가 솟아 있었던 것이다. 이빨의 크기와 형태로 보건대 의심의 여지 없이 대형 유인원의 하악골이었다. 이 화석은 매우 특별했는데, 그 이유는 이 종이 침팬지와 인간의 공통 조상일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뵈메 팀은 지금껏 발견된 적 없는, 직립보행하는 대형 유인원 종을 발굴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그들은 여기에 ‘우도Udo’라는 이름을 붙여준다. 저자들은 이 책에서 분과학문을 넘나들며 2000만 년이 넘는 인간의 진화 과정을 아우르는 가운데 가장 오래된 선행인간은 무엇인가에 대한 단서 추적에 나선다. 사실 뵈메의 전공인 고인류학은 반성적인 학자들부터 사기꾼에 가까운 이들이 뒤섞여 있는 복잡한 분야다. 우연히 발견한 유물들은 개인의 허영심을 자극하기도 하고, 오랜 의심과 회의를 버텨내고 빛을 발하기도 한다. 그런 탓에 연구는 일직선으로 나아가지 않고 후대의 학자들이 앞선 이론을 뒤엎고, 그것이 또다시 뒤집히는 등 지그재그를 그리며 진보한다. 이 책에서 독자는 저자들의 현장 연구를 좇아 새로운 유물과 이론들을 접하는 가운데 인간 진화의 역사가 새롭게 쓰이는 전율의 순간들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다.
  • 니컬러스 포크스 까치
    29,700원 | 1,650P
    시간의 흐름을 측정하기 위해서 노력해온 2만5,000년 인류의 여정
  • 알렉스 마셜 틈새책방
    19,800원 | 1,100P
    저자는 어느 래퍼와 인터뷰를 하던 도중 엉뚱하게도 국가에 대해 글을 쓰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다.
[신화] 볼수록 매력적인 이야기
[인물] 역사 속 인물을 재조명
[기행/유적] 역사 위를 걷다
[ㅇㅇ의 역사] 모든 것의 역사
[조선사] 언제 읽어도 흥미진진
[동양사] 이웃나라들의 역사
[한국사] 우리역사부터 바로알기
[서양사] 서양에선 무슨 일이?
[세계사] 눈을 넓혀 세계로!
다각도로 살펴보는 전쟁사
한국사 신간
세계사 신간
지금 사면 사은품도 선택가능!
  • 입문자를 위한 말랑말랑 교양서
    한 번 사서 두고 두고 읽는 소장가치 200% 역사책들